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한국 칸트사전

  • 백종현
  • |
  • 아카넷
  • |
  • 2019-05-10 출간
  • |
  • 1116페이지
  • |
  • 165 X 231 X 55 mm /1545g
  • |
  • ISBN 9788957336298
판매가

55,000원

즉시할인가

49,500

카드할인

1,485원(즉시할인 3%)

적립금

2,7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49,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한국 칸트사전』의 특징과 장점
첫째, 칸트철학을 서술하고 있는 주요 논저에 대한 해설을 담았다.
둘째, 칸트 논저의 번역에 등장하는 기본 개념어를 모두 한국어로 옮겼다.
셋째, 칸트 논저의 번역에서 주요 용어는 칸트 전체 저작에서 일관되게, 또 칸트와 영향을 주고받은 다른 저자들과의 사상사적 맥락을 살펴서 종횡으로 서로 맞게 옮겼다.
넷째, 칸트철학을 이해하는 데 긴요한 칸트 이후의 철학사에 등장하는 주요 개념들을 부가적으로 설명했다.
다섯째, 칸트가 직접 인용하고 언급하는 인물 및 칸트와의 사적 또는 공적인 교류를 통해 칸트철학 형성에 영향을 미친 주요 인물들을 소개했다.

한국 칸트사전은 “칸트라는 산맥의 전모를 소묘한 약도”
한국어 칸트사전에는 철학적으로 중요한 개념이라 하더라도 칸트가 지나치고 있는 것이나 칸트 당대의 중요한 인물이라 하더라도 칸트철학 형성과 이해에 서의 상관이 없는 인물은 수록하지 않았다. 따라서 이 사전은 칸트 관련 백과사전이 아니라 칸트 독해를 위한 사전의 성격을 갖으며, 독자들은 표제어의 목록만으로도 저자가 어떤 관점에서 칸트를 독해하는지 알 수 있다. 한편 「부록」에는 칸트철학이 언제 어떻게 한국 문화에 유입되어 한국의 새로운 철학 개념 형성에 어떤 영양소가 되었는지, 그 과정에서 한국의 철학자들이 칸트 연구에서 어떤 성과를 냈는지를 알 수 있는 자료들을 모아 놓았다.

“칸트철학은 철학사의 맥락에서도 가장 거대한 산맥이다. 줄기나 봉우리만 해도 여럿이다. 누구는 일생 한 줄기 한 봉우리만 오르기도 벅차고, 누구에게는 이 봉우리가 주봉 같고, 또 다른 누구에게는 저 봉우리가 주봉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 사전은 저자가 50년간 이 줄기 저 줄기, 이 봉우리 저 봉우리를 오르내리면서 보고 느낀 것 중 특기할 만한 것을 추려 정리한 것이다. 또한 저자가 산맥을 골골샅샅이 제 발로 걸으며 어느 골짜기는 먼빛으로 보고, 어느 능선은 스쳐지나 가고, 어느 봉우리는 오랜 시간 머물면서 관찰하고, 어느 고갯마루에는 오두막을 지어놓고 몇 년을 살면서 느낀 바를 다시금 나름의 관점에서 하나의 표로 만든, 칸트라는 산맥의 전모를 소묘한 약도이다. 한편으로는 칸트라는 산맥에 오르고자 하는 다음 등산객을 고려하여 등산로 입구에 세워놓는 안내판 같은 것이기도 하다. 그러나 다른 편 등산로 입구에는 그 편에서 보기에 알맞은 다른 모습의 안내판이 세워져 있을지도 모르겠다. 한 사람의 체험이란 어떻게 해도 한계가 있는 법이니, 내 딴에는 주의를 기울여 만든 안내판이지만 혹시라도 호도하거나 오도하는 점이 있을까 저어하는 바가 없지 않다.” - 「한국 칸트사전을 펴내면서」에서


목차


『한국 칸트사전』을 펴내면서 | 5

일러두기 | 25
칸트 논저 약호(수록 베를린 학술원판 전집 권수)와 한국어 제목 | 26
칸트 논저(칸트 생전 출판된 강의록 포함) 연도별 목록 | 35
기타 주요 참고문헌(약호) 목록 | 40
칸트사전 표제어 목록 | 51

【ㄱ】 ~ 【ㅎ】 | 69~1030

부록
한국 철학과 외래 철학 | 1033
한국 칸트철학 연구 약사(略史) | 1050
한국 철학계 칸트 연구 관련 출판물 | 1069

표제어 원어로 찾아보기 | 1101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