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내과의사 고로와 유령 고로

  • 가와후치게이이치
  • |
  • 바이북스
  • |
  • 2007-10-31 출간
  • |
  • 263페이지
  • |
  • 130 X 190 mm
  • |
  • ISBN 9788992467087
판매가

9,000원

즉시할인가

8,100

카드할인

243원(즉시할인 3%)

적립금

4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8,1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일본에서 화제가 된 현직 의사의 베스트셀러 소설

현직 의사이면서 작품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가와후치 게이이치(川탫圭一)가 일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도쿄대 공학부를 졸업하고 짧은 직장 생활과 개인적인 방황기를 거치다 서른일곱의 나이에 대학병원 레지던트가 된 개인적인 내력도 눈길을 끌지만, 병원에서 겪은 실무 체험을 바탕으로 한 소설들이 독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기 때문이다. 작가는 2002년 출간한 첫 작품 『수련의 순정 이야기(硏修醫純情物語―先生と呼ばないで)』로 일약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뒤로 『우리 삼촌(ぼくのおじさん)』(2003), 『세븐 송(セブンソングズ)』(2005) 등을 연달아 히트시킨 뒤, 2006년 『내과의사 고로와 유령 고로(吾郞とゴロ-)』를 통해 다시 병원 이야기로 돌아왔다.
특히 이번 소설은 작가가 의사로서의 경험을 한껏 발휘하며 이상적인 의사상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직접적으로 투영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지금까지 펼쳐 온 작품 세계를 중간 결산하는 성격과 앞으로 작가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할 가능성을 동시에 보여 주고 있다.


오래된 병원과 한밤중의 유령…… 그러나 서스펜스 대신 감동이 있다!

도쿄 변두리의 낡은 병원, 그 병원의 정원에는 주위와 어울리지 않게 야자과 나무인 피닉스가 한 그루 서 있다. 한밤중이 되면 그 피닉스 나무 아래에 환자복 차림의 유령이 나타난다……. 얼핏 보기에 병원을 주제로 한 뻔한 괴담으로 보이는 설정이지만, 막상 작품을 읽다 보면 ‘고로’라는 똑같은 발음의 이름을 가진 두 주인공들이 벌이는 뜻밖의 경쾌한 전개에 독자들은 작품의 결말을 전혀 가늠하지 못하게 되고 만다. 공포감을 주는 서스펜스나 스릴러는 아니지만, 독자는 유령의 정체에 대해, 그리고 과연 유령이 나타난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게다가 ‘고로’라는 이름의 제3의 인물이 등장하고부터는 작품은 새로운 방향으로 전개된다. 독자들은 내과의사 고로가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작품과 함께 차근차근 따라가게 되며, 그 ‘임무’가 충실히 수행되는 순간 뜻하지 않은 감동의 카타르시스를 맛보게 되고, 어느덧 내과의사 고로에 독자 자신의 모습을 투사하고 있음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현대판 『크리스마스 캐럴』이 주는 ‘삶에 대한 성찰의 순간’

주인공 고로는 엘리트주의에 입각한 내과의사다. 의학 연구에 매진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수많은 환자들을 살려 내겠다는 ‘대의’를 위해 앞만 보고 달리는 인물이다. 그에게는 자신에 비해 실력이 딸리는 동료 레지던트들은 한심해 보일 뿐이고, 도심을 벗어나 있는 외곽의 낡은 병원은 최첨단 기자재를 실험해 볼 수 없는 의학의 불모지로 여겨질 뿐이다. 환자의 죽음을 슬퍼하고 환자의 고통을 이해하는 데 시간을 쏟기보다는 최신 의학 보고서를 들여다보는 것이 더 발전적인 일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유령 고로는 내과의사 고로의 바로 그런 엘리트의식을 공격하고 나선다.
유령과 살아 있는 사람의 대립 양상이 단순한 공포와 놀라움의 주고받기를 벗어나 있고, ‘따뜻함’은 산 자의 것, ‘차갑고 냉철함’은 죽은 자의 것이라는 전통적인 이분법에도 반하고 있는 설정은 이 소설의 가장 큰 특색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전도(顚倒)를 통해 작가는 의사와 환자의 소통에 대한 주제의식을 직접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내과의사 고로는 유령 고로가 보여 주는 세상을 경험하면서 자기 삶의 모든 것을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순간을 맞이한다. 그리고 이 순간은 이 소설이 단순한 유령 판타지물에서 감동적인 인생 이야기로 탈바꿈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이런 면에서 이 작품은 찰스 디킨스(Charles Dickens, 1812~1870)의 고전 『크리스마스 캐럴』(1843)의 현대 버전이라 할 만하다.

현대인들이 잃어버린 소중한 것에 대한 이야기
일본독서추진운동협의회 선정, ‘2007 젊은이에게 권하는 필독서’

『내과의사 고로와 유령 고로』의 등장인물은 주인공과 주변인물 할 것 없이 현대 사회의 다양한 인간 군상을 담고 있다. 특히 주인공 내과의사 고로의 메마른 감정은 사람 사이의 끈끈한 정과 유대를 상실해 가고 있는 현대인들의 내면을 여실히 보여 준다. 반면 유령 고로에겐 현대인들이 잃어버린 낭만과 순수함이 어려 있다. 그럼에도 소설의 마지막에 이르러서는 현실적이고 성공 지향적인 내과의사 고로와 꿈을 좇아 간 뜨거운 마음의 소유자 유령 고로가 우리들 누구나의 마음속에 공존하고 있는 두 가지 인간형임을 깨닫게 될 것이다.
작가는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마무리를 통해 이들을 어루만지며 따듯한 손길을 건네고 있다. 톡톡 튀는 감각적인 소설이 맹목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현시점에서, 작가가 선보이는 꾸밈없고 멋부리지 않은 솔직한 문체와 담백한 화술도 묘한 안도감을 준다.
젊은 시절의 긴 방황의 터널을 빠져나온 작가는 “몹시 힘들고 지친 젊은이들에게 작으나마 희망과 꿈을 주기 위한 염원”으로 작품을 쓴다고 했다. 이런 염원이 한껏 발휘된 이 소설은 일본독서추진운동협의회의 ‘2007 젊은이들에게 권하는 필독서’로 선정됐다. 그러나 이 작품은 비단 젊은이뿐 아니라 남녀노소 모두에게 어필할 만한 매력이 있다.
시시각각 급변하는 고단한 일상을 사는 현대인들에게 어떤 상황에서도 변하지 않는 가치가 있음을 아련하게 일깨우는 작품이다.


목차


불만투성이 레지던트
데이트
교수 회진 전날 밤
유령이라고?
피닉스 나무 아래서
굿 바이브레이션
울어도 소용없잖아
환자는 친구가 아냐
축제, 그리고 또 하나의 잔치
휴가
일생을 건 부탁
고로, 고로, 고로
재미있는 비밀
한밤중의 소풍
피닉스 나무 아래서, 파트2
재회 그리고 작별
그리고 여름이 지나갔다
에필로그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