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철학 지도 그리기

  • 데릭존스턴
  • |
  • 지식나이테
  • |
  • 2007-08-13 출간
  • |
  • 318페이지
  • |
  • 148 X 210 mm
  • |
  • ISBN 9788995725566
판매가

11,000원

즉시할인가

9,900

카드할인

297원(즉시할인 3%)

적립금

5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9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굳게 닫힌 ‘철학’의 철문을 열어라!
수학·과학에 소질이 있는 일부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수학과 과학이 갖는 무게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이 크다. 수학·과학보다야 좀더 많은 이들에게 환영받고 있는 인문학 분야에서도 그에 버금가는 학문이 있다고 한다면, 아마도 ‘철학’이 그럴 것이다. 어쩌면 정리된 공식이나 이론이라도 있는 수학이나 과학이 더 나을지 모르겠다. ‘철학’ 하면 떠오르는 그 추상적이고 난해하고 애매모호하고 불명료한 이미지는, 철학의 영역 ‘바깥’에서 살아가는 ‘일반인’들에게 마치 철학이 감히 범접할 수 없는 ‘괴물’이거나 쉬이 넘을 수 없는 거대한 ‘산맥’인 듯이 보이게 만든다.
하지만 인류는 철학자들을 ‘위대한 사상가’라 하여 열렬히 떠받들어 온 지 오래다. 보통 사람들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기이한 습관을 가졌거나, 실용성의 기준으로 보자면 하등 쓸모없는 생각에만 골몰하는데도 철학자들을 ‘현인’이요 ‘선각자’요 한다. 그런데 더욱 답답한 것은, 철학의 성이 쌓아 놓은 성벽이 너무도 두터운 터라, 철학자들이 정말로 현인이고 위대한지 ‘일반인’들은 판단조차 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도대체 철학이 어떠한 학문인가? 철학이 무엇이기에 그토록 자기만의 고유 영역을 공고히 구축하고 있는 것일까? 그런 철학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으려면 과연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

쏟아져 나오는 철학 대중서… 지금은 ‘정공법’을 택할 때!
요즘 출판업계에서는 일반 대중이 철학책을 좀더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특히 영화나 소설같이 대중이 손쉽게 접하는 문화예술 장르와 결합시켜 철학 이야기를 풀어 놓는 책들이 많다. 이런 시도가 철학책의 ‘대중화’와 ‘연성화’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지만, 오히려 한편으로 철학을 ‘정공법’으로 소개하는 책에 대한 갈증이 일게 되는 부작용도 있다. 또 일부 ‘퓨전’ 철학책은 독자들이 철학에 대한 기본 지식을 어느 정도 갖춘 것으로 전제하는 경우도 많아 읽기에 부담이 되기도 한다.
이 책 『철학 지도 그리기』가 그런 갈증과 부담을 작게나마 해결해 줄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은 철학에 입문하겠다고 마음먹은 초심자들에게 철학이란 어떤 것이며, 어떤 철학자가 어떤 사상을 얘기했는지를 간결하고 명쾌하게 보여 준다. 도덕 교과서에서 들어 봤던 낯익은 철학자들의 생애와 사상들이 적당한 깊이와 주제로 명료하게 배치돼 있다. 저자 데릭 존스턴Derek Johnston은 30년간 철학을 강의하며 ‘철학 비전공자들에게 어떻게 하면 철학을 쉽고 명료하게 소개할까’를 끊임없이 고민했다고 한다. 철학에 대해 돌려 말하지 않는 정공법을 택하면서도 효율적이고 명료하게 철학을 보여 주는 이 책은 철학 입문자가 서양 철학사의 거시적인 흐름을 한눈에 짚을 수 있도록 충실한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

철학사의 대표 주자 18명을 만난다
수학이나 과학 입문서라면 학자보다는 공식과 법칙 위주로 짜이기 마련일 것이다. 그러나 철학은 다르다. 철학이 곧 철학자나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곧 서양철학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 사상가를 두루 살핀다는 것은 곧 서양철학 전반을 소개받는 것이나 다름없다.
이 책은 ‘인물로 들여다보는 철학 세계’를 표방하면서, 고대 그리스의 소크라테스, 플라톤부터 20세기의 사르트르, 데리다까지 18명의 철학자를 소개하고 있다. 지은이는 이 18명을 선정하면서, 철학의 수많은 분야의 중심이 되는 개념들을 소개하는 데 적합한 철학자인지의 여부, 서구 세계의 사고방식에 흥미로운 기여를 하고 우리의 인식을 구체화한 철학자인지의 여부를 기준으로 삼았다고 한다.
이 책에서 가장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은 철학자의 사상이다. 각 철학자 또는 철학 사조를 대표하는 개념이나 용어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하고, 다른 철학자들과 어떤 면에서 다른지 제시한다. 또 해당 철학자의 대표 저서를 요약해서 보여 주기도 한다.
철학자의 사상을 핵심으로 하고 있긴 하지만, 그러한 사상이 나오게 된 원인, 즉 ‘철학자’의 생애에도 상당한 비중을 두고 서술하고 있다. 철학자의 사상은 (비록 그것이 형이상학적인 주제를 담고 있다 해도) 당대의 시대적 상황과 결코 따로 떼서 생각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저자는 철학자 본인의 연대기를 그 시대의 중요한 역사적 사건과 교차하여 서술하고 있다. 예를 들어, 철학자 개인의 가정사나 종교적 성향, 전쟁의 참여 여부 등을 중요하게 부각시키고 있으며, 필요한 경우 당대의 국제 관계에 대한 언급도 하면서, 시대적 상황이 철학자 개인에게 미친 영향에 대해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

철학자를 요리 바라보고 조리 바라보자
철학의 핵심은 ‘생각’이다. 어떠한 철학 입문서이든, 그 책을 읽은 독자가 철학자의 사상과 개념, 용어 등을 ‘정리’하는 정도에 그친다면 그 입문서는 실패한 것이다. 이 책은 독자들에게 철학자를 다각도로 바라볼 수 있는 입체적인 사고의 틀을 제시한다. 매 장의 끝에 마련된 ‘철학자 바라보기’ 코너를 통해, 독자들은 그 철학자의 사상에 어떤 문제점이 제기될 수 있는지, 다른 관점으로 바라본다면 어떠한 평가를 내릴 수 있는지 생각해 보게 되는 기회를 얻게 된다. 이 공간은 독자가 간결하게 정리된 이 철학 입문서를 기계적으로 따라가는 것을 한 템포 늦추게 하고 한 걸음 물러서서 철학자를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하는 시간을 갖도록 해 준다.

도도하고 콧대 높은 철학에 도전장을 내밀자!
인간과 세상에 대한 철학자들의 탐구는 실로 인류의 역사와 더불어 시작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양적으로도, 질적으로도 너무나 방대한 양의 학문이 축적돼 왔다. 따라서 철학사를 하나의 책에 정리해 입문자에게 보여 준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어떤 경우든 책의 깊이와 분량, 저자가 의도한 초점 등에서 아쉬움이 있기 마련이다. 이 책의 저자 자신도 ‘여성 사상가’를 못 넣어서 아쉽다고 밝히고 있으며 18명의 철학자를 선정하는 데 있어서도 자의적인 기준을 어느 정도 따랐다는 것도 인정하고 있다. 우리 입장에서는 ‘동양 철학자’가 한 명도 들어 있지 않아 안타깝다. 그러나 이 한 권의 책으로도 (서양) 철학의 대체적인 얼개를 그려 낼 수 있다는 점에 의의를 둘 수 있을 것이다.
철학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으려 해도 때로는 너무 깊거나 때로는 너무 어려운 입문서로 인해 다시 발걸음을 돌리게 된 사람들, 철학을 모르는 일반인들에게 소개할 입문서로 마땅한 책을 찾지 못한 이들에게 이 책을 권한다. 이 책으로 철학이라는 거대한 성의 굳게 닫힌 철문을 가볍게 열어 보자. 이제 “너희들은 몰라도 돼!”라며 고압적인 태도로 일관해 온 철학의 세계에 당당하게 도전장을 내밀어 보자!


목차


머리말_ 즐거운 철학 여행이 되기를

01 소크라테스와 플라톤 - 대화
02 아리스토텔레스 - 이성에 근거한 탐구 정신
03 에피쿠로스와 제논 - 올바르게 사는 법
04 토마스 아퀴나스 - 신의 존재를 논리적으로 증명하겠다
05 르네 데카르트 - 모든 것을 의심하라
06 존 로크와 몽테스키외 - 자유주의 국가
07 바뤼흐 더 스피노자 - 세상에는 단 하나의 실체만 존재한다
08 데이비드 흄 - 우리는 아무것도 모른다
09 이마누엘 칸트 - 순수이성과 실천이성
10 카를 마르크스 - 사회주의는 역사의 필연적인 결과다
11 프리드리히 니체 - 권력에의 의지
12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 - 언어는 그 자체가 삶의 방식이다
13 마르틴 하이데거 - 우리는 존재를 잊었다
14 장폴 사르트르 - 실존이 본질에 앞선다
15 자크 데리다 - 해체

글을 마치며_ 철학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기를 바라며
찾아보기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