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토선생 거선생

  • 박정섭
  • |
  • 사계절
  • |
  • 2019-05-10 출간
  • |
  • 52페이지
  • |
  • 243 X 337 X 10 mm /514g
  • |
  • ISBN 9791160944693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351원(즉시할인 3%)

적립금

6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옥신각신 토선생과 거선생이 엮어내는 이야기 한마당
이야기는 화자로부터 시작합니다. 마치 마당극의 변사처럼 독자를 이야기로 끌어오지요. 또한 그림을 보니, 주막을 풍경으로 술을 마시고 있는 토선생이 보입니다. 옛이야기를 풀어내는 변사의 톤과 과거의 배경 그림을 통해, 독자들은 이야기의 세계로 훌쩍 들어갑니다.
본격적인 이야기는 토선생과 거선생의 대화로 이뤄집니다. 토선생은 온갖 감언이설로 거선생을 꼬이는데, 거선생은 미적거리며 새롭게 경주할 마음을 못 냅니다. 토선생은 이번 경주는 더욱 공정하게 하자며
거선생의 무거운 등딱지를 멥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거선생은 여전히 우물쭈물합니다. 입말이 살아 있는 톡톡 튀는 대화는 이야기를 더욱 구성지게 만들지요.
어느 새 경주 중반, 토선생은 잠깐 쉬었다 가는 여유를 부리고 등딱지가 없는 거선생은 추위에 어찌할 바를 모릅니다. 거선생이 등딱지를 돌려 달라고 말을 거는데 토선생은 모른 척하며 다시 앞서 나갑니다.토선생이 자기 잇속만 챙기는가 싶어 얄밉지요. 그런데 그만 토선생이 구덩이에 빠집니다. 천둥이 치고 비가 억수같이 퍼붓더니 금세 구덩이에 물은 차오르고, 토선생이 위기에 처합니다. 그때 다시 거선생이 나타납니다.
비가 오는 산속에서 완전히 뻗어버린 토선생과 거선생! 위기 상황 속에서도 긴장을 조절하는 능청맞은 대화와 쉽게 생각 못한 해결책은 이 그림책의 백미입니다. 슬며시 웃음 짓게 하고, 손에 땀을 쥐게 하다가 시원한 해방감을 선사하는, 변화무쌍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책 안팎을 자연스럽게 연결하며 확장되는 이야기
표지를 보면 토선생과 거선생이 족자 안에 그려져 있습니다. 처음부터 독자에게 ‘이건 이야기야.’라는 전제를 자연스럽게 드러내는 것이지요. 작품이 가상의 이야기임을 환기시키는, 메타픽션의 요소는 책 속 곳곳에 녹아 있습니다.
맨 처음부터 화자는 독자들에게 말을 겁니다. 또한 토선생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작가 양반, 독자양반을 찾습니다. 뿐만 아니라 토선생과 거선생이 비 내리는 산속에서 오도 가도 못 하는 상황에 처했을 때에는, 작가와 독자들이 이야기 속으로 적극적으로 들어갑니다. 떨어지는 빗줄기와 함께, 독자와 작가의 말이 토선생과 거선생에게 쏟아져 내리지요.
이야기의 끝에서는 이야기임을 상징하는 프레임 밖으로 벗어납니다. 완전히 다른 세계로 벗어나는 것입니다. 이야기를 한바탕 갖고 놀다가, 완전히 벗어나는 결말로도 읽힐 수 있습니다. 단순한 경주 이야기에서 벗어나, 완전히 새로운 눈으로 토끼와 거북이의 이야기를 재해석해 볼 수 있지요. 서로 달리 생각한 결말의 의미를 나눠 보는 것도 이 그림책을 재미있게 읽는 한 방법이 될 것입니다.

세련된 백묘화로 보는 그림책
『토선생 거선생』은 색이 전혀 없습니다. 먹의 농담과 강약으로 표현되었을 뿐인데 전혀 단조롭지 않습니다. 먹그림의 속도감은 상상 이상으로 화려합니다. 구덩이에 빠지는 장면부터는 바위에 검은 명암을 넣어, 더욱 긴박한 느낌을 내고 있습니다.
그림 속에는 우리네 풍속화와 산수화가 숨겨져 있습니다. 김홍도의 풍속화 <주막> <우물가> <씨름> <빨래터>를 찾아볼 수 있지요. 또 겸재 정선의 <시화상간도> <인왕제색도>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물론 그 그림을 몰라도, 자연스럽게 장면의 일부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먹만으로 장면의 디테일과 호흡을 잘 살려 낸 작품으로, 어쩌면 먹그림이야말로 우리에게 가장 익숙하고 편안한 그림일 수 있겠다, 하는 새로운 이해를 건넵니다.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