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그리고 바통은 넘겨졌다+바통연필세트제공

  • 세오마이코
  • |
  • 스토리텔러
  • |
  • 2019-07-31 출간
  • |
  • 480페이지
  • |
  • 139 X 195 X 38 mm /530g
  • |
  • ISBN 9788967442088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405원(즉시할인 3%)

적립금

7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부모 역할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소설

이 소설의 재미는 기둥 줄거리를 이끌어 가는 37세 아버지와 17세 딸이 각각 아버지 역할과 딸 역할에 최선을 다하면서 만들어내는 미묘한 분위기에 있다. 책과 미디어를 통해 아빠 역할을 배운 서른일곱 살의 성실한 남자는 이상적인 아버지 역할을 완수하기 위해 노력한다. 여러 환경에 적응하며 생각이 많고 내공이 깊어진 소녀는 딸 역할에 적합한 행동을 하려 노력한다. 두 종류의 노력이 미끄러지면서 만들어내는 공간과 공감에 이 소설의 재미와 의미가 담겨 있다. - 김형경/소설가

2019년 서점대상 수상!
지금 내 곁에 있는 사람이 더욱 소중해지는 가족 소설

《그리고 바통은 넘겨졌다》는 피가 섞이지 않은 부모 사이를 릴레이 경주하듯 이어가며 네 번이나 이름이 바뀐 한 소녀의 성장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하지만 이야기의 초점은 소녀의 관점에서 본 여러 보호자들의 부모 역할에 맞추어져 있다. 어른들의 갈등, 의도, 배려 들은 소설의 뒤편에 감추어져 있거나 나중에 드러난다. 환경이 바뀔 때마다 주인공이 경험하는 새로운 부모 역할과, 그것에 맞추어 세심하게 딸 역할을 해내는 소녀의 노력이 그려진다.

엄마 둘, 아빠 셋에 가족 형태는 일곱 번이나 바뀐 소녀 이야기

주인공은 17세 소녀, 고등학교 3학년 유코이다. 친엄마는 유코가 세 살이 되기 전에 교통사고로 사망한다. 아버지와 조부모의 보살핌을 받다가 새엄마를 만난 것은 초등학교 2학년 때이다. 4학년 때 아빠와 새엄마가 이혼하면서 아빠는 브라질로 떠나고 유코는 새엄마와 살게 된다. 새엄마는 이후 두 번의 결혼을 더 하여 주인공에게 세 명의 아빠가 생기게 되었다. 이 사이에 가족의 형태는 일곱 번이 바뀌게 된다. 소설은 현재 시점에서 고등학교 3학년이 된 17세 소녀가 37세인 세 번째 아빠와 살아가는 일상을 씨줄 이야기로 전개된다. 그 위에, 보호자였던 어른들이 과거로부터 소환되어 차례차례 어떤 부모 역할을 했는지를 묘사하는 날줄 이야기로 짜여 있다.

소설에 등장하는 부모들은 그들의 입장에서 부모 역할을 다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 한 아이의 성장을 자기 삶의 목표로 삼았던 어른들의 마음이 환하게 다가온다. 1인 가족, 한 부모 가족, 다문화 가족, 재혼 가족 등 다양한 가족 형태를 마주하는 오늘날 가족이란 무엇인지, 부모의 역할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는 작품이다.

2019년 일본 서점대상 수상작으로, <책의 잡지> 2018년 상반기 베스트 1위, TBS방송의 <임금님의 브런치 BOOK> 2018년 대상, 키노베스 2019년 1위에 오르는 등 출간된 후 많은 독자로부터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목차


저자소개

세오 마이코

1974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으며, 오타니여자대학 국문과를 졸업했다. 2001년 단편 <생명의 끈>으로 제7회 봇짱문학상 대상을 수상했고, 이듬해 단행본 《생명의 끈》을 내며 데뷔했다. 2005년에 《행복한 식탁》으로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신인상을, 2009년에는 《도무라 반점의 형제들》로 쓰보타 죠지 문학상을 받았다. 다른 작품으로는 《럭키걸》, 《부드러운 음악》, 《도서관의 신》 등이 있다. 《그리고 바통은 넘겨졌다》로 2019년 제16회 서점대상을 수상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