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지구를 구하자 왜 당장 시작하지 않는 거야?

  • 마르틴라퐁
  • |
  • 개마고원
  • |
  • 2019-07-24 출간
  • |
  • 148페이지
  • |
  • 153 X 211 X 15 mm /312g
  • |
  • ISBN 9788957694589
판매가

12,000원

즉시할인가

10,800

카드할인

324원(즉시할인 3%)

적립금

5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생태적 감수성을 일깨워주는 ‘지구환경 입문서’

 

우리는 지구의 주인이 아니다 -생태적 감수성과 생태윤리

지구의 나이를 40억 년이라 본다면, 식물이 살기 시작한 건 대략 30억 년 전쯤. 헌데 지금 우리가 인류라고 부르는 종이 지구상에 나타난 지 불과 2만 년 남짓에 멀쩡하던 지구는 지금 병들어 비명을 지르고 있다. 그렇다면 “식물은 우리 없이도 잘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왜 인간은 자신이 지구 위의 모든 것들보다 우월하다고 성급하게 결론을 내렸던 걸까요?”(26쪽) 이는 가장 나중에야 지구 거주자가 된 세입자 주제에, 과학기술이 좀 발전했다고 마치 자신이 지구의 주인인 양 여긴 인간의 교만과 무분별에서 비롯되었다. 그리하여 “이제 지구는 그저 수지맞는 천연자원의 무한한 보급창고일 뿐입니다. 진보라는 이름으로, 발전이란 이름으로, 과학과 기술, 인류의 행복이라는 이름으로 원할 때는 언제든 빼내 쓸 수 있는 것쯤”(36쪽)이 돼버렸다.

이처럼 저자는 청소년들의 감수성에 공감력을 불러일으키는 질문과 대답으로써 서술을 이끌어간다. 이는 예민한 청소년기 독자들을 실천의 장으로 이끌어내는 데 그들의 윤리적 감성에 대한 호소가 훨씬 힘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오늘날 지구환경의 파괴 정도를 설명해나가는 단계를 고대인들의 지혜(4원소설)에 빗대어 흙, 물, 불, 공기의 네 영역으로 나눠 접근한다거나 강렬하고 매력적인 삽화를 배치한 것도 그런 고려의 일환이다.

 

고대인들은 이런 종류의 주제에 대해서는 척척박사였어요. 흙, 물, 불, 공기, 이것은 지구를 구성하는 네 가지 기본 원소지요. (…) 지구가 제대로 돌아가려면 서로 대립하고 서로 보완하는 이 4원소가 아주 훌륭하게 조화를 이루어야 하지요. 그렇지 않으면 재앙이 오고 맙니다. 물이 너무 많으면 홍수가 나고, 불이 너무 많으면 사막이 되고…. 그러나 우리는 진보라는 이 굉장한 ‘장난감’에 정신이 팔린 나머지 쓸모없어진 네 개의 주사위처럼 이 4원소를 서랍 속에 처박아두고 있지요. (49-50쪽) 

 

인간과 지구는 하나다 -통합적 이해와 실천

저자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덧, 쓰레기재활용―친환경농업―에너지절약―생태주의법안―지구온난화―인공첨가물―수질오염―동식물멸종―원자력발전…… 등등 이 많은 문제사안들이 꼬리를 물고 이어진 하나의 고리임을 매우 자연스레 깨닫도록 해준다는 게 이 책의 또 다른 특징이다. 마치 고대인들이 배운 적은 없어도 몸으로 알고 있었던, 신성한 ‘어머니 지구’와 자신들을 하나로 이어주는 그 생명의 끈처럼 서로 이어진……. 그리하여 이런 깨달음은 작은 실천으로도 눈을 돌리게끔 해준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사회적 지위가 어떠하든, 어느 나라에서 살든 우리 모두는 지구에 대해 책임이 있습니다. 이제 우리 모두는 뭐가 문제인지를 알고 있지요. 이런 상황을 변화시키는 데는 당장 소매을 걷어붙이는 게 유일한 방법이죠. (…) 물, 전기, 휘발유를 지나치게 소비하지 않도록 애써야 해요. 집에서 300미터 떨어진 곳에 사는 제일 친한 여자친구 집에 걸어서 가는 일이 그렇게 힘든 일은 아닐 거예요. 운동 조금에 에너지 절약, 남는 장사 아닌가요? 이를 닦는 동안 물을 콸콸 틀어놓아 낭비하지 않는다면, 바로 여러분이 지구의 천연자원을 보존하는 사람이 되는 거예요. (133-135쪽) 

 

권말에는, 한국 청소년들이 지구환경과 생태에 대해 공부하고 함께 참여해볼 수 있는 국내 사이트와 단체들에 대해 소개해뒀다. 더불어 읽어볼 만한 청소년 환경도서들도 안내해준다.

목차


인간과 지구
그리고 신은 하늘과 땅을 창조했나니 / 낙원의 한 구석 / 먹을 양식을 주시는 어머니, 지구 / 마지막 거주자, 인간 / 식물은 우리를 필요로 하지 않아 / 인간은 우주의 작은 한 점일 뿐 / 성경 말씀은 잊히고… / 어떻게 세상을 지배할 것인가? / 진보 덕택으로 군림하다 / 위대한 성공, 전기 / 진보의 경쟁?

우울한 결산
마법사의 제자들 / 모두가 위험에 빠져 있어 / 위협받는 균형 / 우리의 행성이 아파요 / 수질오염 / 농약을 좀 더 쓴다고? / 전기톱 학살 / 사막이 몰려온다 / 돌을 그 자리에 그냥 두세요! / ‘콘크리트’ 진보! / 천년, 만년도 사는 유리 / 좋은 공기 한 사발 / 방독면 의무 착용 / 구멍난 오존층 / 어두운 초상화 / 21세기의 행성은 어떤 모습일까?

오늘날의 인간
이상한 포식자 / 학살 중지! / 바보 같은 짓은 이제 그만! / 보호를 위한 사냥이라고? / 아니, 됐어, 나 별로 배 안 고파! / 바게트 주세요 / 약간의 살충제! / 아, 맛있다! / “우리에겐 하나밖에 없는 지구!” / ‘생태’ 운동

세계의 시민들
지구를 위해 투표합시다! / ‘생태주의’ 법안들 / 행동해야 한다! / ‘유기농’이라는 대안 / 초록빛살 / 쓰레기로 무얼 하지? / 확실해요! / 300년 후에는 모든 게 다 잘 될 거야! / 소매를 걷어붙이자 / 각자의 처지에 따라 / 모이면 힘이 된다 / 다시 살아나다 / 행복은 초원에 있다 / ‘생태-시민’이 되자 / 모두를 위한 낙원 / 사랑의 역사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