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스페인은 순례길이다 (큰글자도서)

  • 김희곤
  • |
  • 오브제
  • |
  • 2019-07-15 출간
  • |
  • 333페이지
  • |
  • 200 X 284 X 21 mm / 851g
  • |
  • ISBN 9791130622736
판매가

37,000원

즉시할인가

33,300

카드할인

999원(즉시할인 3%)

적립금

1,66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33,3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큰글자도서 소개
다산북스 큰글자도서는 글자가 작아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들에게 편안한 독서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책 읽기의 즐거움을 되찾아 드리고자 합니다.

‘왜 한국인은 산티아고 순례길에 열광하는가’

〈스페인 하숙〉이 방영 초기부터 전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 물론 유능한 제작진과 호감 가는 출연진이 그 관심의 중심에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에 못지않게 ‘스페인’이라는 장소 역시 시청자들의 관심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해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 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으로 수행한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를 통해 3년 간(2016~2018년) ‘해외여행지 관심도’를 조사한 결과 ‘유럽’이 1위를 차지했으며, ‘유럽 여행지 관심도 조사’에서는 스페인이 속해 있는 ‘남유럽’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2018 해외여행지 국가별 종합 만족도 조사’ 결과 1위 스위스와의 근소한 차이로 스페인이 2위에 자리했다. 한국관광공사 발표 해외여행자 수는 최근 수년간 꾸준한 폭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스페인에 대한 높은 관심도는 〈스페인 하숙〉이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독차지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스페인 하숙〉의 촬영지는 순례길 막바지에 자리한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라는 마을이다. 출연자들은 그곳에 알베르게(저렴한 숙박 시설)를 차리고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로 향하는 순례자들을 따뜻하게 응원한다. 『스페인은 순례길이다』 역시 그 마을을 거쳐 지난다. 저자는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의 마요르 광장에서 그곳에 바투 서 있는 마르케스 후작의 궁전과 산 프란시스코 성당의 모습을 묘사하며 “도시의 언덕마루에 왕궁과 대성당이 마주 보고 서서 도시를 지배하는 것이 스페인 중세도시의 전형”이었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tvN 〈스페인 하숙〉의 김대주 작가는 『스페인은 순례길이다』의 추천사를 통해 산티아고 순례길의 매력 포인트를 짚어주었다. “매일같이 출퇴근길, 그 한 길만을 걷고 있는 듯”했던 김대주 작가는 “〈스페인 하숙〉의 촬영지를 선택하기 위해 산티아고 순례길을 걸었”다. 순례길을 걸으면서 그리고 “〈스페인 하숙〉을 찾아온 많은 순례자들을 만나면서” 그는 깨달았다. “길은 어디에나 있다. 그러나 천 년의 건축물들이 영혼을 위로하는 길은 오직 산티아고에만 있다”고 말이다. “세상에서 가장 길고 아름다운 박물관은 산티아고 순례길”이라고 이야기하는 김대주 작가는 『스페인은 순례길이다』가 “새로운 길을 찾는 여행자들에게 단단한 표지석이 돼줄 것”이라며 독자에게 이 책을 추천했다.

인간이 대성당을 지었지만
대성당은 인간의 영혼을 치유했다

‘산티아고’는 ‘사도 야고보’를 스페인어로 부르는 이름이다. 예수의 열두제자 중 최초로 신앙을 위해 순교한 사람인 산티아고는 산티아고 대성당에 묻혀 있다. 산티아고의 무덤, 즉 산티아고 대성당으로 걸어가는 순례길을 스페인어로 ‘카미노 데 산티아고Camino de Santiago’라 부른다. 이는 ‘산티아고의 길’이라는 뜻이지만, 우리나라엔 ‘산티아고 순례길’로 널리 알려져 있다.
서기 813년 스페인 갈리시아 들판에서 은둔 수행자 펠라요가 빛나는 별 아래에서 산티아고의 무덤을 발견했고, 오늘날 그곳을 ‘별이 빛나는 들판의 산티아고’라는 뜻으로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라 부른다. 9세기 오비에도에서 산티아고의 무덤으로 향하는 최초의 순례길이 생겨났고, 10세기 레온에서 산티아고 무덤으로 향하는 순례길이 개척됐다. 이후 프랑스 사람들이 파리에서 피레네 산맥을 넘어 팜플로나와 부르고스를 거쳐 레온으로 몰려왔는데, 오늘날 이 길은 ‘프랑스 길camino franc?s’이라 불린다.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로 가는 여러 갈래의 다양한 코스가 있지만 그중 “프랑스 길을 걸은 순례자가 전체의 70% 이상을 차지”(《매일경제》 2018.12.14)하고 있다.
흔히 베드로의 무덤이 있는 로마의 바티칸을 일컬어 세계 최대의 박물관이라 말한다. 하지만 『스페인은 순례길이다』의 시각은 다르다. 순례길을 따라 끝없이 줄지어 선 대성당과 수도원과 요새를 품고 있는 프랑스 길이야말로 세계 최대 박물관이다. 이는 책의 저자가 산티아고 순례길을 단순히 찬연한 풍광을 지닌 아름다운 산책로가 아닌 인류의 역사와 문화를 아우르는 하나의 거대한 유기체로 보는 데서 기인한다.
산티아고 순례길은 단순히 멋진 풍광을 배경으로 한 여행지가 아니다. 그곳에는 ‘길’만 놓여 있지 않다. 산티아고 순례길은 역사를 온몸으로 품고 있는 대성당과 대성당들, 인류가 영혼으로 구축한 건축과 건축들을 연결하는 장소다. 그러므로 산티아고 순례길은 그 자체로 하나의 문화이자 문명이다. 『스페인은 순례길이다』는 산티아고 순례길이 아름답다는 것보다 그 길이 거기에 놓여 있는 이유가 우리에겐 중요하다는 사실을 뜨겁고도 면밀하게 알려준다.

대성당과 대성당을 잇는 순례길,
스페인 건축 전문가 김희곤과 함께 걷다

프랑스 남부 생장피드포르에서 출발하는 프랑스 길은 로마 성 베드로 무덤과 예루살렘 예수 성묘를 능가하는 순례길로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728㎞라는 기나긴 여정 위에는 “어김없이 대성당이 자리하고, 대성당과 대성당 사이에는 작은 마을과 성당이 징검다리처럼 놓여” 있다. 순례길 위에 놓여 있는 각각의 중세 건축들은 “하나같이 신비한 조각과 성화, 신화와 역사를 세기고” 있다.
『스페인은 순례길이다』에는 마드리드 건축대학에서 건축학을 전공한 스페인 건축 전문가 김희곤이 직접 걸으며 조망한 산티아고 순례길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작가가 직접 보고 느끼고 체험하며 정리한 글들과 직접 그린 건축 스케치들, 직접 찍은 사진들이 읽는 이들로 하여금 ‘산티아고 순례길’을 더욱 깊고 정연하게 사색할 기회를 제공한다.
산티아고 순례길에 놓인 하나하나의 중세 건축 속으로 들어갈 때마다 “알 수 없는 느낌과 감정이 온몸을 휘감”고 “고딕 양식의 웅장한 돔에서 흘러내리는 빛은 영원히 채울 수 없는 절대 사랑이자 불굴의 정신을 신비스럽게” 드러내 보인다. 책의 저자 김희곤은 “인간은 여러 이유로 건축을 했지만, 그 인간을 보듬고 성장시킨 것은 건축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한다. “신의 이름으로 수 세기 동안 쌓아올린 성벽과 대성당, 수도원”이야말로 그 생각에 대한 살아 있는 증거라고 말하면서 말이다.

신과 인간의 믿음으로 쌓아올린 고딕 대성당의 아치의 정점에는 어김없이 키스톤이 박혀 있다. 키스톤이 박혀 있지 않다면 하늘을 찌르는 대성당의 무게는 지탱할 수 없다. 우리 삶의 정점에도 어김없이 신이 인간에게 선물한 절대 사랑의 키스톤이 박혀 있음을 돌의 신전은 엄숙하게 말했다. 대성당에서 뿜어져 나오는 신비한 에너지는 우리를 더 나은 사람으로 성장시키고, 더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끊임없이 격려하며 용기를 북돋아 주던 절대 사랑이었다. 인간이 대성당을 지었지만 대성당이 인간을 성장시켜주었음을 산티아고 순례길의 건축이 사랑의 온기로 증명해주었다.
_〈에필로그〉 중에서


목차


◎ 프롤로그 ∥ 세계 최대 박물관 산티아고 순례 004

◎ 신화가 역사를 조각하다 : 프랑스 길
유럽을 깨우다 산티아고 순례길의 역사 016
눈부신 건축물들 순례길 728km 023
세상의 끝 산티아고 대성당 027

◎ 프랑스 길의 제로 포인트 : 파리
프랑스 길의 대문 노트르담 대성당 032
블루 다이아몬드 루브르의 피라미드 041
근대의 상징 파리 개선문 045
토목 엔지니어가 지은 에펠탑 048
대지의 바늘 생 미셸 성당 052
통과의 발 생장피드포르 노트르담 성당 055

◎ 순례자의 공식 체류지 : 팜플로나
유럽으로 열린 스페인의 문 피레네 산맥 060
순례자의 성당 론세스바예스 산티아고 성당 064
도둑들의 다리 라라소아냐 068
순례자의 신분 조회 팜플로나 프랑스의 문 072
그리스인의 이상 팜플로나 대성당 075
장식의 백화점 팜플로나 시청 081

◎ 카스티야 왕국의 머릿돌 : 부르고스
세 바퀴 돌면 소원이 이뤄진다 산타 마리아 데 에우나테 성당 086
순례길에서 가장 높은 산타 마리아 성당의 종탑 090
천 년의 세월을 견딘 비아나 성당의 궁륭 095
가우디 후계자의 작품 이시오스 양조장 099
상상력의 힘 마르케스 데 리스칼 호텔 105
기사들의 회랑 산타 마리아 라 레알 수도원 108
순례길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산토 도밍고 데 라 칼사다 111
함께 요리하고 저녁을 먹는 그라뇽 알베르게 115
건물도 생을 마감하리라 산 펠리세스 수도원 11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딕 양식 산 후안 데 오르테가 수도원 121
스페인 3대 대성당 부르고스 대성당 126
콜럼버스를 맞이하다 카사 델 코르돈 132
그레고리안 성가를 꼭 듣기를 산토 도밍고 데 실로스 수도원 136
파라다이스 산토 도밍고 데 실로스 수도원 중정 141

◎ 붉은 그리스도의 궁전 : 레온
햇빛에 달궈진 오지기와지붕 온타나스 150
순례길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둥 심판의 기둥 153
순례길의 심장 카리온 데 로스 콘데스 157
오늘의 시간이 어제를 초대하다 삼위일체 성당 164
수도원의 도시 사아군 168
성모 마리아의 발현 코바동가의 성스러운 동굴 173
산티아고의 검은 눈동자 산 미겔 데 리요 성당 180
황제의 위엄을 드러내다 산타 마리아 델 나란코 왕궁 185
늙은 돈키호테 오비에도 대성당 190
독수리처럼 날아오르다 팔라시오 데 콘그레소스 195
가우디의 걸작 카사 보티네스 199
붉은 그리스도의 궁전 레온 대성당 204
색의 마술을 부리다 레온 현대미술관 210

◎ 영광의 문 :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황토 담장을 두른 판잣집 신들의 집 216
가우디의 혼을 팔아먹다 아스트로가 주교관 220
12세기 어머니의 품 성모승천 성당 227
바람의 향기 만하린 산장 231
동심의 바퀴를 굴리다 몰리나세카 다리 235
중세 기사가 말 타고 달려 나오다 템플기사단의 성 238
왕비의 슬픈 눈 카라세도 수도원 242
세상의 모서리를 지키다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 246
쟁반 위의 찻잔 산타 마리아 라 레알 성당 251
시간의 그릇으로 빛을 품다 사모스 수도원 255
퇴락한 중정과 회랑 막달레나 수도원 263
신기루를 뿌리다 산 니콜라스 요새 성당 267
그리스 신전을 닮은 제단 산 로케 성당 271
환희와 즐거움의 산에 오르다 몬테 도 고소 276
시간이 돌의 호수에 잠기다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281
영광의 문 산티아고 대성당 284
다음 세기를 준비하다 오브라도이로 광장의 중세 건물 295
영혼을 위로하다 보타푸메이로 297
산티아고 대성당의 미래 갈리시아 문화센터 302

◎ 산티아고의 발코니 : 피스테라
성모 마리아의 위로 무시아, 돌로 만든 배 310
세상의 끝에 서다 피스테라, 산 기예르모 수도원 316

◎ 에필로그 ∥ 사랑의 공간, 산티아고 순례길의 건축 334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