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 2019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 원제 : Der kurze Brief zum langen Abschied (1971년)

  • 페터 한트케
  • |
  • 문학동네
  • |
  • 2011-02-25 출간
  • |
  • 219페이지
  • |
  • 반양장본 / 140 X 210 X 20 mm /291g
  • |
  • ISBN 9788954613965
판매가

10,000원

즉시할인가

9,000

카드할인

270원(즉시할인 3%)

적립금

5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찬사와 비판을 넘나드는 우리 시대 가장 전위적인 문제 작가

페터 한트케의 자전적 성장소설


노벨문학상을 받아야 할 사람은 내가 아니라 페터 한트케이다. _엘프리데 옐리네크

 

파격적인 문학관과 독창성으로 작품을 발표할 때마다 숱한 화제를 뿌리는 작가 페터 한트케의 자전적 소설. 연극계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희곡 『관객 모독』과 현대인의 불안을 다룬 실험 소설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 등으로 명성을 얻고, 빔 벤더스 감독의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의 대본을 쓰기도 한 그는 파격적인 문학관에도 불구하고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는 작가 중 하나이다. 오스트리아 출신의 젊은 작가가 종적을 감춘 아내를 찾아 미국 전역을 횡단하는 한 편의 로드무비 같은 소설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는 쫓고 쫓기는 두 남녀를 통해 마치 범죄소설 같은 긴장감마저 불러일으킨다. “나는 이 작품을 통해 한 인간의 발전 가능성과 그 희망을 서술하려 했다”는 작가의 말처럼 이 소설은 우리 시대를 대표할 만한 뛰어난 성장소설로 평가받는다. 고정관념에 도전하며 매번 새로운 형식을 고안해내는 작가 페터 한트케는 게르하르트 하웁트만 상, 실러 상, 게오르크 뷔히너 상, 프란츠 카프카 상 등 독일의 저명한 문학상을 휩쓸며 오늘날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끊임없이 거론되고 있다.

 

나를 찾아 떠나는 한 편의 로드무비 같은 소설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는 소설 속 주인공의 직업이 작가라는 점, 주인공의 아내의 직업이 한트케의 첫 아내와 같이 배우라는 점 등으로 미루어 한트케의 삶이 깊이 반영된 자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1부 ‘짧은 편지’와 2부 ‘긴 이별’로 구성된 이 소설은 “나는 지금 뉴욕에 있어요. 더이상 나를 찾지 마요. 만나봐야 그다지 좋은 일이 있을 성 싶지는 않으니까”라는 ‘짧은 편지’ 한 통과 함께 시작된다. 주인공은 편지의 경고를 무시한 채 아내가 닷새 전까지 머물던 뉴욕으로 찾아간다. 작가인 일인칭 화자는 미국 여행을 한 편의 로드무비처럼 아름답고 역동적으로 묘사하는데, 여기서 ‘이별 여행’은 다양한 의미를 지닌다. 외적으로는 서로 불화가 끊이지 않던 한 부부가 여행을 통해 성숙한 이별을 고한다는 의미이고, 내적으로는 외부 세계와 커다란 이질감을 느끼며 사는 극도로 멜랑콜리하고 비관적인 성격의 주인공이 과거의 ‘나’와 이별하여 새로운 자아를 찾는다는 의미를 지닌다.

폐쇄적인 성격의 주인공은 미국에 도착해 처음에는 극도의 불안과 공포를 느낀다. 그가 느끼는 절망감은 다른 나라, 즉 미국 사람들의 삶의 방식과는 극명한 대조를 보인다. 그러나 여행하는 동안 마주치게 되는 사물들은‘세상 속의 나’를 인식하게 만드는 의미 있는 사물들로 탈바꿈하며, 타인과의 대화는 과거의 나를 보여주는 거울이 된다. 주인공은 이별 여행을 통해 ‘나’라는 고립된 자아를 버리고 ‘우리’라는 보편적 가치를 획득해간다. 이 책을 출간할 당시 한트케 스스로도 “한 인간의 발전 가능성과 그 희망을 서술하려했다”고 밝혔듯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는 한 인간의 내적 성장을 기록한 우리 시대 대표적인 성장소설이다.

목차

1 짧은 편지
2 긴 이별
해설 | 내 안의 타자와 화해하는 법
페터 한트케 연보

저자소개

페터 한트케 (Peter Handke)

오스트리아에서 출생했지만 주로 독일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의 나이 20세인 1962년 첫 소설인 『말벌들』을 출간했다.

그가 세계 문단의 주목을 받는 이유는 두 가지 사건이 결정적이었다.

 

첫 번째는 1966년 쓴 희곡 『관객 모독』 때문이다. 브레히트 이래 연극계와 문학계 최대의 사건으로 알려진 희곡 『관객 모독』은 연기자가 등장해 관중을 상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욕설을 퍼붓는다. 줄거리도 없고 장치도, 소도구도 없다. 이 작품은 모든 ‘전통’에 반기를 든 작품으로 평가받았으며 예술성과 함께 대중성을 획득한 페터 한트케의 유일한 작품으로 남아 있다. 이 작품으로 페터 한트케는 게르하르트 하우프트만 상과 게오르크 뷔히너 상을 받았다.

 

그가 일으킨 또 하나의 문학사적 사건은 1967년 미국 프린스턴 대학에서 열렸던 ‘47 그룹’회의에서 터져나왔다. 당시 독일을 대표하던 대부분의 작가가 속해 있던 이 그룹은 전후 40년 동안 독일 문학을 쥐락펴락하고 있었다.(퀸터 그라스도 ‘47 그룹’ 신인문학상을 받으면서 독일 문학계에 등장했다.) 초청을 받고 ‘47 그룹’ 회의에 참석한 한트케는 ‘47 그룹’에 대해 독설을 퍼부었을 뿐 아니라, 존재 의의 자체를 깡그리 무시해 버린다. 이 사건으로 ‘47 그룹’은 해체되고 이후 독일 문학은 새로운 길을 걷게 된다.

 

1970년대 이후 한트케는 직접 메가폰을 잡고 자신의 중편 『왼손잡이 여인』과 『부재』를 영화화하는가 하면, 빔 벤더스 감독의 대표작 『베를린 천사의 시』 시나리오를 함께 쓰는 등, ‘영상’에도 주목하게 된다. 아울러 희곡, 소설, 논문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꾸준히 문제작을 발표함으로써 세계 문학계의 주목을 받아오다가, 마침내 2019년 노벨문학상을 품는 영광을 누리게 된다. “노벨상은 내가 받을 게 아니라, 페터 한트케한테 돌아가야 할 것 같다”고 했던 2004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엘프리데 옐리네크의 겸손도 이제 현실이 되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