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오승일 희곡집 - 오승일 창작 사투리 희곡집

  • 오승일
  • |
  • 스토리팜
  • |
  • 2019-10-05 출간
  • |
  • 319페이지
  • |
  • 139 X 199 X 20 mm / 390g
  • |
  • ISBN 9791189951047
판매가

17,000원

즉시할인가

15,300

카드할인

459원(즉시할인 3%)

적립금

8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5,3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오승일 작가의 다섯 가지 사람 사는 이야기!]

▶ 청춘포차
비 오는 포장마차에 앉아 내리는 빗소리를 들으며 소주잔을 기울이던 그리운 사람들. 그 아련한 기억 속에 ‘청춘포차’를 바친다.

청춘포차!
낡고 오래된 포장마차의 주인은 모진 세월을 보낸 할매다.
주인공들은 왜 그 할매에게 삶의 위로를 받고 위안을 받을까?
비오는 날 포장마차에 앉아서 소주잔을 기울이던 친구들이 보고 싶은 이유는 왜 일까?
팍팍한 삶을 지나 닳고 닳은 구두처럼 낡은 포장마차에 앉으면 괜시리 찡해지는 어느 하루를 느끼고 싶다면 ‘청춘포차’를 만나보기를 권한다.

▶ 로맨틱 vs 코미디

작가가 영화 작업을 하다가 연극으로 넘어오면서 데뷔를 했던 작품이 여러 송사에 휘말리면서 상처를 받고 모든 것을 포기하려다 쓴 작품이 ‘로맨틱 vs 코미디’다. 맞다. 작가의 이야기다. 공연 전날이 기억난다. 강지은 감독님과 명건이, 기호 그리고 배우들. 을숙도에서 셋트 작업을 마치고 바라보던 밤하늘의 수많은 별들만큼이나 공연도 많이 했고, 그만큼 기억에 남은 작품이다.

오승일 작가는 말했다. 자신의 작품이 송사에 휘말리며 이제 작품 활동은 그만두고 싶다고....
하지만, 그는 보란 듯이 ‘로맨틱vs코미디’를 썼고 공연을 올리며 다시 힘을 냈다. 그는 좌절과 절망을 희곡으로 치유했고, 송사에 휘말린 후에도 세상을 보는 따뜻한 눈은 그대로였다.

▶ 원탁의 기사
사회 풍자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어 썼던 ‘원탁의 기사’는 택시, 대리, 택배 기사들의 사연을 통해 정치, 사회, 경제적인 이야기를 풀어 나가고 싶었다. 원래의 대본은 조금 더 풍자적이지만....

‘원탁의 기사’를 보면 하루에도 몇 번씩 만나는 택시기사, 대리기사, 택배기사가 등장하고 작품에는 그들이 만나는 인간 군상들이 잘 나타나 있다. 기사들은 소통하려하고 그들이 만나는 군상들은 소통을 원치 않는다. 구구절절 자신의 말만 쏟아내고 기사들은 그 말들을 아무 조건 없이 들어준다. 기사들은 그들을 치료해 주는 방법을 아는 것일까? 그들이 만나는 사람들은 외롭고, 그 이야기를 듣는 그들은 괴롭다. 하지만 그들은 내일도 핸들을 잡고 우리들의 이야기를 들어 줄 것이다.

▶ 소풍가는 날
지금은 돌아가신 아버님이 송사에 휘말렸던 작의 첫 작품을 보고 ‘니, 영화하지 말고 연극해라!’ 하셨던 기억이 난다. 그런 아버님이 문득 그리웠고, 어머니와 어떻게 만나고, 어떻게 살아 왔을까 생각하다 쓴 작품이다. 아버님이 어머니와 손잡고 ‘소풍가는 날’을 보셨으면 좋았을 것을.... 그래도 아버지 소풍 잘 댕기 가?지예?

소풍가는 날의 희곡을 보고 있으면 아버지가 생각난다.
노란 종이봉투에 따뜻한 통닭이 식을까 코트 안에 넣어 골목을 돌아오시던 아버지.
동생과 함께 통닭을 뜯고 있으면 통닭은 드시지도 않고 콜라를 부어 주며 웃으시던 어머니.
오래되고 낡은 기억이지만 가슴 찡한 추억들을 떠올리게 하는 작품.
‘소풍가는 날’을 만나본다.

▶ 증인들
부산 중앙동 또따또가라는 이름의 사무실에 있을 때, 실제 일어났던 아주 사소한 일에 상상력을 보태 작가가 이틀 만에 쓴 작품이다. 나름 필을 받아 영화 시나리오로 썼고, 연극으로 올렸다. 여러 빈 구석도 있고, 19금 코드이긴 하지만 찌질한 군상이 만들어 내는 넋두리로 한바탕 꿈같은 공연을 올렸던 기억이 난다.

일상에서 일어나는 삶의 순간을 포착해 작품으로 쓰고 옮기는 눈을 가진 오승일 작가의 눈은 ‘증인들’에서 잘 나타난다. 유쾌하고, 찌질하다. 티끌 같은 사건을 각자의 시선으로 풀어내며 서로가 하는 이야기를 자신만의 이야기로 듣는 일방적인 귀를 가진 남자들. 오승일 작가가 갈고 닦은 그들의 이야기는 ‘증인들’을 통해 빛이 난다.


목차


머리말

1편 청춘포차
2편 로맨틱 VS 코미디
3편 원탁의 기사
4편 소풍가는 날
5편 증인들

오승일 작품 연보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