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시대를 따라 떠나는 체질침 여행

  • 이강재
  • |
  • 행림서원
  • |
  • 2019-10-20 출간
  • |
  • 312페이지
  • |
  • 172 X 245 mm
  • |
  • ISBN 9791189061050
판매가

27,000원

즉시할인가

24,300

카드할인

729원(즉시할인 3%)

적립금

1,21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4,3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體質의 數]
‘과연 체질은 몇 가지인가’ 하는 문제는 그다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사상의학과 8체질의학이 임상의 대처에 유용하다면, 다른 숫자를 표방하는 여타의 체질론 또한 나름대로 유용할 가능성이 있다. 체질의 가짓수에 얽매일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다만 그 체질론을 일관된 논리와 형식으로 체계화하고 인체에 적용하여 일정한 효과를 도출할 수 있는가가 핵심이다. 이런 의미에서 8체질론과 8체질의학은 현재, 인간을 보는 가장 탁월한 체질이론이며 치료체계이다.
체질을 알아도 살고 체질을 몰라도 산다. 자기의 체질을 알고 나서 더 잘 사는 사람이 있고, 자기의 체질을 알고서도 여전히 잘 못 사는 사람도 있다. 자기의 체질을 몰라서 계속 잘 못 사는 사람도 있고, 자기의 체질을 모르면서도 잘 사는 사람이 있다.
기실 체질이란 주제를 삶의 제1의 가치로 두고서 사는 체질론 골수분자들은 의료전문가든 대중이든 극히 소수에 불과하다. 보통의 사람들이 체질에 대해 갖는 관심은 대개는 액세서리에 대한 관심과 비슷하다. 아주 절박한 지경에 빠진 사람들이나 간혹 절실함을 보여준다. 이러하니 체질이 넷인가, 여덟인가, 혹은 64가지인가 하는 의문은 대중에게 그리 중요한 요소는 아니다. 단지 체질이란 구분에 관심을 둘 뿐이다.
주위 환경이나 다른 사람들과 맺은 개인의 삶이란 온갖 관계의 그물(網)인데, 그 그물의 체계가 체질론 만으로 돌아가지는 않는다. 그래서 또 체질이 있어도 살고 체질이 없어도 산다. 체질을 알고서도 살고 체질을 모르고서도 산다. 세상의 모든 이념은 그것을 주장하는 당사자에게서 가장 절실하고, 세상의 모든 이념과 사상은 끊임없이 서로 충돌한다. 충돌하면서 그것들은 서로 얽혀 있다. 이런 이념이나 사상을 알지 못해도 잘 산다.
진정으로 중요한 것은 내가 상대를 향한 그리고 상대가 내게 다가와서 맺는 관계이다. 8체질론은 이런 관계 맺기를 중요하게 다루는 학문이다. 그런데 모든 관계는 상대적이다. 절대적인 가치란 없다. 8체질의학에서 환자에게 적용되는 모든 치료법도 이런 상대적인 원리에 기초하고 있다.
내게 절실한 이념이나 사상은 오히려 나를 경직되게 만든다. 그러니 생각의 유연성을 유지하는 일 또한 중요하다. 질병의 극복이든 건강의 유지든 모두 마음가짐이 우선이다. 잘못된 생각과 개념을 바꾸고 제대로 실천할 의지를 일으키는 일 말이다.


목차


8체질의학의 信實한 獻身者ㆍ5
나는 길 위에 있다_On the Roadㆍ8

1. 체질침의 탄생
사상의약보급회(四象醫藥普及會)에서 사상의학회(四象醫學會)로ㆍ17
_四象會館에는 李賢在 선생이 있었다
?8체질건강법?의 오해ㆍ22
_친구와 선생은 동일한 인물이다
눈병은 상징(象徵)이다ㆍ28
_눈병 이야기 뒤에 많은 것이 숨어 있다
여구가 Smoking Gunㆍ33
_白岩 유석형 선생이 소장했던 책들
도심다방 위 4층ㆍ39
_용한 침술가는 자신의 남편이었다

2. 체질침의 첫 논문
권도원(權度源) 한의사가 되다ㆍ47
_노정우 선생이 결정적인 인물이다
체질침에서 병근(病根) 개념이 도출된 과정ㆍ52
_동의수세보원의 8病證이 8體質이다
Dragon fireㆍ62
_君火는 人火이고 相火는 龍火이다
리메이크ㆍ66
_경락의 상호영향 도표에는 鍼灸補瀉要穴圖의 아이디어가 들어 있다
7 September, 1962ㆍ71
_그리고 논문은 오래도록 감춰져 있었다
?62 논문?의 정체ㆍ76
_2단방 정신방의 원초적인 형태이다
1963년 [체질침(體質鍼) 치험례(治驗例)]의 분석ㆍ81
_아직 體質脈이 발견되지 않았던 때다

3. 국제침구학회
[체질(體質)과 침(鍼)]에 관하여ㆍ89
_體質脈圖는 1965년 3월 15일 이전에 완성되었다
비교맥진과 체질맥진ㆍ94
_최초의 체질맥도는 構想(design)되었다
1965년, 도쿄 국제침구학회(國際鍼灸學會)의 위상ㆍ105
_?1차 논문?의 발표일은 1965년 10월 20일이다
수륙수만리(水陸數萬里)를 헤맨ㆍ110
_원하는 것을 말하면 무엇이든지 응해 주겠다
일도쾌차, 신화(神話)가 되다ㆍ114
_2년반의 실패 후에 얻은 단 한 번의 명쾌한 효과

4. 체질침의 날
木下晴都(Haruto Kinoshita)의 기록ㆍ123
_高段方은 1970년대 초반부터 다양한 방법과 내용으로 실험되었다
한국체질침학회(韓國體質鍼學會)ㆍ128
_매년 10월 23일을 체질침의 날(C-A Day)로 정했다
?2차 논문?의 모순ㆍ130
_동일한 논문에 두 가지의 內臟構造가 적용되었다
고혈압(高血壓)이 생리(生理)ㆍ135
_혈압을 측정한 의사가 놀라게 되는 생리적인 고혈압

5. 새벽을 알리는 종소리
대원한의원 제원한의원 제선한의원ㆍ143
_새벽을 알리는 종소리
허공(虛空)을 향해 검(劍) 휘두르기ㆍ146
_止血方은 마비방에서 비롯되었다
체제전복적(體制顚覆的)인 내용ㆍ152
_8체질의 病根 개념을 무너뜨렸다
Dr. Lage U. Kimㆍ157
_권도원 선생이 진짜 아끼던 한 사람

6. 상대적인 체질침 처방
체질침 처방(處方)과 알파벳 기호ㆍ165
_배철환이 아니고 김상훈이다
체질침에 원리(原理)가 없다니ㆍ170
_환자 개인의 상황에 따라 체질침 처방도 상대적이다
목양체질에서 목음체질로ㆍ175
_잘못된 판단이 반드시 나쁜 결과를 가져오지는 않는다

7. 권도원이라는 종교
?화리?와 ?과학사상?ㆍ185
_자신 만의 언어와 직관적인 방식으로 서술한
2001년에ㆍ187
_?62 논문?의 가치와 참 의미를 알아보는 시각이 방해를 받았다
명운(命運)ㆍ193
_모든 관계에서 善과 惡은 고정되어 있지 않다
권도원(權度?)이라는 종교(宗敎)ㆍ197
_醫學은 종교가 되어서는 안 된다

8. 기쁘게 가르치고 배울 날
8체질배열도의 이해ㆍ205
_四象人의 탄생조건에 대한 東武公의 인식을 東湖 선생이 8체질론에 따라 전환했다
네, 박사님이요ㆍ210
_위대한 사람에게도 콤플렉스가 있고 세속적인 욕망이 있다
아버지와 아들ㆍ219
_지구가 태양에 가까워지고 있다
선생의 우려(憂慮)ㆍ223
_고단방 자료를 분석한 죤백
성격으로 체질을 알 수 있다 없다ㆍ228
_다저스타디움 마운드 위에서 박찬호가 보여 준 행동
토음체질은 희소(稀少)한가ㆍ232
_토음체질이 드물다는 것은 권도원의 판타지이다

9. 오십견의 체질침 치료
견비통(肩臂痛)의 체질침 자료ㆍ241
_임상의들이 가장 치료하기 어려운 질환으로 꼽은
견비통의 체질침 처방ㆍ245
_견비통에 바이러스방이 쓰이는 경우
오십견(五十肩)의 체질침 치료ㆍ251
_오십견의 단계별 치료처방을 제안한다
오십견의 단계별 감별ㆍ255
_오십견의 상태와 예후판단 지표는 외회전의 각도이다
식도염(食道炎)은 어떻게ㆍ260
_창시자라고 하여 모든 것에 능하지는 않다
체질침 처방의 구조와 구성 원리ㆍ265
_電燈을 켤 수 있는 電氣는 먼 곳으로부터 온다

10. 체질의학의 원전
?성명론(性命論)?의 구조에 관하여ㆍ277
_핵심은 堯舜과 不爲堯舜으로 구분된 곳이다
?사단론(四端論)? 10조에 관하여ㆍ282
_哀怒喜樂은 肺脾肝腎에 앞서지 않는다
노심초사(勞心焦思)ㆍ286
_生存과 繁殖 인간에게는 慾心이 더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