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에덴의 종말

  • 콜린텃지
  • |
  • 이음
  • |
  • 2012-04-10 출간
  • |
  • 88페이지
  • |
  • 126 X 211 X 8 mm /393g
  • |
  • ISBN 9788993166415
판매가

8,800원

즉시할인가

7,920

카드할인

238원(즉시할인 3%)

적립금

396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7,9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사회ㆍ문화적 질문에 대한 최신 진화이론의 답을 담은 ‘다윈의 대답’ 시리즈 3권.
1만 년 전 농업의 확산은 인간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인구는 급격히 늘어났고 문명의 발달이 시작됐다. 하지만 자연과 공존하던 수렵채집과 달리 농경은 자연을 지배하는 생활의 시작이었고, 이는 홍적세 대량 살육, 네안데르탈인의 멸종 등의 파괴적인 결과를 낳았다.
콜린 텃지는 화석 기록에서 성서에 이르는 광범위한 증거들을 통해, 구석기 원시 농부의 등장에서 신석기 농업혁명까지의 과정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그리고 오늘날 농업이 가져온 파괴적인 영향에 대해 경고하고, 수렵인 선조의 삶의 방식에서 교훈을 찾고자 한다.

‘다윈의 대답’ 시리즈 전 8권 발간:
현대사회의 논쟁적 이슈에 대한 다윈주의자들의 도발적 대답!

19세기 등장한 다윈의 진화론은 20세기를 뒤흔들어놓았다. DNA 발견을 비롯한 20세기 생물학의 발전은 진화이론의 급진적 발전을 불러왔으며, 과학계를 넘어 정치, 경제, 문화, 종교 전반에 걸쳐 거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사회를 보는 패러다임 자체를 바꿔버렸다.
‘다윈의 대답’ 시리즈는 사회ㆍ문화적 질문에 대한 21세기 진화이론의 최전선에서 보내온 대답이다. 타고난 본성이나 남녀 짝짓기 심리 같은 인간에 대한 문제부터 직장 내의 남녀 차이, 불평등과 건강, 사회적 경쟁과 협동 같은 사회적 문제까지, 인문ㆍ사회과학적 주제로 여겨온 질문들에 대한 진화론에 기반한 답변을 제시한다.
피터 싱어, 최재천, 존 메이너드 스미스 같은 대가와 젊은 신진학자들의 논의와 자세한 옮긴이 해제는 인간과 사회를 보는 전혀 새로운 눈을 열어줄 것이다.

농경의 시작, 그것은 인류에게 축복이었나?
진화의 역사를 통해 본 농업혁명의 빛과 그림자

농경은 인류에게 긍정적인 결과만을 가져왔는가?
기존의 대답: 그렇다. 인류가 위대한 문명을 낳도록 한 기초가 되었다.
다윈의 대답: 아니다. 고된 노동과 환경 파괴의 시작이기도 했다.

농경은 수렵이나 목축보다 평화로운 활동인가?
기존의 대답: 그렇다. 훨씬 자연 친화적이고 평화로운 활동이다.
다윈의 대답: 아니다. 홍적세 대량 살육과 네안데르탈인 멸종이라는 폭력적 결과를 낳았다.

1만 년 전 농경이 시작되면서 인류는 급격한 변화를 맞이했다. 더 많은 식량의 확보는 기하급수적인 인구 성장을 낳았고, 환경을 통제하고 지배하는 기술이 쌓이면서 문명의 발달이 시작되었다. 신석기혁명과 농경의 시작은 인간 종의 성공을 알리는 첫 나팔 소리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인류에게 무조건 긍정적인 소식이었을까? 진화생물학자이자 과학 저술가인 콜린 텃지는 화석 기록에서 성서에 이르는 광범위한 증거들을 바탕으로 선사시대로 거슬러 올라가 농경의 기원과 발달 과정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그리고 이를 통해 농경이 어떻게 인간의 삶을 뒤바꿔놓았는지를 추적한다. 수렵채집 시기의 원시 농사는 식량 확보의 효율을 높였고, 따라서 인구 증가를 낳았으며, 이는 다시 더 많은 식량을 요구했다. 이렇게 시작된 벗어날 수 없는 악순환이 결국 신석기혁명으로, 그리고 문명의 발달로 이어진 것이다.
이 과정에서 농업혁명 이면에 감춰진 폭력적인 면모를 드러난다. 식량 확보가 아닌 남성의 지위 과시를 위한 사냥의 시작은 홍적세 대량 살육을 낳았고, 또한 수렵채집 생활을 하던 네안데르탈인의 멸종으로 이어졌다. 또한 자연과 공존하는 삶인 수렵채집 생활과 달리, 자연을 통제하고 지배하는 농경 생활은 자연스럽게 환경 파괴를 낳았다. 농경을 통해 인류는 영화로운 ‘에덴 시대’의 종말을 고하고, 오늘날의 파괴적인 문명의 시작을 연 것이다. 콜린 텃지는 농업이 불러온 밀어붙이식 정책의 위험을 경고하고 수렵인 선조의 삶의 방식에서 교훈을 찾고자 한다.

추천사
크리스마스 카드 대신 이 책들을 지인들에게 보내자.
- 리처드 도킨스, 『이기적 유전자』의 저자

지적 혁명의 최전선에서 보내온 속보! 이 책의 저자들은 글을 어떻게 써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 매트 리들리, 『이타적 유전자』의 저자

이 책 속의 매혹적이고 도발적인 글들은 ‘누구나 가졌을 법한 중요한 아이디어들’을 더 깊이 파고든다. 그러기에 독자는 공감하든 부정하든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다.
- 스티븐 핑커, 『빈 서판』의 저자


목차


서론: 농경의 기원에 대한 문제제기

1 원시 농부, 환경을 통제하기 시작하다
농업의 세 가지 유형
농부와 목동은 친구가 될 수 있는가?
역사 이전에 농업이 있었다
식물을 보호하고 전파하기 시작하다
사냥감을 통제하기 시작하다
그렇다면 농사는 언제부터 시작되었을까?

2 전 대륙에 걸쳐 절멸의 사냥을 시작하다
먹는 자와 먹히는 자, 힘의 균형이 무너지다
홍적세 대량 살육
네안데르탈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농부와 도적 중 결국 살아남은 자는 누구인가?

3 농부, 무서운 악순환에 빠져들다
신석기 혁명: 대규모 농업이 시작되다
왜 신석기인들은 열심히 농사를 지어야 했나?
에덴동산의 종말
농부로서의 삶을 선고받다
다른 곳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문제제기: 사회구조를 바꾸면 인간 본성도 바꿀 수 있을까?

결론: 사자처럼 게을렀던 이들

더 읽을거리

옮긴이 해제: 성공의 시작인가, 파멸의 시작인가 - 다윈주의자가 바라본 농업의 의미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