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세븐키

세븐키

  • 사이먼몰리
  • |
  • 안그라픽스
  • |
  • 2019-11-06 출간
  • |
  • 336페이지
  • |
  • 137 X 210 X 27 mm /517g
  • |
  • ISBN 9788970595252
판매가

26,000원

즉시할인가

23,4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

적립금

234원 적립(1%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3,4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무엇을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입문자와 전문가가 함께 볼 수 있는 현대미술서
우리는 왜 현대미술을 이해하기 어려울까. 그것은 미술이 현대로 발전해올수록 표현 방식과 주제가 점점 복잡해졌기 때문이다. 현대미술을 보는 관람객들은 무엇을 보아야 할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고전미술이나 19세기의 리얼리즘 그리고 인상파 작품을 보면 성경이나 신화 속 이야기 혹은 일상의 풍경이 그림의 주제였다. 표현 방식 또한 회화나 조각 이외의 것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러나 20세기에 접어들면서 미술가들은 인간의 무의식과 같은 심오한 주제를 표현하고자 했으며 그러한 욕구와 더불어 기술의 발달과 함께 다양한 매체를 작업에 이용하기 시작했다. 직관적으로 눈에 들어오거나 의미를 바로 알아챌 수 있는 것도 없으니 관람객의 혼란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다. 사이먼 몰리는 이렇게 갈 길을 잃은 이들의 가이드를 자처한다. 내셔널갤러리(National Gallery)와 테이트(Tate), 화이트채플갤러리(Whitechapel Gallery) 등 영국의 유명 박물관과 갤러리에서 강연자 혹은 가이드로서 관람객을 만나온 그는 이 책을 통해 한국 독자들에게 처음으로 인사를 건넨다. 한 작가의 한 가지 작품을 놓고 작가가 살아온 인생과 영향을 주었던 역사적 배경과 미학적, 이론적인 가치, 감상하는 사람으로서 눈여겨 볼 부분, 그럼에도 비판할 점 그리고 모두가 가장 관심을 두는 경제적인 가치까지 그가 제시한 일곱 가지의 관점을 통해서 독자들은 현대미술의 ‘무엇을’ ‘어떻게’ 보아야 할지 비로소 감을 잡을 수 있다. 현대미술에 어느정도 소양을 갖춘 독자들도 이 책에 수록된 스무 점의 작품이 아닌 다른 작품을 감상할 때 사이먼 몰리의 견해를 참고할 수 있을 것이다.

사이먼 몰리가 저마다 다르게 바라보는 20인의 미술가
그들이 작품을 통해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
『세븐키: 일곱 가지 시선으로 바라본 현대미술』에서 각각의 미술가들을 설명할 때 일곱 가지 시선의 순서는 저마다 다르다. 이를테면 작품의 양상에 개인사가 중요한 영향을 미친 프리다 칼로(Frida Kahlo)와 같은 경우에는 전기적 이해가 가장 먼저 나오고, 〈샘〉으로 유명한 마르셀 뒤샹은 그가 레디메이드의 세계로 들어선 당시의 예술이론적 배경을 설명하기 위해 이론적 이해가 첫 번째로 등장하는 식이다. 일곱 가지 시선의 순서만 봐도 지은이가 각각의 미술가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알 수 있다. 또한 눈여겨 볼 부분은 미술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통해 무엇을 말하고자 했는가다. 바버라 크루거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물신화된 상품과 그것을 소비한다는 것의 의미를 표현했다. 로버트 스미스슨(Robert Smithson)의 대지 미술(Land Art)은 작품이 탄생한 그 순간의 의미를 넘어 환경의 변화로 작품까지 변화하는 과정까지 작품으로서 보아야 한다고 사이먼 몰리는 이야기한다.


목차


한국어판을 내며(Prologue)

들어가며(Introduction)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
카지미르 말레비치(Kazimir Malevich)
마르셀 뒤샹 (Marcel Duchamp)
르네 마그리트(Ren? Magritte)
에드워드 호퍼(Edward Hopper)
프리다 칼로(Frida Kahlo)
프랜시스 베이컨(Frances Bacon)
마크 로스코(Mark Rothko)
앤디 워홀(Andy Warhol)
구사마 야요이(Yayoi Kusama)
요제프 보이스(Joseph Beuys)
로버트 스미스슨(Robert Smithson)
안젤름 키퍼(Anselm Kiefer)
바버라 크루거(Barbara Kruger)
쉬빙(Xu Bing)
빌 비올라(Bill Viola)
루이즈 부르주아(Louise Bourgeois)
이우환(Lee Ufan)
도리스 살세도(Doris Salcedo)

도판 출처(Picture Credits)

마치며(Epilogue)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