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집주인에게 고한다 계약을 연장하라

  • 카리나얀글레이저
  • |
  • 씨드북
  • |
  • 2019-11-11 출간
  • |
  • 284페이지
  • |
  • 150 X 210 mm
  • |
  • ISBN 9791160512991
판매가

12,000원

즉시할인가

10,800

카드할인

324원(즉시할인 3%)

적립금

5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우리 집을 지켜라! 할렘에서 벌어진 다섯 남매 가족의 유쾌한 크리스마스 소동
이 이야기는 갑을 전쟁도, 건물주 대 세입자의 싸움도 아니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시작된 ‘가족과 이웃’의 유쾌한 이야기다. 6년째 할렘의 141번가 브라운스톤에서 살아온 밴더비커 가족에게 충격 뉴스가 날아든다. 집주인 비더먼 아저씨가 집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한 것! 내쫓길 처지가 된 밴더비커가 다섯 남매는 크리스마스까지 아저씨의 마음을 돌리려 작전을 짜고, 그 와중에 뜻밖의 비밀을 알게 된다. 예측 불가 다섯 남매 가족과 미스터리 집주인의 이야기에 빠져들다 보면, 어느새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따뜻한 겨울이 곁에 와 있을 것이다.

우리 그냥, 여기 살게 해 주세요!
크리스마스를 닷새 앞두고 시작된 다섯 남매의 비밀스러운 대작전
갑자기 계약을 연장해 주지 않겠으니 그만 나가 달라는 집주인, 그리고 6년을 살아온 정든 집을 쉽게 떠나 이사 갈 수는 없다는 세입자 가족. 시작은 뻔해 보인다. 하지만 색다르다. 1층과 2층을 쓰는 세입자, 밴더비커가의 다섯 남매는 4층의 집주인 비더먼 아저씨를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으니까! 닷새 남은 크리스마스까지 얼굴도 모르는 베일에 싸인 집주인을 설득해야 하는 기막힌 상황. 게다가 소문에 따르면, 집주인은 어떤 사람이냐고? 4층에 사는 아주 불쾌한 이웃! 6년 전 바이올린 켜는 소리에 당장 멈추지 않으면 경찰을 부르겠다고 한 후 문을 쾅 닫아버린, 늑대인간을 닮은 아저씨! 그 외에는 별다른 정보가 없다. 베일에 싸여 있으니까. 이런 상황에서 ‘비더먼 작전’이 시작됐다. 다섯 남매가 6년 동안 자기 집에서 한 발자국도 나오지 않은 집주인 비더먼 아저씨와 친해질 방법을 찾을 때가 된 것이다.

밴더비커가 다섯 남매와 비더먼 아저씨 그리고 유쾌한 주변 인물들의 대활약!
매력이 넘쳐 흐르는 할렘 141번가 브라운스톤의 가족과 이웃을 소개합니다
이야기를 이끄는 밴더비커가의 다섯 남매 가족은 모두 현실적이면서도 각자의 개성이 뚜렷해 읽는 내내 유쾌한 상상을 하게 만든다. 검고 곧은 머리카락을 지녔으며 바이올린을 잘 켜는 이사, 헝클어진 머리카락이 매력적인 이사의 쌍둥이 자매 제시, 쌍둥이 누나의 요리 실력을 그다지 믿지 않는 다섯 중 유일한 남자 올리버, 용감하고 다정한 엄마 아빠 껌딱지 일곱 살 히아신스, 엄마 아빠를 정확히 반반 닮은 네 살하고 9개월 된 막내 레이니, 그리고 평생 브라운스톤에서 살아온 아빠, 마카롱을 잘 만드는 파티시에 엄마까지. 각자 개성 넘치는 밴더비커 가족의 대화를 따라가다 보면 마치 매일 놀이동산에 간 기분이 든다. 롤러코스터를 탔다가, 회전목마도 탔다가, 잠시도 딴생각을 할 틈 없이 시간이 훌쩍 흐르는 흥미진진함!
물론 141번가 브라운스톤의 이웃들도 밴더비커가 못지않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잼 쿠키를 만드는 3층의 조지 할머니와 레이니의 말을 가장 잘 이해하는 지트 할아버지, 이사의 든든한 바이올린 스승 반 허슨 선생님, 그리고 베일에 싸인 비더먼 아저씨까지. 특히 고약하고 무시무시한 악당(?)처럼 소문이 났지만, 누구도 제대로 본 적 없는 4층의 집주인 비더먼 아저씨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고, 가족과 이웃의 의미를 한 번 더 생각하게 한다.

여러분에게 ‘집’은 어떤 의미인가요?
밴더비커 가족에게 집이란, 단순한 생활 공간이 아닌 선물입니다
6년을 살아온 다섯 남매 가족에게 갑작스럽게 계약을 갱신하지 않겠다고 통보한 집주인 비더먼 아저씨. 이 집이 세상에서 제일 좋은 집이라고 여기며 살아온 다섯 남매에게 비더먼 아저씨는 악당 같은 존재다. 하지만 다섯 남매는 어떻게든 이사 가지 않고 이 집에서 계속 살기 위해 ‘비더먼 작전’을 개시하고, 집 밖으로 좀처럼 나오지 않는 비더먼 아저씨와 어떻게든 마주쳐 잘 보이기 위해서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그리고 그 와중에 뜻밖의 비밀을 알게 된다. 아저씨가 왜 그토록 베일에 싸여 있었는지, 가족을 어떻게 잃었는지, 그리고 어떤 상처가 있는지. 결국은 비더먼 아저씨 설득에 실패하고 이사 가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이려는 그때, 다섯 남매는 깨닫는다. 집이 그저 생활하는 공간만은 아니라는 걸 말이다. 바로 집이 곧 ‘가족’이고 따뜻한 울타리라는 것을 깨닫게 된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12월 25일, 다섯 남매는 뜻밖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는다. 선물을 받는 것은 다섯 남매뿐이 아니다. 비더먼 아저씨도 마찬가지다. 다섯 남매와 비더먼 아저씨는 서로에게 선물이 되었다. 바로 가족이자 이웃 그리고 친구라는 선물! 이보다 더 멋진 크리스마스 선물이 있을까?

[수상 내역 및 해외 언론 서평]

★미국도서관협회 주니어 라이브러리 길드 선정작★

“밴더비커 가족에 대한 작가의 사랑이 멋진 글로 빛난다.”―『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특별 서평

“어린이, 청소년 소설 중 이처럼 매력적이고 흡인력 있는 가족 이야기는 없다.”―『북리스트』 특별 서평

“마음이 따뜻해지는 벤더비커 가족 이야기는 바쁜 현대 사회에서 우리가 잃어가고 있는 가족과 이웃에 대한 사랑을 일깨운다.”―『뉴욕 타임스』

“가족과 이웃의 사랑을 다룬 감동적인 이야기가 레트로 감성을 즐기는 독자에게 충분히 어필할 것이다.”―『커커스』

“집을 지키려는 다섯 형제자매에 관한 유머러스하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크리스마스뿐만 아니라 일 년 내내 즐길 수 있을 것이다.”―『불틴』

“유쾌하고 명랑한 밴더비커 가족 이야기의 독자들은 후속편을 애타게 기다리게 될 것이다.”―『퍼블리셔스 위클리』

“3인칭으로 서술된 밴더비커 가족 이야기에서 저자는 인물별 개성과 할렘이라는 장소에 대한 생생한 묘사를 완벽하게 결합시켜 기존의 가족 소설의 전통을 제대로 구현했다.”―『혼북』

“나는 밴더비커 가족 모두와 사랑에 빠졌다.”―뉴베리상 수상자 린다 수 파크


목차


12월 20일 금요일 ㆍ 7
12월 21일 토요일 ㆍ 67
12월 22일 일요일 ㆍ 139
12월 23일 월요일 ㆍ 173
12월 24일 화요일 ㆍ 209
12월 25일 수요일 ㆍ 247
에필로그 ㆍ 276
감사의 글 ㆍ 281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