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조선 그림과 서양명화

조선 그림과 서양명화

  • 윤철규
  • |
  • 마로니에북스
  • |
  • 2020-04-29 출간
  • |
  • 378페이지
  • |
  • 170 X 240 X 27 mm /822g
  • |
  • ISBN 9788960535855
판매가

18,000원

즉시할인가

16,2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81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6,2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같은 시대, 다른 장소의 예술을 만나다

60개의 주제로 비교하는 우리 옛 그림과 서양 그림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걸작 '모나리자'가 그려질 때, 우리나라에서는 누가 어떤 그림을 그리고 있었을까? 『조선 그림과 서양명화』는 바로 이러한 궁금증에서 시작되었다.

동양과 서양의 그림은 모두 사실의 재현에서 시작되었다. 이후 시간이 지나 그림의 기법이나 사상을 고민하는 이른바 회화 정신이 싹트면서부터 둘은 전혀 다른 길을 걷게 된다. 그림을 그리고 감상하는 기본적인 것에서부터 시작해, 먹과 종이, 유화 물감과 캔버스와 같은 제작 도구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그렇지만 동양이든 서양이든 그림에는 당시의 사회가 가진 생각과 사상, 분위기가 반영되어 있다. 그뿐만 아니라 희로애락 같은 보편적인 인간의 감정도 담겨 있다. 이 외에도 그림을 그린 화가 개개인의 기량, 솜씨, 욕심, 의지, 주문자의 바람과 요구 등 시시콜콜한 인간사가 얽혀 있다는 공통점을 지닌다. 

책에서는 그러한 유사성과 차이성을 고려하며 우리 옛 그림과 서양 그림을 비교하고 있다. 각 장은 크게 고려 말부터 조선 전기·조선 중기·조선 후기로 나뉜다. 내용은 총 60개의 소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제마다 비슷한 시기에 제작된 우리 옛 그림 한 점과 서양 그림 한 점이 짝을 이룬다. 이렇게 선별된 두 그림은 개별적인 설명과 함께 종합적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러한 책의 구성은 두 그림 간의 우열을 가리려는 것이 아니다. 그때 그 시절 서양에서는 무엇을 생각하며 그렸는가를 살펴보면서 옛 그림을 다시 생각할 기회를 얻고자 한 것이다. 아울러 유명 서양 그림에 기대 우리 옛 그림을 독자들에게 좀 더 흥미롭게 소개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

 

그림으로 보는 동서양의 시대와 색다른 관점으로 보는 그림

『조선 그림과 서양명화』에는 보티첼리·다빈치·미켈란젤로·세잔·마네·모네 등 유명 서양화가와 함께 안견·정선·김홍도·신윤복·김정희 등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화가들의 작품들이 등장한다. 그중에는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유명 작품도 있는 반면, 잘 언급되지 않던 의외의 그림들도 포함되어 있다. 이러한 색다른 작품 리스트만큼 그림을 해석하는 관점도 남다르다.

책에는 작품의 도상 분석과 함께 시대적 배경 이야기가 곁들여져 있는데, 이는 ‘특정 시기에 왜 그러한 그림이 그려졌는가, 그림이 갖는 의미는 무엇인가.’ 등 해당 작품을 더욱 깊이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예를 들어 18세기 이인문의 '낙타'와 피에트로 롱기의 '코뿔소 클라라'는 단순한 동물 그림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이 책을 읽으면 수많은 동물 중 ‘낙타’와 ‘코뿔소’를 소재로 선택한 이유, 18세기에 이러한 동물 그림이 제작된 배경과 같이 좀 더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그림에서 발견할 수 있다.

그와 함께 ‘동·서양 그림의 비교’라는 관점에서 작품을 살펴보면서 발견되는 의외의 지점들이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예를 들어 조선 불화나 행사기록화 같은 그림들을 비슷한 시기의 서양 그림과 비교했을 때, 내용이나 기법적인 면에서 전혀 손색이 없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된다. 이 외에 조선의 지옥과 서양의 지옥 그림은 어떻게 다른지, 조선 최고의 미인과 프랑스 최고의 미녀는 어떻게 생겼는지, 대왕대비의 환갑잔치와 빅토리아 여왕의 만찬은 그 호화로움이 어떻게 다른지도 살펴볼 수 있다. 이 같은 새로운 관점은 독자들이 보다 풍성한 미술사를 만날 수 있게끔 해준다.

목차


서문_ 다빈치 시대를 살았던 조선 화가는?

1. 고려 말과 조선 전기
-새로운 시대의 시작이 된 그림
-시작에 앞서 물려받는 전통
-신앙의 시대, 믿음으로 그린 그림
-동해 낙산의 바위굴과 시에나의 로마나 성문
-풍속화처럼 그린 불화와 현실처럼 그린 그리스도 그림
-후대에 미친 탁월한 기량
-문인의 꿈과 장인의 프라이드
-공신이 된 노비 화가와 귀족 대접을 받은 댄디 화가
-봄을 그린 화가의 서로 다른 운명
-탄생의 환희와 경건한 탄생의 예고
-조선이 그린 지옥과 서양의 지옥
-궁정과 도시 전체가 신앙의 현장
-지방관의 교양과 궁정인의 에티켓
-모든 이의 구원과 고통받는 병자의 구원
-사무관 모임 그림과 장관급의 초상
-평화롭고 귀여운 또 다른 세계
-미물의 세계와 변신 이야기
-일하는 아이와 노는 아이들

2. 조선 중기
-잔치의 즐거움과 함께하는 식사의 의미
-새로운 전형을 만들어낸 화가들
-이국땅에서 실력을 발휘한 화가들
-특별한 문인 화가와 서양 최초로 문인 대접을 받은 화가
-조금씩 그려지기 시작한 사실적인 풍경화
-스텍터클한 화면에 가려진 섬세한 필치
-일필휘지의 달마와 등잔불에 비친 막달라 마리아
-황금빛 선과 환상의 빛에 감사인 이상 세계
-은자의 세계를 향한 꿈과 미지의 세계를 향한 동경
-그림에 들어간 글들
-경제적 여유가 가져온 풍속화 시대의 개막
-정신을 그린 작은 새와 평범한 정물
-선경에 모인 대신들과 풍경 앞에 앉은 여 이사들

3. 조선 후기
-자기 모습을 똑바로 바라본 화가
-여행 붐 시대가 만들어낸 실경 이미지
-고상한 문인 풍류와 상류 사회의 세속적인 연애
-이 잡는 노승과 젊은 여인
-여인 책 읽기가 유행한 시대
-백성과 함께한 왕과 신도 앞에 선 교황
-새로운 취향을 따른 화려하고 아름다운 세계
-서로 다른 두 개의 우아한 세계
-여행 시대의 새 기법과 인기 레퍼토리
-바람을 담은 메추라기와 형태를 추구한 파이프
-신의 세계와 인간 왕국을 그린 그림
-세상에 대한 호기심, 낙타와 코뿔소
-그림이 된 왕의 권위와 황제의 위엄
-조선 최고의 미인과 프랑스 최고의 미녀
-물고기와 말 한 가지만 그려 유명해진 화가
-백안의 처사와 해변의 고독한 수도사
-여행과 겹친 수집 시대의 그림
-마음을 그린 산수와 변화하는 자연을 그린 풍경
-이데아의 집과 비바람 속의 스피드
-대왕대비의 환갑잔치와 빅토리아 여왕의 만찬
-고전과 고대에 심취한 마니아가 그린 매화와 장미
-소나무 숲속의 호랑이와 바위 곁에 앉은 호랑이
-새로운 감각의 표현과 새로운 화풍의 시도
-서민들의 인상, 장꾼과 삼등칸 서민
-주문을 위한 여행과 제작을 위한 여행
-고상한 중인들과 우아한 중산층 시민의 유흥
-돌을 그리는 마음과 바위산을 바라보는 근대적 시각
-보고 있으면 행복에 젖어 드는 그림

부록_시대 대조표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