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세계를 정복한 식물들

세계를 정복한 식물들

  • 스티븐 해리스, 장진영 옮김
  • |
  • 돌배나무
  • |
  • 2020-08-10 출간
  • |
  • 392페이지
  • |
  • 148x215mm/510g
  • |
  • ISBN 9791196624088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

적립금

6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식물, 인류의 역사를 피워내다

 

항암 치료에 사용되는 나무가 있다?

지구상에서 가장 널리 거래되는 향신료는 무엇일까?

인류의 역사를 풍요롭게 한 50가지 식물 이야기

 

식물은 우리가 인지하지 못할 정도로 아주 밀접하게 우리의 삶 곳곳에 스며들어 있다. 우리는 잠깐 동안에도 수많은 종의 식물 생산물과 접촉하고 있다. 화병에 꽂힌 장미꽃, 갓 지어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쌀밥, 컵 속에서 찰랑이는 커피부터 하루에도 몇 번이고 사용하는 종이와 고무는 물론이고 항암 치료에까지 식물의 추출물이 사용된다. 이렇게 식물은 인간의 일상 다방면에 뿌리를 내려 인류의 진화와 함께 대륙을 건너 이동하였고, 탐험의 목적이 되기도 했으며, 다른 문명으로 전파되어 한 나라의 문화를 바꾸거나 역사를 뒤집는 사건의 중심에 자리했다. 지구의 역사에 인간이 등장하기 수억 년 전 이미 지구를 ‘정복’해 뒤덮었던 식물종의 잔해물이 먼 훗날 인류의 산업 동력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이렇듯 식물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는 인간의 영역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류는 식물을 개량하기도, 또 파괴하기도 하면서 여전히 식물과 그 다양성에 의존하여 살아가고 있다. 인간은 식물이 없다면 단 하루도 살아갈 수 없을 것이다. 그야말로 인간의 활동을 좌지우지하고 있으며, 사회와 경제 발전에 깊게 뿌리를 내려 문명을 꽃피운 식물들은 앞으로도 세계를 움직일 무한한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그렇다면, 식물은 어떻게 세력을 확장하여 이 세계를 정복하게 되었을까? 《세계를 정복한 식물들》은 이처럼 인류 문명의 행보에 영향을 미친 중요한 식물 50가지를 연대기적 접근을 통해 소개한다. 포도, 빵밀, 튤립과 같은 친근한 식물에서부터 선옹초, 왕포아풀, 애기장대 같은 쉽게 스쳐 지나가기 쉬운 식물들까지, 하나하나 들여다보며 이에 얽힌 다양한 문화·역사적 사건을 읽어 내려가다 보면, 보이지 않는 속도로 고요하고 무성하게, 우리의 삶을 바꿔 온 식물의 힘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들어가며

 

보리

맨드레이크

비트

양귀비

배춧속 식물

대마초

빵밀

잠두

파속 식물

완두

올리브

포도

파피루스

주목나무

장미

소나무

갈대

참나무

사과

후추

당근

대청

감귤류

육두구

흰 뽕나무

담배

튤립

고추

기나나무

카카오

감자

토마토

커피

옥수수

파인애플

왕포아풀

석송류

목화

사탕수수

코코넛

금방망이

바나나

고무나무

해바라기

기름야자나무

대두

선옹초

애기장대

 

주석

참고문헌

찾아보기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