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인스티튜트 1 2 세트

인스티튜트 1 2 세트

  • 스티븐킹
  • |
  • 황금가지
  • |
  • 2020-07-29 출간
  • |
  • 888페이지
  • |
  • 142 X 210 mm
  • |
  • ISBN 9791158887247
판매가

24,000원

즉시할인가

21,6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2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1,6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스티븐 킹이 선사하는 가장 소름끼치는 공포가 왔다!

“왜 스티븐 킹을 사랑하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 _ [뉴욕 타임스]

 

미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 스티븐 킹의 최신 장편 소설 『인스티튜트』(전2권)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평온한 일상을 보내던 한 소년이 갑자기 부모가 살해되고 아이들을 테러에 활용하는 시설에 끌려와 벌어지는 이야기를 스티븐 킹 특유의 속도감 있는 스토리텔링과 깊이 있는 주제의식으로 풀어낸다. 출간 직후 평단과 대중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모았으며, [뉴욕 타임스]를 비롯 전미 베스트셀러 1위는 물론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도 베스트셀러 1위에 등극하였다. 『인스티튜트』는 미국 최대의 독자 사이트인 굿리즈 초이스 어워드를 수상하였을 뿐 아니라 [뉴욕 타임스]에서 선정한 주목할 만한 책으로 선정되었으며, 미드 「미스터 메르세데스」의 제작팀에 의해 드라마화가 진행 중이다.

 

『인스티튜트』에서 ‘시설’의 어른들은 전 인류를 위한다는 명분 아래에 아이들을 가차 없이 짓밟는다. “이토록 비인간적인, 하지만 지독하게 현실적이기 때문에 더욱 끔찍한” 이야기를 통해, 스티븐 킹은 오랜 기간 문학에서 다루어 온 주제, “존엄성과 인간성이 박탈당한 환경에 놓인다면, 어떻게 사람답게 있을 수 있을까?”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그리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 책을 두고, “최상급의 오락거리인 동시에, 그 안에 중요한 이야기를 갖추고 있으니, 모두 귀를 기울이라.”고 전했다. [퍼블리셔스 위클리]는 “단 한 마디도 낭비되는 단어가 없다.”고 호평했으며, [뉴스데이]는 이 작품을 즐기기 위해 굳이 공포 소설 애독자가 될 필요가 없다면서 “스티븐 킹의 스토리텔링은 장르를 초월한다.”고 전했다.

 

“이것이 바로 최상의 스티븐 킹.” _ [세인트 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

“오싹하고 감동적인데 소름끼치도록 그럴듯하다. 한번에 이 모든 걸 다한다.” _ [보스턴 글로브]

 

미국에서 가장 신뢰받는 이야기꾼,

[뉴욕 타임스] No.1 베스트셀러 작가 스티븐 킹이 돌아왔다!

 

한밤중, 미니애폴리스의 교외에 위치한 열두 살 루크의 집에 괴한들이 침입해 부모님을 살해하고 루크를 납치한다. 루크는 원래 자신의 것과 거의 똑같은 모양으로 꾸며져 있는 방에서 깨어난다. 그곳은 TP(텔레파시)와 TK(염력)을 가진 아이들을 모아놓고 가혹한 훈련과 실험을 통해 그들의 능력을 키워 테러에 사용하는 ‘시설’이었다. 루크는 고문과 체벌을 당하며 자신이 익히 알아 온 세계관이 완전히 뒤바뀌는 경험을 하고, 그곳을 탈출하기로 결심한다. 귀에는 GPS칩이 삽입되어 있고, ‘시설’은 인근에 집이라고는 없는 깊은 숲속에 자리한 채 철책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루크 자신은 부모님의 죽음에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어 있는 등 상황은 그에게 전혀 유리하지 않다. 하지만 실험 약물의 부작용으로 입소자가 죽는 사건이 발생하자, 루크는 인간으로서의 자신을 잃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생각에 정신이 번쩍 드는데…….

 

 

“왜 스티븐 킹을 사랑하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 _ [뉴욕 타임스]

 

“최상급의 오락거리인 동시에, 그 안에 중요한 이야기를 갖추고 있으니, 모두 귀를 기울이라.” _ [워싱턴 포스트]

 

“스티븐 킹 작품 중에 최고의 것답게 극도로 연마된 동시에 마음을 사로잡는 작품. 그동안 스티븐 킹의 주인공들이 싸움을 벌여 왔던 그 모든 우주적인 위협을 통틀어도 단연코, 이토록 비인간적인 행위 속으로 느릿느릿 들어가는 것보다 끔찍한 것은 없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이 너무나 심히 현실적이기 때문이다.” _ [뉴욕 타임스 북리뷰]

 

“『인스티튜트』는 또 한 번 승리했다. 오싹하고 감동적인데 소름끼치도록 그럴 듯하다. 한 번에 이 모든 걸 다한다.” _ [보스턴 글로브]

 

“이것이 바로 최상의 스티븐 킹.” _ [세인트 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

 

“눈을 뗄 수가 없다. 이 작품은 스릴러, 그리고 매우 잘 쓴 스릴러이다. 작품 속 괴물은 ‘목적은 수단을 정당화한다’, ‘법은 우리에겐 적용되지 않는다’는 부류의 인간들이다. 그런 종류의 인간들이 정말로 있다는 것은 당연지사 아닌가. 그리고 그런 사람들이야말로 충분히 무섭다.” _ [미니애폴리스 스타 트리뷴]

 

“이 작품은 분명히 킹 같은 이야기의 명장만이 뽑아낼 수 있는 완전히 새로운 또 하나의 이야기다.” _ [플로리다 타임스 유니온]

 

“단 한 마디도 낭비되는 단어가 없다. 킹은 이 작품으로 다시 한 번 그가 왜 공포의 제왕인지 증명한다.” _ [퍼블리셔스 위클리]

 

“『인스티튜트』를 읽기 위해서 굳이 공포 소설 애독자가 될 필요는 없다. 스티븐 킹의 스토리텔링은 장르를 초월한다.” _ [뉴스데이]

 

“충격적인 서스펜스와 검증된 스릴.” _ [북페이지]

 

“스티븐 킹의 『인스티튜트』는 고전이 될 것이다.” _ [마틀릿]

목차


1권
야경꾼 15
똘똘이 75
점 주사 131
모린과 에이버리 203
탈출 331

2권
지옥이 기다리고 있어 7
여기가 지옥이다 119
큰 전화기 303
혀 짧은 소리를 내는 남자 397
작가의 말 439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