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옛날 옛적 지구에는

옛날 옛적 지구에는

  • 윤소영
  • |
  • 웅진주니어
  • |
  • 2007-03-15 출간
  • |
  • 36페이지
  • |
  • 225 X 260 mm
  • |
  • ISBN 9788901063119
판매가

11,000원

즉시할인가

9,9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5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9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박테리아에서 시작된 위대한 생명의 역사
사람들은 흔히 지구의 주인은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길고 긴 지구의 역사에서 사람이 등장한 것은 아주 최근의 일이지요. 이야기의 시작은 호랑이가 담배 피던 시절보다 더 옛날, 공룡이 활개를 치던 시절도 거슬러, 생명체가 생기기 전 지구입니다.
최초의 지구는 사람은커녕 생명체 하나 살 수 없을 정도로 뜨거운 불덩이였습니다. 하늘에서는 해로운 광선이 쏟아지고, 공기 중에는 숨을 쉴 산소도 없었지요. 그러다 끝없는 비가 내려 바다가 생기고, 엄마의 양수 속에서 생명이 자라듯 바다 속에서 최초의 생명체가 탄생했습니다. 38억 년 전의 일입니다.
위대한 생명의 시작은 단순한 세포로 이루어진 박테리아였습니다. 그 박테리아는 수가 점점 늘어났고, 좀 더 크고 복잡한 세포로 이루어진 벌레로 변하기도 했습니다. 또 한참의 시간이 흐르고 벌레들은 껍데기, 아가미, 등뼈 같은 갖가지 발명품을 만들어 내면서 조용했던 지구는 조금씩 북적거립니다. 허파와 다리를 발명해 물을 떠나 땅으로 기어 올라온 동물도 생기고, 날개를 발명해 하늘을 날아다니는 동물도 생겨났습니다. 물 위를 왔다 갔다 하던 양서류는 한낮의 더위를 피할 수 있는 가죽옷을 갖추면서 물가를 떠나 살 수 있었습니다. 바로 파충류입니다. 이렇게 지구상에 새로운 생물들이 하나하나 등장합니다. 하루아침에 등장한 것이 아니라 하나하나씩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발명품을 만들어가면서 진화해 온 것이지요.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에게 고함
박테리아, 벌레, 물고기…. 우리가 하등하다고 여기는 생물은 우리보다 더 오랜 역사 동안 지구에 존재했습니다. 공룡처럼 멸종하여 지금은 볼 수 없는 동물도 있고, 진화를 거듭해 지구의 역사에서 비교적 최근에 등장한 생물들도 있습니다.
"수십 억 년을 이어온 생명의 흐름 속에서 우린 지금 이렇게 마주 보고 있어." 기나긴 생명의 역사를 거쳐 마지막 장면에 오면, 사람을 포함해 지금의 지구에서 볼 수 있는 동물들이 한 자리에 나옵니다. 여자아이와 새, 남자아이와 강아지, 오리와 꿩, 뱀과 도마뱀 등이 마주 보며 어울려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야기를 들려주던 화자는 현재 지구 생물을 대표하는 생명체일 뿐이고, 그 이야기를 듣는 이도 인간만은 아니었나 봅니다. 생명의 역사를 인간 중심이 아닌,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동물과 식물을 중심으로 서술한 것이지요.
기나긴 역사를 거쳐 온 생명체 모두가 귀한 존재이며, 지구의 주인은 사람만이 아닌, 지구에 살았던 그리고 현재 지구에 살고 있는, 또 미래를 살아갈 모든 생명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됩니다. 작가가 ‘길고 긴 생명의 역사’를 통해서 전하고 싶었던 메시지는 바로 이것이 아니었을까요?

지질시대를 어젯밤 꿈에 본 듯 생생하게 살려낸 글과 그림의 환상적인 조화
그 누구도 가보지 못한 지질시대이지만, 이 책에서는 더 이상 박제된 역사가 아닙니다. 글과 그림이 환상적으로 만나, 지질시대를 생생하게 살려냈습니다. 글은 방대한 생명의 역사를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주요하고 의미 있는 사건 중심으로, 옛날이야기처럼 쉽고 재미있게 들려줍니다.
이 글에 스펙터클한 그림이 어우러져 마치 한 편의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합니다. 어렸을 적부터 백과사전 보는 것이 취미이고, 공룡과 동물을 사랑하는 화가 조경규의 역량이 제대로 발휘되었습니다. 큰 동물에서 작은 동물, 나무 한 그루까지 구석구석 고증을 거친 그림으로 글에서 다 담지 못한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운석이 떨어지는 줄도 모르고 콧물 방울까지 매달고 졸고 있는 파충류, 알에서 깨어난 새끼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어미 디메트로돈, 순정만화 주인공 같은 눈망울을 한 공룡과 성격 있어 보이는 공룡, 고양이만한 크기에서 달리면서 몸집이 커지는 말, 남의 알을 훔쳐 먹는 영장류 등 구석구석 동물들의 사연을 담아낸 그림은 보고 또 봐도 새록새록 재밋거리가 발견됩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