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미래제작소

미래제작소

  • 오타다다시
  • |
  • 스피리투스
  • |
  • 2020-09-05 출간
  • |
  • 184페이지
  • |
  • 130 X 188 X 19 mm /262g
  • |
  • ISBN 9788997870424
판매가

12,800원

즉시할인가

11,52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6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5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하늘을 나는 자동차, 유인 플라잉 카가 현실화되고 있는 2020년.
우리 앞에 바짝 다가온 눈부신 미래 일상을 읽다

영화 〈백 투 더 퓨처〉 속의 2015년은 화려했다. 각종 미래기술이 등장하는 영화 속 한 장면, 한 장면은 대중에게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2020년이 된 오늘날에는 영화 속에 등장했던 미래 기술들이 현실화된 구글 글래스, AR(증강현실), 멀티콥터, 다중채널 TV 등이 일상 속에 자리 잡고 있다. 눈길을 사로잡았던 호버보드나 신발 끈을 조여주는 나이키 기술도 제한된 범주에서 등장했다.
네덜란드에서 첫 선을 보인 도로와 하늘에서 동시에 질주할 수 있는 ‘하늘을 나는 차’, 유인 플라잉 카는 최근 일본에서도 시범 비행에 성공했다. 플라잉 카는 유수의 자동차 업체와 우리나라 현대자동차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한다.
그동안 이렇게 한껏 공상하고, 한껏 소망했던 미래 기술들이 시나브로 우리의 일상에 등장한 그 미래 세계를 살고 있는 2020년 속의 우리는 또 어떤 미래를 꿈꿔야 할까.
《미래제작소》는 공학도 출신 SF 소설가 5인이 로봇 기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을 직접 취재하고 쓴 미래 소설 10편을 소개한다. 〈원 루머〉에서는 이동형 자율주행 주택(원룸카), 〈dogcom.〉에서는 개와 컴퓨터를 결합한 애완용 컴퓨터, 〈공장 산책〉에서는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도시형 공장, 〈산으로 돌아가는 날〉에서는 장애를 가진 이도 등산할 수 있도록 고안된 열덟 개의 다리가 달린 스파이더 체어, 〈안장 위에서〉는 이동시 사고의 유연성을 높일 수 있다는 개념으로 AI가 이끄는 공간, 〈천문학자의 수난〉에서는 다이아몬드 행성을 발견한 천문학자에 관한 에피소드, 〈라플라스 남매〉에서는 교통사고가 일어나지 않는 나라를 위한 획기적인 시스템, 〈사막의 기계공〉에서는 자신의 다리로 걸어 다니지 않고 포트로만 이동하는 미래 인간들의 세계 속에서 자신의 다리로 걷고 싶은 한 인간의 이야기, 〈돌핀 슈트〉에서는 돌고래처럼 물속을 마음대로 돌아다닐 수 있는 로봇 슈트, 〈계승되는 추억〉에서는 디지털 미디어 상속과 옛 공간을 재현하는 스트리트 뷰 데이터를 활용한 첨단 기술이 등장한다.
이 작품들 속에 등장하는 기술들은 곧, 언제라도 실현가능해 보이는 근미래의 모습들을 다룬 것이다.

인간의 작은 바람들이 이루어지는 세계를 상상한다,
5분 만에 가슴이 벅차오르는 소설집

열 편의 작품들은 한 작품당 5분이면 읽을 수 있는 ‘쇼트 쇼트 스토리’다. 일반 단편보다도 더 짧은 형식의 새로운 소설 형식으로 5분 분량의 소설들은 짧은 만큼 강렬하다.《미래제작소》가 보여주는 미래 테크놀로지에 대한 상상은 보는 내내 독자들의 마음도 설레게 하고 상상하게 한다.
그러나 이 짧은 소설들의 백미는 결국 인간이다. 미래 기술을 상상하게 한 것은, 실현 가능케 하는 것은 인간의 작은 바람이다. 노마드 워커가 늘어나는 시대에 노마드 워커의 라이프스타일을 지켜줄 공간에 대한 바람, 애완동물처럼 늘 내 곁에 있으면서 내가 필요한 것들을 해결해주는 존재에 대한 바람, 장애를 가진 이들에게도 이동의 자유를 원하는 바람, 물속에서도 마음껏 움직이고 싶은 바람, 교통사고로 더 이상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싶지 않은 바람, 수십 년 전 흘러가버린 부모님의 가장 중요한 순간을 재현시켜 다시 보여드리고 싶은 바람…….
미래 소설을 읽는 즐거움은 테크놀로지가 어떻게 인간의 일상을 바꾸는지, 어떻게 인간이 간절히 소망하던 휴머니즘의 온기를 담는지, 미래 기술이 인간의 라이프스타일을 어떻게 바꾸고 반영하는지, 로봇이나 최첨단 기술을 개발해내는 인간의 진정한 열망은 무엇인지 끊임없이 곱씹게 한다는 점이다.
이 작품들이 선보이는 모든 하이 테크놀로지의 탄생은 인간의 희로애락(喜怒哀樂)이 만들어낸 것이다. 즐겁기 위해, 분노를 잠재울 새로운 대안을 찾기 위해, 사랑하기 위해, 나와 누군가를 기쁘게 하기 위해 만들어낸 기술이다. 그래서 인간의 열망과 희로애락을 담은 이 열 편의 소설은 소설로서, 재미있다. 미래 기술과 인간 감성이 결합된 새로운 아이디어, 그것이 상상에 그치지 않고 충분히 현실화될 수도 있겠다는 기대감은 신선한 흥미와 두근거림, 짜릿함을 준다.
세계적인 로봇학자인 데니스 홍은 이 책을 두고 이렇게 말한다.
“이 책은 다섯 명의 작가들이 쓴 아주 짧지만 무척 흥미로운 이야기 열 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다섯 작가 모두가 공학도 출신이라 그런지, 허무맹랑한 판타지가 아니고 꽤 그럴싸한 미래의 모습들을 보여주어 읽는 내내 그 스토리 안에 함께 있는 나를 상상하게 한다. 이 책의 첫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부터 마지막 책장을 덮을 때까지 한 자리에서 순식간에 완독해버렸다.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어주기 위해 개발된 기술들이 하루하루의 삶을 바꾸고 사회와 문화에 영향을 미치면서 때로는 잔잔한 감동, 때로는 놀라운 반전의 짜릿한 재미를 준다.”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을 선보이는 소설가 김학찬은 이 책을 두고 이렇게 평가한다.
“아무래도 그동안의 모빌리티 발전은 따분한 감이 있었다. 아직 상상을 넘지 못했으니까.《미래제작소》는 따분함을 넘어, 근미래에 볼 수 있을, 달라질 움직임을 조금 더 빨리 보여준다. 새롭고 신기한, 그러면서도 가능성 있는 모빌리티 그 자체에 빠져들게 된다는 점에서, 열 편 모두 별이 다섯 개.”
“하지만 어디까지나 소설은 소설이어야 한다. 흥미와 상상도 즐겁지만 문학애호가에게 더 궁금한 건 작품들이 품고 있는 온기일 수밖에 없다. 특히 미래를 다루는 소설이라면 유토피아건 디스토피아건 마땅히 어딘가는 따뜻해야 한다. 그렇게 믿고 있다. 책을 처음 읽었을 때는 흥미를, 다시 읽었을 때는 상상의 범주를, 한 번 더 읽었을 때는 온기를 느꼈다. 반전은 있어도 배신은 없었다.”

로봇 기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과 출판사가 공동 기획한 소설,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쇼트 쇼트’ 문학의 새로움

이 책의 테마는 로봇과 모빌리티를 이끌어가는 글로벌 기업 덴소의 CEO가 기획, 제안했다. 다섯 명의 SF 작가들은 직접 덴소를 견학하고 취재하며 열 편의 소설을 썼다. 그래서 이 책의 이야기들은 그리 허무맹랑한 머릿속의 공상만은 아니다. 다섯 명의 작가는 공학도 출신으로 SF단편상, 일본 판타지 노벨 대상, 쇼트 쇼트 콘테스트 우수상, 최우수상 등을 수상한 경력을 가진 소설가들이다. 그래서인지 각 작품은 한 편 한 편이 탄탄한 스토리와 구성 속에 수준 높은 SF 영화를 보는 듯한 감동을 준다. 이 책 한 권으로 열 편의 SF 영화를 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쇼트 쇼트’ 는 소설 중에서도 ‘쇼트 쇼트short short story’, 한마디로 ‘짧고 신기한’ 이야기다. 5분이면 읽을 수 있는 단편보다 짧은 형식의 소설을 말한다. 쇼트 쇼트는 1920년대 중반, 미국의 〈코스모폴리탄〉 잡지사가 처음으로 생각해낸 형식으로 단편보다 짧은 소설을 잡지에 연재해 큰 호평을 받았다. 최근 일본에서 활발히 출간되어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선한 아이디어와 인상적인 결말이 특징인 쇼트 쇼트의 형식은 ‘이동과 모빌리티’를 테마로 한 이 책의 콘셉트와 잘 어울려 읽는 톡 쏘는 재미를 준다.


목차


추천사│데니스 홍
추천사│김학찬
프롤로그│다마루 마사토모

원 루머│다마루 마사토모
dogcom.│고기쓰네 유스케
공장 산책│기타노 유사쿠
산으로 돌아가는 날│마쓰자키 유리
안장 위에서│기타노 유사쿠
천문학자의 수난│마쓰자키 유리
라플라스 남매│오타 다다시
사막의 기계공│고기쓰네 유스케
돌핀 슈트│다마루 마사토모
계승되는 추억│오타 다다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