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공자의 말 (양장)

공자의 말 (양장)

  • 최종엽
  • |
  • 읽고싶은책
  • |
  • 2020-10-16 출간
  • |
  • 280페이지
  • |
  • 128 X 188 mm
  • |
  • ISBN 9791197120909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6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삶에는 궁금한 것이 많습니다.

누군가로부터 단 여섯 단어로 자신의 인생을 정리하라는 숙제를 받는다면 가장 적절한 단어는 어떤 것일까요? 누구에게나 인생의 기회가 있다고 하는데 그 기회 잡기가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요? 10년, 20년 혹은 30년을 일하고도 아직 미래가 불안하다면 그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요? 제4차 산업혁명 시대, 평생학습 시대, 전염병의 시대 속에 진정 앎이란 무엇일까요? 우리에게 파도처럼 쉼 없이 다가서는 근심 걱정을 줄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요? 기로에 서거나 갈림길에서 어떤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만 할 때 선택의 기준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일까요? 

이렇듯 우리가 사는 삶에는 무수한 질문과 궁금함이 있습니다.

 

그래서 공자에게 길을 물었습니다. 

살면서 마음이 불편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이 반복되면서 삶의 목표도 변화의 동력도 시들해질 때가 있습니다. 자동차가 고장 나면 카센터에 가고, 몸이 아프면 병원을 가듯 이럴 때 사람들은 인문학을 찾아간다고 합니다.

지금 우리가 갈피를 잡지 못하고 힘들어하고 있다면 과거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들도 그럴 때가 있었을 것입니다. 우리의 할아버지 할머니들도 그럴 때가 있었을 것입니다. 다산 정약용이 살았던 1800년대에 조선의 백성들도 그랬고, 임진왜란 병자호란의 전쟁 속에서 힘들게 살았던 조선 중기의 민초(民草)들도 그랬고, 고려시대, 삼국시대 중국의 춘추전국시대 역사 속의 수많은 사람이 그랬을 것입니다. 2500년 전 격변의 춘추시대 공자도 그랬을 것입니다. 

춘추시대 공자와 그의 현명한 제자들이 그 문제를 다루고 기록으로 남겨 고전이 되었습니다. 송나라 철학자 주자도 그 문제를 다루었고 성리학으로 기록을 남겼습니다. 조선의 위대한 학자였던 퇴계와 율곡도 그 문제를 다루었고 많은 명저를 남겼습니다. 다산 정약용도 그 문제를 다루었고 오백여 권의 기록을 남겼습니다. 지금 우리가 하는 이 삶의 고민을 공자, 맹자, 주자, 퇴계, 율곡, 다산, 추사도 이미 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다양하고 확실한 해결책을 내놓았습니다. 그것은 역사를 거쳐 오면서 고전이 되었고 인문학이 되었습니다. 

 

경영을 물으니 경영에 답하고 

지난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사람이 공자에게 질문했습니다. 공자에게 길(道)을 묻고 공자에게서 길을 찾았습니다. 탁월한 기업가의 한 사람이었던 삼성 창업자 이병철 회장은 1980년대 중반에 출간된 자서전 <호암자전>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가장 감명을 받은 책, 혹은 좌우에 두는 책을 들라면 나는 서슴지 않고 논어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 나라는 인간을 형성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책은 바로 이 논어이다. 나는 경영에 관한 책에는 흥미를 느껴본 적이 별로 없다. 내가 관심을 갖는 것은 경영의 기술보다는 인간의 마음가짐에 관한 것이다.’

성공한 창업가로서 그 누구보다도 경영의 기술을 갈구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는 경영의 기술보다는 사람의 마음가짐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간파하고 있었습니다. 그 인간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강력한 지혜가 논어에는 수없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서양이 물으니 서양에 답하고  

중국에 기독교를 전파한 서양의 예수회 선교사들은 중국에서 기독교를 선교하려면 중국을 먼저 알아야 한다는 판단 아래 17세기에 이미 '논어' '맹자' '대학' '중용' '주역' '효경' '소학' 등을 라틴어와 영어로 번역했습니다. 특히 논어는 1621년 최초로 라틴어로 번역되었습니다. 볼테르, 라이프니츠, 루소, 케네, 흄, 애덤 스미스에 이르기까지 18세기 유럽의 최고 지식인들은 공자를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공자 사상은 1688년 영국 명예혁명부터 1789년 프랑스 대혁명까지의 약 100여 년간 18세기 유럽의 계몽주의 사상의 씨앗이 되었습니다. 계몽주의의 선도 주자였던 볼테르는 영국의 경험론을 배경으로 공맹 철학을 전면적으로 수용해 합리주의 철학을 버리고 근대화 혁명의 지도 이념으로 삼았습니다. 그는 공자의 법을 따랐던 시대를 지구상에서 가장 행복하고 가장 존경할 만한 시대로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리더를 물으니 리더에 답합니다.

『논어』, 『순자』, 『공자가어』를 통해 공자에게 리더를 물었습니다. 224 어구를 답으로 이 책을 엮었습니다. 각 어구마다 공자어록의 원문, 음독과 기본적인 해석을 달았고, 간명하게 의역을 하여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공자어록의 의미와 함께 오늘 현실에서 바로 적용해 볼 수 있는 생생한 아이디어와 통찰력을 찾을 수 있게 하였으며, 특히 직장인을 포함한 조직의 리더들이 참조하면 좋을 만한 내용으로 재구성을 하였습니다. 『공자의 말』은 오늘을 살아가는 리더들에게 던지는 공자의 오래된 미래지혜입니다. 

 

공자의 말은 진행형입니다

     

     己所不欲 勿施於人 

     기소불욕 물시어인 

     내가 원치 않는 바라면 남에게도 하지 마라. 

 

나도 하고 싶지 않다면 다른 사람도 하고 싶지 않을 테니 억지로 시키지 마라. 속는 게 싫으면 속이지 마라. 뺏기는 게 싫으면 빼앗지 마라. 적은 게 싫으면 적게 주지 마라. 거만한 게 싫으면 거만하지 마라. 위선이 싫으면 속이지 마라. 짜증이 싫으면 짜증 내지 말라고 합니다.

그러니, 

 

2500년 전에도 욕 듣는 게 싫으면 제발 욕하지 마세요. 

1000년 전에도 욕 듣는 게 싫으면 제발 욕하지 마세요. 

지금도 욕 듣는 게 싫으면 제발 욕하지 마세요.

1000년 후에도 욕 듣는 게 싫으면 제발 욕하지 마세요.

2500년 후에도 욕 듣는 게 싫으면 제발 욕하지 마세요. 라는 것이 공자의 가르침일 것입니다.

목차

머리말 _2

 

1부. 我-Me

1. 일어서기 위해 _12

001 내 인생의 여섯 단어 / 002 서른에 일어서다 / 003 마흔에 흔들리지 않다 / 004 오십에 명을 알았다 / 005 육십에 귀가 순해지다 / 006 칠십에 세상을 얻다 / 007 실행이 답이다 / 008 리더는 그릇이 아니다 / 009 먼저 자격을 만들어라 / 010 세상 사람은 나의 거울 … (이하생략)

 

2. 수양을 위해 _64

047 조화를 만드는 윤활유 / 048 사랑하는 마음 / 049 사랑도 미움도 / 050  상대방 입장으로 / 051 뜨거운 인생 / 052 세상을 관통하는 진리 / 053 용서하는 마음 / 054 진정한 리더 / 055 어지러운 세상 / 056 내가 시작이다 / 057 인을 실천하는 네 가지 행동규범 … (이하생략)

 

3. 성장을 위해 _84

062 사람됨이 먼저다 / 063 절차탁마하라 / 064 학습의 정석(1) / 065 학습의 정석(2) / 066 진정 안다는 것은 / 067 흔들리지 않는 신념 / 068 2500년 전 교육 개방 정책 / 069 계발 / 070 인문교육 네 가지 / 071 공자가 시경을 편찬할 때 / 072 두려운 마음으로 … (이하생략)

 

4. 리더를 위해 _110

082 리더의 첫 번째 조건은 학습 / 083 리더의 두 번째 조건은 사람 / 084 리더의 세 번째 조건은 주도성 / 085 리더의 자중감 / 086 리더의 호학 / 087 시경은 사무사 / 088 실행이 답이다 / 089 리더의 자격 / 090 성공으로 이끄는 리더 / 091 인간관계의 핵심 고리 / 092 비겁함의 정의 … (이하생략)

 

 

2부. 我-We

5. 관계를 위해 _188

153 가짜를 조심해야 한다 / 154 상대의 마음을 얻으려면 / 155 이익을 따르면 원망이 생긴다 / 156 가슴 따듯한 사람 / 157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 158 성공의 법칙 / 159 예는 절제와 중용이다 / 160 친구에게 하는 충고하는 방법 / 161 지혜롭게 말하는 방법 / 162 박수받는 사람 / 163 인생 황금률 … (이하생략)

 

6. 가정을 위해 _212

172 건강이 효도의 시작 / 173 공경하는 마음이 효도 / 174 찡그리지 않는 것이 효도 / 175 간언에 유의하라 / 176 전화하는 것이 효도 / 177 부모님의 나이를 기억해 / 178 부모의 뜻을 살핌이 효다 / 179 어기지 않는 것이 효도 / 180 상갓집에서의 마음 / 181 부모의 상은 어떻게 해야 합니까 / 182 효와 예의 정의 … (이하생략)

 

7. 조직을 위해 _226

183 조직을 살리는 다섯 가지 원칙 / 184 북극성에 뭇 별이 끌리듯 / 185 덕치가 필요한 이유 / 186 경영에 집중이 필요한 이유 / 187 연봉을 높이는 방법 / 188 사람들을 움직이는 힘 / 189 차이를 인정하고 도와야 리더 / 190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 191 배움에 힘쓰되 적절히 통제하라 / 192 그럴 때가 있다 / 193 때가 아니면 먹지 않았다 … (이하생략)

 

8. 공공을 위해 _262

212 인재 채용의 세 가지 기준 / 213 감 놔라 대추 놔라 하지 마라 / 214 신뢰를 잃으면 모두를 잃는다 / 215 리더십의 첫 번째는 솔선수범 / 216 국가경영은 경제와 교육 / 217 행복이 사람을 부른다 / 218 작은 이익에 빠지지 마라 / 219 누구를 따르겠습니까? / 220 정치의 급선무는 / 221 공직자가 버려야 할 6가지 / 222 가혹한 정치 … (이하생략)

저자소개

최종엽(지은이)

카이로스경영연구소 대표 

 

한양대학교에서 인재개발교육(석사), 평생학습(박사수료)을 전공했습니다. 삼성전자㈜ 엔지니어, 인사과장, 경영혁신차장, PA부장으로 20여년 일했습니다. 현재는 카이로스경영연구소 대표, 경희대학교 겸임교수, 인문학강사, 면접전문위원,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입니다. 

 

『지금논어』, 『강사트렌드 코리아2020』(공저), 『원려, 멀리 내다보는 삶』 ,『일하는 나에게 논어가 답하다』, 『논어 직장인의 미래를 논하다』, 『블루타임』, 『사람예찬』(공저), 『서른살 진짜 내인생에 미쳐라』, 『나이아가라에 맞서라』, 『미국특보 105』등 12권의 저서가 있습니다.  

 

전국 강사경연대회(2016)에서 금상을 수상했으며, 대한민국명강사(209호)로 MBC ‘TV특강’, KBC ‘화통’, CJB ’스페셜’등 여러 방송 강연을 비롯하여, 연간 100회 이상의 인문학 강연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