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세잔의 산을 찾아서

세잔의 산을 찾아서

  • 페터한트케
  • |
  • 아트북스
  • |
  • 2006-01-20 출간
  • |
  • 215페이지
  • |
  • A5
  • |
  • ISBN 9788989800590
판매가

16,000원

즉시할인가

14,4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

적립금

72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4,400

이 상품은 품절된 상품입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한트케가 새롭게 발견하는 거장의 자취
현대 독일문학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작가이자 매년 노벨문학상 후보에 오르는 오스트리아의 대문호 페터 한트케가 세잔의 그림 속 풍경 생트빅투아르 산을 찾아 나선 자신의 특별한 체험을 들려준다. 한트케는 화가의 영지에서 직접 거장의 발자취를 더듬어가며 생애와 작품세계를 온전히 되살려낼 뿐만 아니라, 위대한 스승이 걸어간 예술의 길에서 자신이 추구해야 할 문학의 길을 모색하고, 진정한 자신의 모습을 찾아간다. 예술과 문학을 아름답게 교차시킨 이 책을 통해 거장의 자취가 마치 한 편의 그림처럼 재탄생하게 된 것이다. 일상에 대한 예리한 관찰과 섬세한 시적 묘사로 압축되는 한트케의 글답게, 세잔의 산을 탐험하고 거장의 예술을 탐색해가는 여정이 정치하면서도 아름답게 그려지고 있다. 시적인 산문과 실험적이고 독특한 글쓰기의 대가로 인정받는 페터 한트케는 단순한 기행 에세이를 넘어, 예술과 문학, 자연과 인생에 대한 깊이 있는 성찰이 돋보이는 한 차원 높은 에세이를 선보인다. 한트케는 「관객모독」이라는 희곡 작품으로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작가로서, 이 작품은 비트음악의 리듬을 언어적으로 구성하여 새로운 글쓰기를 시도함으로써 큰 호평을 받았다.
▶진정한 예술의 스승, 폴 세잔!
피카소, 마티스, 반 고흐를 낳은 근대 회화의 아버지 폴 세잔. 세잔은 메를로 퐁티, 릴케를 비롯해 20세기의 수많은 사상가와 시인, 작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친 위대한 화가로 올해는 그가 사망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특히 한트케는 세잔을 진정한 예술가의 모범이자 유일한 스승으로 여기고, 그에게서 많은 가르침과 깨달음을 전해받는다. 고향으로 돌아가 작업에만 몰두했던 화가, 예술을 향한 지칠 줄 모르는 열정과 부단한 노력, 치열한 작가 정신이 한트케의 마음에 큰 울림을 남긴 것이다. 화가의 그림 그리기와 작가의 글쓰기 방식을 교차시켜가면서, 진정한 예술의 길을 추구해가는 한트케는 스승의 길을 찾아 나선 가슴 벅찬 여정, 충만함과 고요가 가득한 여정에서 비로소 진정한 자아의 모습과 자신의 길을 되찾고 있다.
▶이제, 그림 속 풍경으로 함께 떠나보자!
폴 세잔과 한트케를 사로잡은 신비의 산, 생트빅투아르
폴 세잔은 파리에서 창작활동을 시작했지만,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 그곳에서 작업에 전념하면서 인물화와 정물화를 비롯하여 수많은 풍경화를 남겼다. 고향 프로방스의 아름다운 풍경을 끊임없이 화폭에 담아가던 세잔이 말년에 집중적으로 그린 그림이 바로 「생트빅투아르 산」으로 이 산을 소재로 한 그림이 수십 점에 이른다. 화가는 “같은 사물이라도 서로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면 참으로 흥미진진한 연구 대상이 된다”고 말하면서 이 모티프에 강한 애착을 보였다. 생트빅투아르 산은 세잔의 고향 프로방스의 명산으로, 화가에게 지속적으로 모티프를 제공하고 영감의 원천이 되었던 것이다. 드넓은 프로방스의 평지를 굽어보는 바위산, 웅장하고 장엄하면서도 본연의 모습을 잃지 않는 신비의 산 생트빅투아르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레지스탕스 단원들이 격렬하게 저항활동을 하던 곳이었으며, 지금은 ‘세잔의 산’으로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순례객들로 북적이는 예술의 성지로 남아 있다. 세잔이 자연 풍경을 고유의 시각으로 절묘하게 그려나간 것처럼, 작가는 그의 시선에 와 닿은 심상을 너무도 아름답게 표현해 독자들은 마치 글로써 그려나간 그림을 보는 듯한 감동을 느낄 수 있? 것이다. 세잔, 한트케의 뒤를 이어 직접 답사길에 오른 옮긴이의 열정이 담긴 현장 사진과 공들여 준비한 도판 자료는 글 속의 풍경을 우리 눈앞에 생생히 전해준다. 이제 한트케와 함께, 세잔을 사로잡은 풍경 속으로 같이 걸어가보자.


목차


커다란 아치
색조의 언덕
철학자의 고원
도랑 건너뛰기
뽕나무 길
최고의 걸작
싸늘한 벌판
팽이 언덕
커다란 숲

옮긴이의 말
찾아보기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