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그날 밤의 거짓말 (개정판)

그날 밤의 거짓말 (개정판)

  • 제수알도부팔리노
  • |
  • 섬앤섬
  • |
  • 2020-11-15 출간
  • |
  • 280페이지
  • |
  • 135 X 205 mm
  • |
  • ISBN 9788997454426
판매가

12,000원

즉시할인가

10,8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

적립금

108원 적립(1%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사형 전날 벌어지는 진실과 거짓의 성찬,
독자의 예상을 뒤엎는 기막힌 대반전.
마키아벨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20세기 이탈리아 문학의 대표작!

무대는 19세기 중엽 시칠리아 왕국에 딸린 어느 외딴 섬의 요새 감옥. 부르봉 왕가의 지배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국왕을 암살하려다 붙잡혀 사형을 선고받은 네 명의 남자가 사형을 하루 앞두고 마지막 밤을 보내고 있다.
사형 전날 잔혹하고 냉엄한 사령관이 나타나 뜻밖의 제안을 한다. 무기명 투표를 통해 네 명 가운데 한 명이라도 사건의 배후 조종자인 ‘불멸의 신’의 이름을 알려준다면 모두의 목숨을 살려주겠다는 것.
마지막 밤을 보내는 인가푸 남작, 시인 살림베니, 병사 아제실라오, 학생 나르키소스 등 죄수 4명 앞에 치릴로 수도사가 나타난다. 치릴로 수도사는 각자의 인생을 정리해보는 하룻밤의 데카메론을 제안하고, 4명의 죄수는 자기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나르키소스는 행복했지만 자신을 파멸의 구렁텅이로 밀어 넣은‘사랑’에 관해 이야기한다. 인가푸 남작은 자신이 국왕 살해 음모에 가담하게 된 이야기를, 아제실라오는 자신의 출생과 상관 살해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죽음을 코앞에 두고 각자 자신의 인생의 회한과 빛과 그림자를 풀어놓는 이야기는 그러나, 진실과 거짓이 교묘하게 뒤섞여 있다.
4명의 이야기가 모두 끝나고 치릴로 수도사의 교묘한 재간으로 ‘불멸의 신’의 정체가 드디어 밝혀지고, 치릴로 수도사의 정체도 드러난다.
그러나 이것이 과연 진실일까?
마지막에 등장하는 콘살보 데 레티스의 유언장은, 충격적이면서도 전율을 일으키는 반전을 보여준다.
……
“지금 허공에 떠 있는 내기돈은 우리 목숨이야. 우리는 파스칼의 계산법에 따라 판돈을 나누어 갖게 된다는 뜻이지.”

“놈들은 제각기 이야기를 늘어놓으면서 수수께끼 풀이로 저를 끌어들이고, 진실과 거짓이 뒤섞인 이야기를 에둘러서 후렴처럼 장황하게 되풀이했습니다. 결국 저는 어린애처럼 나섰다가 오히려 덫에 걸려들어, 놈들이 원하는 바로 그런 인물이 되어버린 꼴입니다.”

《그날 밤의 거짓말에 대한》 평가

* A.S. 바이엇(맨 부커상 수상 작가) _ 우아하고 흥미진진한 소설

* 제수알도 부팔리노의 이 소설은 알렉상드르 뒤마, 칼비노, 보르헤스의 작품과 비견된다. -아마존 독자

* 워싱턴 포스트 _ 《그날 밤의 거짓말》의 문체는 마치 지금 여기에서 사건이 벌어지는 것처럼 생생하고, 신선하다. 마지막 결론 또한 충격적이면서 독자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주기에 모자람이 없다.

* 커커스 리뷰 _ 부팔리노는 타고난 이야기꾼으로서의 기질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으며, 아주 세련된 우화를 빚어내었다. 즐기며 읽으며. 다양한 각도에서 감상할 수 있는 소설이다. 지극히 단순한 구조이지만 놀라운 결말이 기다리고 있다.

“제수알도 부팔리노는 이 소설에서 추리소설의 기법과 장치를 몇 겹으로 짜맞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문학과 오페라 아리아 등에서 인용한 구절들을 콜라주처럼 짜깁기함으로써 책벌레다운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이 책에서 인용한 구절들은 대부분 이탈리아 고전 작가들의 문장이지만 스탕달의 문장도 들어 있다. 호사가라면 어디에 누구의 구절이 숨어 있는지 찾아내는 즐거움도 있을 것이다.” -옮긴이


목차


01 어디에서
02 누가, 왜, 어떻게
03 흥정
04 밤을 어떻게 보낼 것인가
05 학생의 이야기-강에서 구출된 나르시스
06 천둥과 번개의 간주곡
07 남작의 이야기
08 지붕 위를 걷다
09 병사의 이야기-뒤죽박죽
10 망나니의 방문
11 시인의 이야기-눈먼 수탉
12 주사위 승부
13 문제의 해결사
14 비둘기가 나르고 사냥꾼이 발견한 문서

옮긴이의 덧붙임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