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신성한 용기

신성한 용기

  • 오스카미로-퀘사다 ,보니글래스-코핀
  • |
  • 정신세계사
  • |
  • 2021-02-25 출간
  • |
  • 208페이지
  • |
  • 129 X 200 X 21 mm /268g
  • |
  • ISBN 9788935704477
판매가

14,000원

즉시할인가

12,6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7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6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오스카 미로-퀘사다는 열 살 때 천식 발작으로 호흡이 멈춘 후 끝없는 심연으로 빠져들다가 한순간 현실로 다시 튕겨나왔다. 그리고 눈을 뜬 그의 앞에 서 있던 것은 놀랍게도 빛의 존재들이었다. 다른 세상에서 온 듯한 그들은 키가 천장에 닿을 만큼 컸고, 분명 셋이지만 하나처럼 공명했으며, 눈부시게 빛났다. 그들은 그의 병을 말끔히 치료해주었고, 그가 이번 생에서 겪을 일들과 타고난 사명을 생생히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후 8년간 이 기억은 망각의 구름에 덮여 완전히 잊혀졌다. 첫 스승 돈 셀소를 만날 때까지.
열여덟 살 때 친구들과 여행을 떠났다가 우연히 돈 셀소를 만난 오스카는 샤먼 의례에 처음 참여하게 되었는데, 의례 중간에 빛의 세 존재가 다시 그의 앞에 나타났다. 그들은 다른 참여자들에게는 보이지 않고 오직 그에게만 보이는 듯했다. 그때 돈 셀소가 팔꿈치로 툭 치며 물었다. “저들 기억해?” 그는 더듬거리며 답했다. “네, 기억합니다.” 그 순간 8년 전 임사 체험에서 보았던 것들이 전부 의식 속에서 다시 떠올랐고, 그의 세상은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곳이 되어버렸다.
오스카는 곧바로 돈 셀소에게 제자로 받아주기를 청했고, 페루의 북부 해안가에서 전해오는 샤먼 전통을 전수받기 시작했다. 그리고 돈 셀소가 세상을 떠난 후에는, 또 다른 인연으로 만나게 된 스승 돈 베니토에게서 페루의 중부 안데스 지역에서 전해오는 샤먼 전통을 전수받았다. 이 두 걸출한 스승이 가르쳐준 샤머니즘의 요체는 우주의 모든 것과 교감하며 신성한 우호관계를 맺는 것이었다. 구체적 기술이나 예법은 그저 형식이자 수단에 불과했다. 다시 말해 눈에 보이는 것들이 전부가 아니며, 세상에 분리된 존재란 있을 수 없다는 고대의 지혜를 용기 내어 깊숙이 받아들이는 것이 근본이자 전부였다.
삶의 고비마다 보이지 않는 위대한 힘의 은총을 경험해온 저자는 이 책에서 개인적, 영적으로 결코 순탄치 않았던 자신의 인생 여정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냄과 동시에 독자들이 직접 그 힘을 불러내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샤먼 식 치유법, 정화법, 기도법을 숨김없이 공개한다. 이 고대의 지혜야말로 개인으로서도, 전 인류로서도 유례없는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닥뜨린 오늘날의 우리에게 가장 절실한 것이기 때문이다.

“남아메리카의 샤먼 전통과 현대사회의 합리성을 하나로 조율해낸 위대한 책.”
- 바버라 막스 허버드, 미래학자

“당신을 꼼짝 못하게 한 다음 딴 세상으로 데려가 완전히 변화시킬 이야기.”
- 힐러리 웹, 안데스 토착문화 연구가

“머리에서 심장으로의 40센티미터짜리 환승이 당신이 하게 될 가장 긴 여행이다.
저항한다면 그 여행에 일생이 걸릴 것이다.
내맡긴다면 당신은 이미 집에 가 있을 것이다.”
- 본문 중에서


목차


엮은이의 말
책을 열며
1장 혼 신뢰하기
2장 영 공경하기
3장 마음 열기
4장 정신 변성하기
5장 몸 치유하기
책을 닫으며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