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근대 한국종교 세계와 만나다

근대 한국종교 세계와 만나다

  • 원광대학교원불교사상연구원편
  • |
  • 모시는사람들
  • |
  • 2021-04-25 출간
  • |
  • 368페이지
  • |
  • 152 X 225 X 18 mm
  • |
  • ISBN 9791166290343
판매가

18,000원

즉시할인가

16,2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9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6,2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어쩌면 이렇게 시대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가?”
한국종교의 공공성을 재구축하는 작업을 4년째 이어오면서 맞닥뜨린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은 이미 150여 년 전부터 한국종교가 제시해 온 ‘다시개벽’, ‘정신개벽’, ‘후천개벽’의 상황을 여지없이 현상적인 것, 현실적인 것, 현재적인 것으로 비춰 보이고 있다. 물론 이것은 현재 인류가 당면한 팬데믹 위기 상황 자체의 종말적인 위기 상황을 피상적으로 이야기하며 “거 봐, 내 말이 맞았잖아!”를 외치는 말이 아니다. 그보다는 이러한 전 지구적, 전 인류적, 전 생명적 위기 상황을 초래한 이른바 ‘근대문명’의 반 인간성, 반 문명성, 반 생명성에 대한 성찰적인 재확인이다.

2017년부터 계속해 오고 있는 ‘한국종교의 공공성 재구축 작업’은 그동안 『근대한국 개벽종교를 공공하다』(2018), 『근대한국 개벽사상을 실천하다』(2019), 『근대한국 개벽운동을 다시읽다』(2020) 등의 성과로 출간되었다. 첫해(2018)에는 ‘개벽종교’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설정하고 그 정체성을 정초하였다. 개벽종교는 ‘한국의 신종교(新宗敎=1860년 東學 창도 이래 한국에서 自生한 종교)’ 중에서 개벽전망을 공유하는 동학-천도교, 증산교, 대종교, 원불교 등을 지칭하는 말이다. 이 개벽종교야말로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가장 세계적인 종교라고 할 수 있다.

둘째(2019) 연도에는 그 개벽종교들이 한국 근현대사에서 전개해 온 ‘개벽적 실천운동’을 ‘한국종교의 공공성’이라는 차원에서 재조명한 것이다. 그동안 민족종교로서 민족운동을 전개했다는 논리에 머물렀던 시야를 개벽운동이라는 차원으로 확장함으로써 민족이나 국가에 한정되지 않고 인류 전체 나아가, 인류를 포함한 생태계나 생명계 전체를 아우르는 운동으로서 재정의, 재정립, 재천명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 작업을 통해 ‘지구학으로서의 개벽종교’에 대한 가능성을 이미 확인하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셋째(2020) 연도에는 둘째 연도에 마련된 개벽운동으로서의 개벽종교, 한국종교의 의미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이를 좀 더 본격적으로 논구하는 작업이 되었다. 특히 이해에 코로나19의 팬데믹이 걷잡을 수 없이 전개되는 상황 속에서, 이러한 유의 사태가 일어날 것을 충분히 예견하였던 개벽종교의 창시자들과 그 계승자들의 지혜의 법문은, 이 시대에 종교적 틀을 넘어서 전 인류에게 제시해야 하는 ‘한국사상의 정수’라는 점에 대한 논구가 이루어졌다.

이러한 3년간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부터는 좀 더 자신감을 가지고, 한국종교와 세계와의 대화를 본격적으로 시도하게 된다. 다시 말해 한국종교를 ‘한국인에 의한 한국인을 위한 종교’로서가 아니라, ‘한국인에 의한 세계인을 위한 종교’로서의 의미를 연구하고 제안하고 있다. 한국종교에 내포된 시민적 공공성은 국가적 틀에 갇혀 있지 않고 지구시민 윤리에 부응한 것임을 밝히고 있다. ‘국가적 공공성’에서 ‘지구적 공공성’으로 확장되는 것이다.

이 책에서 말하는 한국종교들은 한결같이 개인의 구원이나 기복에 눈 돌리지 않고, 지구공동체 차원의 새로운 세상과 새로운 문명, 그리고 새로운 삶과 새로운 인간을 지향한다는 공통점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오늘 전 지구, 전 인류, 전 생명(생태)이 직면한 위기 상황에 대한 복음이요, 살 길을 안내하는 샛별-등대와 같은 지식이 된다. 이 책은 팬데믹 시대의 한국종교의 재발견, 다시 말해 ‘지구종교’로서의 ‘한국종교’를 발견하는 시발점이 된다. 원불교사상연구원에서는 이 책의 연장선상에서 앞으로 후속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다.


목차


발간사_ 박맹수
제1부 지구시민
천도교의 지구주의와 지구적 인간관 / 조성환
천도교의 공화주의와 공화적 인간관 / 허남진
원불교의 시민적 덕성 / 김봉곤
제2부 세계인식
탁사 최병헌의 사해동포주의: 유교와 기독교 그리고 보편주의 / 김석근
대종교 범퉁구스주의와 보편주의 / 야규 마코토(柳生眞)
근대 한국종교의 ‘세계’ 인식과 일원주의 및 삼동윤리의 세계관 / 원영상
제3부 미래사회
근대 한국종교의 ‘사회·경제’ 인식 / 김민영
이돈화의 미래종교론: 손병희에 대한 해석을 중심으로 / 조성환·이우진
레비나스 타자철학과 원불교 여성관의 만남: 여성혐오 문제에 대한 제언 / 이주연
에필로그 | 동학 정신과 코로나19 이후 미래사회 / 박맹수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