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마션

마션

  • 앤디위어
  • |
  • 알에이치코리아
  • |
  • 2021-05-04 출간
  • |
  • 552페이지
  • |
  • 146 X 209 mm
  • |
  • ISBN 9788925588650
판매가

16,500원

즉시할인가

14,85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82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4,8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SF계를 뒤흔든 대담한 데뷔작,
천재 작가 탄생을 알린 21세기 화성판 로빈슨 크루소
†《뉴욕타임스》 74주 연속 베스트셀러
500만 관객이 선택한 맷 데이먼 주연 영화 〈마션〉원작 소설†

“단 1초도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다.”
인생 최고의 날, 죽음 앞에 선 한 남자의 치열한 생존기

지구로부터 225,000,000km 떨어진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곳에서 조난을 당한 남성, 마크 와트니는 화성 탐사 계획에 참여한 식물학자로 1,000여 일 동안 아레스3 탐사선을 타고 무사히 화성에 도착한다. 예정된 탐사를 수행하던 엿새째, 예기치 못한 모래 폭풍에 휩쓸린 와트니와 일행들 사이에 교신이 끊겨버린다. 그가 죽었다고 생각한 동료들은 두려움 속에 귀환하고, 모래 언덕에서 홀로 깨어난 그는 감자 몇 알과 함께 다음 탐사선이 올 때까지 살아남아야 한다. 이보다 더 최악의 생존기가 있을까? 하지만 이 똑똑한 과학자는 화성에 지구 작물을 심고, 물을 만들었으며 산소와 이산화탄소로 경작을 해낸다. 한편 나사 영상 담당 직원은 마크 와트니의 시체가 보일 줄 알았던 영상 기록을 통해 깨끗이 치워진 막사 근처에서 마침내 그의 생존을 확인한다.
《마션》은 나사가 추진하는 화성 탐사 계획을 통해 인류의 야심 찬 노력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이제껏 수많은 사람들이 기다려왔으나 누구도 집필할 수 없었던 작품이기도 하다. 74주간 베스트셀러 목록에 있었을 만큼 이 책이 가진 이야기의 힘은 조금도 모자람이 없다. 전 세계 독자를 사로잡을 만한 고유의 소재로, 하루하루 주인공의 생존기가 긴박하지만 완벽하게 짜여 있다.

“대담하고 흥미로운 조합.”
이야기, 인물, 과학적 기술의 정확성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스릴러

붉은 별 화성을 향한 인류의 발자취는 수 세기 동안 이어진 염원이자 도전의 기록이었다. 이 책은 실제 나사가 실현했던 탐사와 촬영한 영상을 바탕으로 만들어 낸 최고의 조합이자, 조난 소설에서 흔히 느껴지는 절망감과 성취감의 극적 대비가 화성이라는 공간에서 연출돼 독자에게 한껏 증폭된 여운을 남긴 사례이기도 하다. ‘천재 작가’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 작가 앤디 위어는 이미 15세에 미국 국립연구소에서 일했으며, 이후 각종 연구 및 개발에 참가한 실력파 프로그래머이다. 이러한 그의 이력 덕분에 《마션》은 다채로운 과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작가 고유의 독특한 문학적 감각을 마음껏 선보인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책을 통해 먼 행성에 남겨진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한 전 지구인의 성원과 기술적 지원을 보며, 우리는 다시 인류애를 생각하게 된다. 일면식도 없는 남성을 응원하고 그의 한마디에 울고 웃는다. 심지어 수억 달러의 지출이나 국가적 기밀 유출도 마다하지 않는 와트니 구출 과정은 현실에서 일어나기 힘든 장면이지만, 인류에게 이러한 위기가 닥친다면 한 번쯤 이런 시도를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낙관적인 생각마저 계속 들게 한다. 색다른 행복감을 주는 소설 《마션》, 이 책은 수년이 지나도 명작으로 회자될 것임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