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11 (양장)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11 (양장)

  • 히로시마레이코
  • |
  • 길벗스쿨
  • |
  • 2021-07-12 출간
  • |
  • 176페이지
  • |
  • 128 X 188 mm
  • |
  • ISBN 9791164063734
판매가

12,000원

즉시할인가

10,8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6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국내 누적 90만 부 돌파!
누구나 공감하는 고민과 불안을
때론 통쾌하게 날려주고, 때론 따뜻하게 위로하는
재미와 감동의 판타지 동화.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시리즈의 열한 번째 이야기.

전천당vs.화앙당의
최종 결전
끈질긴 악연을 끊어낼 날이 다가왔다!
과연 냉혹한 싸움 끝에 누가 웃을 것인가?

■ 전천당 대 화앙당의 최종 결전
냉혹하고 서늘한 승부에 마침표를 찍고 악연을 찢어내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11권》에서는 전천당 주인 베니코가 요도미와의 악연을 완전히 끊어낼 마지막 싸움을 전개한다. 전천당은 4권부터 등장한 화앙당의 요도미 때문에 평화로운 일상이 여러 번 흔들렸다. 전천당 과자를 도둑맞거나 손님을 뺏기거나 화앙당의 악의로 과자가 오염되는 등 요도미의 온갖 만행에 당했다. 그럴 때마다 베니코는 의연하고 단호하게 대처해왔다.
하지만 이번에 또다시 시작된 요도미의 농간은 더 이상 두고 볼 수가 없다. 전천당의 귀여운 마스코트 금색 마네키네코들이 고통스러워하더니 차례씩 검은색 불행 벌레로 변하는 것이다. 손님들을 불행하게 하는 것도 모자라 감히 소중한 마네키네코들까지 건드리다니. 이대로 두었다간 전천당 전체가 흔들릴 위기에 빠진다.
전천당을 지루할 새 없이 괴롭히고 승부를 걸었던 화앙당 요도미와의 악연을 이제는 정말 끝내야 할 때가 되었다. 싸움은 시끄러운 소리 하나 없이 고요하게, 하지만 너무나 처절하고 냉혹하게 이어진다. 과연 베니코는 악연의 굴레를 끊어낼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결말이 우리를 기다린다.
이 싸움을 끝으로 전천당은 시즌 1을 마무리하고, 또다시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로 이어질 시즌 2를 예고한다.

■ “감당하지 못할 힘”에 대한 인간의 욕심을 비웃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11권》에서는 요도미가 전천당 과자를 산 손님들에게 전천당 과자보다 더 강력한 효과가 있는 화앙당 과자를 건넨다. 힘이 더 세다는 말에 손님들은 대부분 전천당 과자를 버리고 화앙당 과자를 선택한다. 하지만 화앙당 과자는 효과와 힘이 지나치게 커서 손님들이 제대로 조절할 수 없었다.
벌레란 벌레를 다 없애준다는 향수를 썼다가 귀중한 벌레까지 놓치게 된 여성, 친구의 재능 한 가지를 뽑아 오는 것도 모자라 많은 사람의 재능을 다 거저먹으려다 큰 불행에 닥치고 만 소년, 앞자리로 재빠르게 가고 싶어 하다 뭐든지 맨 처음하게 되어 난감하게 된 소녀 등 자기에게 필요한 힘보다 더 지나친 욕심을 부리다가 후회하게 되는 사람들 이야기를 볼 수 있다.
요도미는 후회하는 손님들을 보고, 우리 인간을 비웃듯 혼잣말을 읊조린다. “너무 큰 힘은 감당하지 못하고 휘둘려 버려서 마침내 불행의 나락으로 떨어지고 말지.”
힘에 대한 허상, 욕심에 관한 과유불급을 우리 삶에 녹아든 이야기로 풀어내어 독자들이 공감하게 만든다.

■ “그 선택으로 행복해질지, 불행해질지는 생각하기 나름”
흔들리는 우리 마음에 용기의 뿌리를 내려 주다
이번 권에서는 요도미의 계략에 속아 불행해질 뻔한 전천당 손님들이 자주 등장한다. 불행한 결과 앞에서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갈팡질팡한다. 이런 모습은 우리 개개인의 삶과 닮아있다. 선택의 갈림길에서 자기의 결정에 자신이 없을 때, 결정하고서 나쁜 결과에 후회할 때 우리는 자기 탓을 하거나 남 탓을 하며 되는 일이 없다고 한탄한다. 전천당의 손님들도 마찬가지다. 저 소녀의 꾐에 빠지질 말걸, 전천당 과자를 포기하지 말걸, 난처한 상황 앞에서 후회만 늘어놓는다.
하지만 그런 손님들 앞에서 베니코는 얘기한다. “저희 과자를 포기한 것은 손님이 스스로 선택한 일. 그 선택으로 행복해질지, 불행해질지는 생각하기 나름입니다. 잃어버린 게 아니라 원하는 것을 다른 것으로 바꾸었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후회만 하지 않으면 아마도 운은 따라올 것입니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11권》에서는 잘못된 선택으로 눈앞의 일이 당장 잘되지 않더라도 후회하지 않고 지금을 즐기며 충실히 살아가길 응원한다. 지난날의 속박에서 벗어나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고 만족하는 삶에도 용기가 필요하다. 그 용기가 독자들의 마음에서 뿌리 내려 마음의 중심을 잡도록 독자들을 격려한다.

■ 국내 누적 90만 부 돌파! 화제의 베스트셀러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시리즈는 2019년 한국에서 첫 출간을 하자마자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 진입하고, 어린이 분야 1위를 할 정도로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시리즈는 학원물과 탐정물이 주를 이루는 국내 어린이 판타지 시장에 마법과 환상, 스릴러 요소가 가미된 색다른 내용으로 한순간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복잡하지 않은 이야기 구조와 매력적인 캐릭터, 과자 가게의 아이템, 그것을 운용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며 신선하게 다가온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에서 보여주는 인간의 욕심, 행복, 올바른 가치관을 추구하는 권선징악의 내용은 대중적이며 보편적인 주제라서 아이부터 어른까지 즐겁게 읽을 수 있다.

■ 쉽고 빠른 전개, 흡입력 넘치는 스토리, 권선징악의 교훈까지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은 문장 호흡이 짧고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문체를 가졌다.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고, 전개가 빠르며 흡입력이 강해 단숨에 읽어 내려간다. 마치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흥미진진하게 깊이 몰입할 수 있다.
이 책이 갖고 있는 이야기의 힘은 독서력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징검다리 역할을 한다. 또한 웹소설 및 모바일에 익숙한 아이들도 한 번 읽기 시작하면 뒷내용이 궁금하여 멈추지 않을 정도로 집중해서 읽는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은 재미와 흥미, 그 이상의 가치를 남긴다. 행운의 과자를 손에 넣었어도 자신이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그 결말은 상당히 달라진다. 내가 바라는 행운, 그리고 그 행운을 둘러싼 나의 선택과 행동들에 권선징악의 결말이 더해져 독자들에게 교훈과 생각할 거리를 건넨다.


목차


프롤로그 …………… 7
다이노소다와 유적 쌀로뻥 …………… 11
벌레 퇴치 향수 …………… 39
쏙쏙 추잉 껌과 날로 먹기 사블레 …………… 67
불행 벌레로 변한 마네키네코 …………… 87
서둘러 떡과 느긋해 캔디 …………… 95
휙휙 탄산수와 첨첨 별사탕 …………… 121
찢어 오징어 …………… 145
에필로그 …………… 163
스미마루의 그림일기 …………… 170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