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일일일시 하

일일일시 하

  • 김종태
  • |
  • 고반
  • |
  • 2021-08-01 출간
  • |
  • 658페이지
  • |
  • 188 X 240 mm
  • |
  • ISBN 9788997169559
판매가

38,000원

즉시할인가

34,2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9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34,2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한시는 하루 1수씩 365편에 마지막 마치는 말을 대신한 1수를 덧붙여 366수를 번역하고 해설하였으며, 해설과 더불어 소개한 한시가 18수, 제발을 설명하면서 소개한 시가 18수 있어 모두 402수의 시를 수록하였다. 또 작은 삽도를 제외하고 연관된 그림과 사진을 188점 수록하였다.
필자는 한시 구문 한 자 한 자를 단순히 번역하는 데 그친 것이 아니라 문리를 이해하고 의미를 제대로 알 수 있도록 중국과 대만으로 고적 답사와 전시 관람 등을 위해 17회 145일 여행를 다녀왔다.
이 책은 절구와 율시가 주종을 이루는 가운데 장단귀와 사곡(詞曲) 등도 아우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대별로 다양하고 여러 시체를 망라하고 있는 데다 계절별로 시가 고루 선정되고 구문 설명과 내용 설명을 아우르고 있어 한시를 배우거나 감상하고자 하는 사람에게 안목을 넓혀 주고 풍성한 감동과 영감을 줄 것이다. 특히 시경(詩境)과 유사한 화의(畵意)을 지니고 있는 그림을 함께 곁들이고 제화시도 소개하여 감상하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 책의 특징으로는 계절 순서에 맞게 하루 1편의 한시가 소개되어 있는 점, 한나라 때부터 청나라 시대까지 내용과 형식에 있어 다양한 한시가 소개되어 있는 점, 시에 밀접하고 어울리는 그림이 많이 수록된 점 등을 들 수 있다.

필자의 해설은 다음 두 가지 방향에서 진행되었다. 하나는 해당 글자와 구절에서 어떻게 하여 그런 뜻과 번역이 나오게 되었는지 그 과정과 이유를 설명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시의 문맥과 배경을 통해 시인이 말하는 의사를 왜곡하지 않고 이해하는 방식이다. 그래서 어떤 시는 구문 풀이를 앞세우기도 하고 어떤 시는 배경 설명을 우선하기도 하였지만, 그 어느 경우에나 가장 중요하고 가장 우선적으로 설명해야 하는 것을 먼저 설명하고 중점적으로 서술하여 시의 본질적인 가치와 의미를 밝히는데 근본 목적을 두는 것은 변하지 않았다. 때문에 독자들이 조금만 사전을 찾아보거나 인터넷을 검색하면 알 수 있는 것은 되도록 서술하지 않았다.
한시의 구문을 설명할 때 문리로만 막연하게 이야기할 수 없고 해당 글자와 구절이 왜 그렇게 해석되고 번역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좀 더 과학적인 설명이 필요하였다. 그래서 한시의 대구는 중국의 저명한 한어 어법 학자인 왕력(王力, 1900~1986) 선생의 책에서 많은 계발을 받았고 품사의 전성은 북한의 고전 번역 부문 교수와 연구자들의 소논문에서 많은 시사를 받았다.

필자는 여러 대목에서 각계 전문가 및 학자들로부터 좋은 지적과 도움 받아 새로 알고 밝힌 부분 몇 가지를 이 책에 소개하고 있다. 3월 21일 백거이의 시에 나오는 楡(유)를 느릅나무가 아니라 비술나무로 알게 된 것은 『한국의 나무』 저자 김태영 선생의 지적을 받은 것이다. 선생과는 杏(행)이나 桂(계)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여 각각 살구나무와 목서류로 제대로 알게 되었다. 1월 30일에 나오는 잉어가 물속에 사는 잉어가 아니라 편지를 넣는 목함이라는 신선한 학설을 중문학자 서성 선생에게 들었다. 또 4월 11일에 나오는 『戴叔倫集(대숙륜집)』의 문제점 등도 지적을 받았다. 3월 16일에 나오는 삼삼(三三)과 구구(九九)는 처음에 엉뚱한 방향으로 천착하였는데 성리학과 불교에 조예가 깊은 이상하 선생에게 물어 바른 방향으로 번역을 하게 되었다. 8월 17일에 나오는 자수(者樹)는 아직까지 미진한 점이 있는데 몇 분에게 의견을 물어 가장 문리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처리하였다.

이 책은 1년 12달을 상·하 2권으로 나누어 상권은 1월부터 6월까지, 하권은 7월부터 12월까지로 구성하였다.
책의 말미에는 작가별 작품 목록, 조대별 작가 목록을 두었으며, 참고문헌은 한시를 공부하거나 감상하는데 도움이 되는 공구서 성격의 문헌 위주로 정리하였다. 또한 한시에 등장하는 주요 지명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지도를 붙였다.


목차


책을 펴내며 _ 한시를 읽는 즐거움과 이 책의 특징

7월 _ 맑은 바람 밝은 달은 주인이 없으니 모두 남루에 시원한 풍경이 되어주네
8월 _ 늦더위는 매미 소리에 묻혀 가고 가을은 기러기와 함께 찾아오네
9월 _ 사립문 밖에 지팡이 짚고 서서 바람 쐬며 저녁 매미 소리 듣네
10월 _ 나도 좋은 시 지을 수 있지만 그 사람이 들을 수가 없구나
11월 _ 나는 노인이라 들어도 두려울 게 없지만 소년아 듣지를 마라 그대 머리 희어지리
12월 _ 이제 금방 술 한 병을 열자니 어찌 그대가 생각나지 않겠나
이 책을 마치며

작가별 작품
조대별 작가
참고문헌
찾아보기
중국 지도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