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나는 미술관에서 투자를 배웠다

나는 미술관에서 투자를 배웠다

  • 이지혜
  • |
  • 미래의창
  • |
  • 2021-09-13 출간
  • |
  • 272페이지
  • |
  • 준비중
  • |
  • ISBN 9791191464511
판매가

16,000원

즉시할인가

14,4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8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4,4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아트페어와 옥션, 갤러리에 나타난 MZ세대, 그들은 왜 미술 시장으로 눈을 돌렸을까?”

똑소리 나는 자본주의키즈들을 사로잡은 미술품 투자의 매력

 

바야흐로 자본의 시대. 우리는 어떤 단어든 그 뒤에 ‘시장’이 붙으면 열광하는 세상을 살고 있다. 이 거대한 시장의 파도에 미술품이 올라탔고, 여기에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는 MZ세대가 합류했다. 요즘 아트페어와 옥션의 풍경은 이전과 사뭇 다르다. 톰브라운 슈트를 위아래로 맞춰 입고, 리세일가가 엄청난 것으로 유명한 나이키 한정판 스니커즈를 신은 젊은이들이 속속 등장한 것이다. 시장의 흐름을 누구보다 기민하게 파악하고 발 빠르게 움직이는 MZ들의 출현은 미술 시장이 더 이상 ‘부자들만의 세계’가 아니며 아트테크가 새로운 대체 투자 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음을 반증한다.

아트테크, 즉 미술품 투자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시간을 들여 꾸준히 미술에 관심을 쏟는 정성과 인내다. 미술품을 보는 안목은 절대 하루아침에 얻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비전공자로서 직접 몸으로 부딪혀가며 다양한 시행착오를 거쳐 마침내 아트 컬렉터로 거듭난 저자는 그간 경험하고 익힌 아트테크 지식과 노하우를 한 권에 책으로 풀어냈다. 뉴욕의 미술관과 홍콩의 아트페어, 서울의 옥션을 쉼 없이 다니며 보고 듣고 전하는 생생한 현장 이야기를 함께 나눠보자.

 

세상에서 가장 우아하고 트렌디한 아트테크의 세계

앞서가는 MZ들의 시선을 사로잡다

코로나 사태의 발발 이후 미술 시장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육안으로 확인해야 하는 것이 많은 미술품의 특성상 아트페어, 옥션, 갤러리 등 오프라인 공간에서 주로 거래가 이뤄져왔기 때문에 코로나19의 타격을 피할 수 없었던 것이다. 예정됐던 전시들이 미뤄지거나 취소되고, 글로벌 아트페어도 중도에 폐막하고 말았다. 하지만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이 있듯, 미술계는 온라인에서 돌파구를 찾았다. 미술품 전문 온라인 플랫폼이 빠르게 자리를 잡았고, 사람들은 온라인 공간에서 각종 전시와 페어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이렇게 미술 시장에 랜선을 연결하자 그 새로운 혈관을 통해 ‘MZ’라는 새로운 피가 수혈되기 시작했다.

MZ세대는 현재 미술 시장을 이른바 ‘불장’으로 이끌고 있는 주역이다. 미술품은 여러 모로 MZ들에게 매력적인 투자처이기 때문이다. 우선 미술품은 주식이나 가상자산에 비해 안정적이고 수익률이 높다. 게다가 최근 들어 거래 금액이 낮아지면서 환금성 확보가 수월해졌다. 높았던 진입 장벽이 사라진 것이다. 나아가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부동산 정책이나 각종 세금의 제약에서도 자유로운 편이다. 무엇보다 취향 소비를 즐기고 ‘나’를 드러내는 데 적극적인 MZ들이 자신의 ‘특별하고 멋진’ 일상으로 삼기에 미술품만큼 제격인 것도 없다. 덕분에 지금 국내 미술 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활기로 가득 차 있다. 매일 전날의 낙찰 기록을 새롭게 경신하고 있는 경매 현장만 봐도 그 열기를 짐작할 수 있다. 이제 ‘그들만의 리그’는 깨졌다. 활짝 열린 아트테크의 문, 그렇다면 우리는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 걸까?

 

작품을 고르는 안목부터 맞춤형 투자 플랜까지

컬렉터언니 제이니가 소개하는 아트테크의 모든 것

미술품은 예술 작품일까, 아니면 자산일까? 저자는 바로 이 질문에서부터 출발하여 한 권의 책을 완성했다. 음악이나 무용과는 달리 미술품은 유일하게 ‘거래’가 가능한 실재적 예술이다. 그래서 미술품을 가리켜 ‘영혼이 있는 황금’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돈이 많다고 해서 모두가 좋은 그림을 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림을 사는 행위에는 열정과 용기가 뒷받침되어야 하고, 두툼한 지갑보다 넉넉한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열정과 용기, 시간이 충분히 쌓여야만 비로소 좋은 작품을 가려내는 안목을 갖추게 된다. 그리고 그 안목은 아트테크의 성패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저자는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트테크의 첫걸음부터 실전 투자로 향하는 과정을 아주 세심하게 짚어나간다. 미술품의 캡션을 읽고 정보를 파악하는 법부터 국내외의 좋은 미술관들, 초심자가 다녀오기 좋은 아트페어, 다양한 경매 프로그램과 기본 용어까지 미술품 투자를 시작하기에 앞서 꼭 알아두어야 할 것들을 친절하고도 명확하게 소개한다. 나아가 미술품 분할 소유권과 NFT 등 현재 미술계에서 핫한 이슈들을 설명하고 MZ세대의 진입으로 달라질 앞으로의 시장 전망까지 놓치지 않고 다룬다. 1백만 원부터 1천만 원까지 자본금의 규모에 따라 추천하는 투자 플랜과 ‘미알못’을 위한 FAQ는 이제 막 미술 시장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이들에게 더없이 유용하다. ‘나는 미술을 하나도 모르는데, 모아둔 돈도 별로 없는데 그림을 살 수 있을까?’ 하는 걱정으로 도전을 망설이고 있었다면 이 책과 함께 아트테크 세계로의 첫발을 내딛어보자.

목차

 

프롤로그: 아트테크, 더 이상 ‘그들만의 리그’가 아니다 4

 

CHAPTER 1 지금 이 순간 세계가 주목하는 아트테크

미술 시장에 온 90년대생 15

#제이니의_가이드 ① MZ세대 취향 투자처 전격 분석 23

온라인의 날개를 단 미술 시장 27

#제이니의_가이드 ② 미술품 구매를 간편하게, 미술 전문 온라인 플랫폼 40

미술품 분할 소유권, 그래서 그 그림은 누구 건데? 43

NFT, 토큰이 미술품으로 변하는 마법 52

 

CHAPTER 2 당신만을 위한 아트테크 프라이빗 특강

‘그림값’은 누가 어떻게 정하나요? 63

#제이니의_가이드 ③ 걸작 뒤에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 78

‘좋은 그림’을 가려내는 기준 83

#제이니의_가이드 ④ 미술품 투자는 정말 세금 0원의 천국일까? 94

나의 미술품 투자 포트폴리오 98

 

CHAPTER 3 작품을 보는 눈은 경험으로 자란다

멀리서 찾지 마세요, 한국의 미술관에서 발견하는 ‘힙’ 115

#제이니의_가이드 ⑤ 국내 여행길에서 만난 보석 같은 미술관 124

삼청동 vs 청담동 vs 한남동, 서울의 갤러리 밸리 130

바다를 건너 떠나는 그림 전지훈련 140

#제이니의_가이드 ⑥ 안 들르면 손해, 세계의 미술관들 149

세상 우아하고 트렌디한 장터, 아트페어 154

숫자 적힌 밥주걱으로 돈을 버는 현장, 미술 경매 167

#제이니의_가이드 ⑦ 미술 경매의 첫걸음, 용어부터 배워봅시다 178

 

CHAPTER 4 그림을 깊이 들여다볼수록 돈이 보인다

미술계에 흐르는 ‘황금맥’ 183

#제이니의_가이드 ⑧ 비전공자를 위한 미술 아카데미 193

재벌가의 ‘애정 매수’ 아트 컬렉팅 196

#제이니의_가이드 ⑨ 입이 떡 벌어지는 재벌가의 미술품 컬렉션 206

부동산과 그림으로 뽑아본 투자 성적표 211

 

CHAPTER 5 시드머니별 실전 액션 플랜

100만 원 업 앤 다운, ‘미술 시장의 첫맛’ 225

#제이니의_가이드 ⑩ 나에게 맞는 경매 프로그램 찾아가기 236

300에서 500 사이, ‘미술품 트렌드세터’ 239

드디어 1천만 원! 거장의 미술품을 내 품에 246

 

에필로그: 무언가를 무조건적으로 좋아하는 데서 얻는 힘 253

미알못 당신을 위한 미술품 투자 FAQ 261

참고문헌 270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