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한국 천주교회사, 기쁨과 희망의 여정

한국 천주교회사, 기쁨과 희망의 여정

  • 김선필
  • |
  • 눌민
  • |
  • 2021-10-29 출간
  • |
  • 328페이지
  • |
  • 144 X 210 X 23 mm /434g
  • |
  • ISBN 9791187750475
판매가

18,000원

즉시할인가

16,2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9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6,2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이 책은 신진 종교사회학자 김선필 박사의 첫 책으로, 조선 후기부터 지금까지 240여 년 이어져 온 한국 천주교회사를 “기쁨과 희망의 여정”이라는 일관된 테마 속에서 한 권으로 정리한 책이다. 저자는 무조건적인 호교론 또는 비판론을 지양하고, 한국 천주교회가 고난과 위기를 극복하고 참다운 신앙 공동체로 나아가는 과정과 한국 사회의 한 주역으로 서기까지의 과정을 참신하고 독특한 관점과 방법론으로 저술함으로써 한국 천주교회사 이해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한국 천주교회사를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새롭게 이해하는 한 방식
주지하다시피 세계사를 통틀어 한국 천주교회만큼 독특한 역사를 가진 신앙 공동체는 찾아보기 힘들다. 외부의 선교 활동 없이 자발적으로 천주교 신앙을 받아들인 것과 10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자행된 가혹한 박해를 이겨내고 신앙을 이어온 것만 보더라도 세계사적으로 거의 유일무이한 신앙 공동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것이다.

또한 한국 천주교회는 조선 후기부터 일제 시대를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근현대 한국사를 관통하는 굵직한 사건들의 중심에 있었다는 점에서 그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다. 따라서 천주교회와 교회사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새롭게 해석하고 이해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한국 천주교회는 억압과 차별을 극복하고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조선 후기의 종교운동으로 비쳐지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문화와 전통을 무시하고 외세를 끌어들이는 “매국노”로 비쳐지기도 했으며, 일본 제국주의와 독재 권력의 편이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독립 운동과 민주화 운동의 중심에 있기도 했다.

저자는 한국 천주교회사를 이해하려면 “시간”이란 조건을 고려하여 현재 우리의 관점을 벗어나 당시의 관점을 이해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역설한다. 대표적인 예가 “황사영 백서 사건”이다. 지금 우리 사회의 민족사적 관점으로는 외세를 끌어들여 민족을 패망의 위기에 빠뜨리려는 “배신자”나 “매국노”로 이해될 수밖에 없지만, 당시 천주교도의 입장에서는 극심한 박해 속에서 자신의 생명은 물론이고 교회를 건지려는 자구책으로 이해될 수 있는 사건인 것이다. 흡사 지금 군부 쿠데타 속에서 신음하고 있는 미얀마 민중이 외국의 연대 세력예 호소하는 것과 같은 상황인 것이다.

한편 저자는 교회라는 내재적 관점과 논리로 한국 천주교회사를 볼 것을 제안한다. 한국 천주교회는 노기남 대주교를 위시하여 일제 제국주의에 협조적이었으며, 해방 이후 독재 정권의 편에 섰다는 비난을 들었다. 그러나 가혹한 박해와 탄압으로 언제든지 교회가 무너질 수 있다는 경험과 교회를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보호해야 한다는 자구책이었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관점이 없이는 조선 후기의 차별이 없고 평등한 신앙 공동체를 이해할 수 없고, 안중근을 비롯한 독립 운동을 이해할 수 없고, 친일파라 비난 받았던 노기남 대주교가 안중근 서거 37주년 연미사를 거행한 것이나 이승만에 대한 반독재 운동을 한 것을 이해할 수 없으며, 그 이후 요한 바오로 2세 교황과 김수환 추기경을 비롯한 교회가 박정희와 전두환 독재 정권에 저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없고, 탄압 받던 노동자와 사회적 약자 들과 연대해온 역사를 이해할 수 없다.

또한 이 책은 한국 천주교회사를 한 시간의 단면이나 한 사건으로만 파악할 것이 아니라 오랜 시간 동안 “기쁨과 희망”을 위해 길고 긴 발걸음을 내딛는 과정으로 이해하자고 제안한다. 2차 바티칸 공의회에서 교회가 세상으로 들어가기를 원했듯이, 한국 천주교회 또한 정교분리의 원칙을 벗어나 좀 더 세상 속으로 들어가 사회의 고민을 품고 약자를 보호하고 연대하며 한국의 역사를 이끄는 한 축으로 정립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지난 날의 십자군전쟁, 종교재판, 나치 학살의 잘못을 고백한 것처럼, 한국 교회 또한 그동안의 과오를 고백하고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1901년에 벌어진 제주도의 “신축교안”이다. 제주교구와 제주도민은 백여 년 전에 일어난 비극을 잊지 않고 지금까지 화해하고 치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

교회사를 통해서 재구성되는 한국 근현대 일상사
이 책이 가지는 뜻밖의 재미는 한국 천주교회사를 통해서 조선 후기부터 지금까지 일반 민중들의 일상사를 엿볼 수 있다는 데에 있다.

이를테면 조선 후기의 다블뤼 주교는 양반 행세를 하는 등 양반 문화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정부의 검문을 피해 다녔는데, 그가 작성한 편지를 보면 주막을 이용할 때에 사람들을 쫓아내고 방을 독차지해도 아무도 항의하지 못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이를 보면 조선 후기의 양반들이 일반 서민들을 어떻게 대하며 살았는지 여실히 드러난다(97~99쪽 참조). 다블뤼 주교는 선교활동 초기에 조선 민중들을 악덕과 결점을 지니고 아이들을 지나치게 때리는 사람들로 그리지만 15년이 지나고 나선 가족을 소중히 하고 솔직하며 순종적이며 자기 문명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로 그린다. 이 또한 조선 민중의 일상을 재구성할 수 있는 대목이다.

또한 이승만 독재에 저항한 노기남 대주교의 차량에 환호성을 지른 시민들의 이야기는 당시 서울 시내의 한 풍경을 실감나게 묘사하고 있다. 1960년대 후반 “심도직물 사건”은 당시 정부와 경찰의 노동자 탄압과 여론 조작, 그리고 가톨릭노동청년회의 활약상을 그리고 있는데, 이를 통해 당시의 사회 분위기를 실감할 수 있다. 이렇듯 교회사 또한 한국 근현대사와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으며, 교회사를 이해하기 위해선 한국 근현대사라는 조건을 빠뜨릴 수 없다는 점을 암시한다.

이 책은 기쁨과 희망의 여정 속의 한국 천주교회를 그리면서도, 고난과 아픔, 슬픔과 고뇌 속의 교회를 그리는 데에 인색하지 않는다. 한국 천주교회가 교회 보존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기며 정교분리의 원칙을 고수하다 한국 사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한국 사회의 일원이 되어 역사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을 유감없이 그려냄으로써 한국 천주교회와 한국 사회의 지평을 확대하고 교회가 나아갈 길을 합리적이고 효과적으로 모색한다. 그렇기 때문에 천주교인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에게도 필독서로 자리매김될 것이다.


목차


추천사 | 김희중 대주교 ㆍ7
추천사 | 문창우 주교 ㆍ11
들어가며 ㆍ13

1부 이 책을 보는 방법

1. 한국 천주교회를 바라보는 방법
가. 맹인모상과 황사영 백서 ㆍ25
나. 시간과 주체: 한국 천주교회를 바라보는 두 가지 기준 ㆍ31
다. 사랑이 전제되지 않은 정의는 폭력입니다 ㆍ37
※ 교회사 엿보기: 정난주 마리아(1773~1838)의 생애 ㆍ41

2. 천주교회의 세계관
가. 교회가 스스로를 바라보는 방법 ㆍ45
1) 가르치는 교회와 배우는 교회: 제2차 바티칸공의회 이전(~1965) ㆍ45
2) 함께 하는 교회: 제2차 바티칸공의회 이후(1965~) ㆍ49
나. 교회가 세상을 바라보는 방법 ㆍ52
1) 교회 밖에는 구원이 없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 이전(~1965) ㆍ52
2) 세상 속 교회를 선언하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 이후(1965~) ㆍ55
※ 사회교리 좀 더 엿보기 ㆍ61

2부 빛과 어둠의 순간들, 한국 천주교회가 걸어온 길

3. 어둠 속에 빛을(1784~1886)
가. 신앙의 자발적 수용, 이 땅에 “기쁨과 희망”을 ㆍ67
나. 파리외방전교회의 조선 선교 ㆍ77
1) 18세기 전후 아시아 선교를 둘러싼 쟁점들 ㆍ77
(1) 직접 선교방식과 문명화의 사명 ㆍ77
(2) 적응주의 선교와 조상 제사 금지령 ㆍ80
(3) 보호권 제도와 파리외방전교회 ㆍ83
2) 파리외방전교회 선교사의 입국과 적응 ㆍ86
(1) 선교사의 조선 입국 ㆍ86
(2) 선교사의 적응 ㆍ90
① 선교사의 조선 인식 ㆍ90
② 선교방식으로써 양반문화의 수용 ㆍ95
다. 조상 제사 금지와 박해 ㆍ99
라. 박해의 양상과 한국 천주교회의 대응 ㆍ103
마.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위로를 준 한국 천주교회 ㆍ113

4. 한국 사회의 일원이 된다는 것(1886~1907)
가. 한불조약 이후 달라진 한국 천주교회의 위상 ㆍ118
나. 지역 사회와의 충돌과 적응 ㆍ126
1) 교안의 발생: 신축교안을 중심으로 ㆍ126
2) 신축교안 이후 한국 천주교회와 지역 사회 ㆍ133
다. 자선사업과 수도자, 가난한 이들과 함께 한 한국 천주교회 ㆍ136

5. 교회와 민족 사이에서(1907~1945)
가. 정교분리, 교회 보호를 위한 선택 ㆍ144
나. 교민주의 선교방식 ㆍ154
다. 신사참배, 제2의 중국 의례 논쟁? ㆍ159
라. 일제의 직접 통치 전략에 대응한 신의 한 수, 노기남 대주교 ㆍ163

6. 혼란 속에서 길을 찾아(1945~1965)
가. 하느님의 섭리, 광복 사건 ㆍ171
나. 공산주의와 천주교회 ㆍ173
다. 한국 천주교회와 공산주의 정권의 충돌 ㆍ176
라. 미군정과 이승만 정권 그리고 한국전쟁 ㆍ179
마. 분단국가에서 종교란? ㆍ183
바. 민족사와 한국 천주교회, 타자와 주체의 경계에서 ㆍ186
사. 4ㆍ19혁명과 한국 천주교회: 외래종교의 장벽을 깨다 ㆍ190
아. 민주주의와 반공주의 사이에서 진동하는 한국 천주교회 ㆍ196

7. 쇄신과 도전의 시간(1965~현재)
가. 한국 천주교회의 제2차 바티칸공의회 수용 ㆍ204
나. 한국 천주교회, 세상 속으로 뛰어들다 ㆍ209
1) 심도직물 사건 ㆍ209
2) 지학순 주교 구속 사건 ㆍ213
3) 김수환 추기경과 한국 민주주의 ㆍ218
4) 5ㆍ18민주화운동과 한국 천주교회의 역할 ㆍ223
5) 세상을 위로하는 교회 ㆍ229
다. 하느님 백성의 발견, 공동합의적 교회 쇄신을 향한 한국 천주교회의 여정 ㆍ235
1) 200주년 기념 사목회의, 공동합의적 교회 쇄신을 위한 모범 사례 ㆍ238
2) 공동합의적 교회 쇄신을 위한 한국 천주교회의 진통 ㆍ241
3) 하느님 백성과 함께 걷는 한국 천주교회 ㆍ246

3부 기쁨과 희망의 교회를 향하여

8. 21세기 한국 천주교회의 도전
가. 교회의 성장과 위기, 희망 ㆍ253
1) 순교자의 피로 성장한 한국 천주교회 ㆍ253
2) 교세 침체 현상 ㆍ258
3) 교회 시설 운영과 공공성 ㆍ262
4) 코로나19와 한국 천주교회, 명동밥집 ㆍ268
나. 평신도와 함께 하는 한국 천주교회 ㆍ273
다. 교회가 과거와 화해하는 방법 ㆍ280
1) 천주교회의 과거사 반성 ㆍ280
2) 제주교구 사례: 도민의 아픔을 자기 것으로 ㆍ285
라. 한국 천주교회의 민족화해 활동 ㆍ290
1) 북한교회의 재발견 ㆍ290
2) 인식의 전환, 적대적 관계에서 민족화해의 대상으로 ㆍ292

9. 맺음말: 기쁨과 희망, 지금 이 자리에 ㆍ298

감사의 글 ㆍ304
참고문헌 ㆍ307
부록 | 한국 천주교회사 연표 ㆍ317
색인 ㆍ321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