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근대 서사 자료집

근대 서사 자료집

  • 배현자(엮음)
  • |
  • 소명출판
  • |
  • 2021-12-20 출간
  • |
  • 492페이지
  • |
  • 152 X 225 mm
  • |
  • ISBN 9791159056611
판매가

37,000원

즉시할인가

35,89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370원 적립(1%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35,89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석영 안석주의 그림과 글을 함께 볼 수 있는 자료집
석영 안석주(夕影 安碩柱)는 이른바 팔방미인형의 예술인이라고 할 수 있다. 우선 그는 그림에 탁월한 재주를 선보였다. 안석주는 1922년 「동아일보」에 연재된 나도향의 「환희」에 삽화를 그리면서 문화예술계에 등장한다. 이후 그는 수많은 삽화뿐만 아니라 일명 ‘만문만화’ 등을 그리면서 삽화가 만화가로 이름을 날린다. 안석주의 문화예술 활동은 그림에만 한정되지 않았다. 소설과 평론 시나리오 등의 다양한 글을 썼을 뿐 아니라 영화감독으로도 활약했었다. 널리 알려진 〈우리의 소원〉이라는 노래의 작사(작곡은 안석주의 아들 안병원)를 하기도 했다. 이번에 ‘연세 근대한국학HK+ 자료총서’ 중 한 권으로 간행된 「근대 서사 자료집-인간궤도」는 이러한 안석주의 예술적 감각을 엿볼 수 있는 자료집이다.
안석주의 첫 장편소설인 「인간궤도(人間軌道)」는 「조선일보」에 1931년 3월 13일부터 8월 14일까지 총 112회 연재된 작품이다. 「인간궤도」에 들어있는 삽화도 안석주 본인이 그렸다. 당시는 소설의 작가와 삽화가가 분리되어 있던 것이 일반적이었는데 이 「인간궤도」는 소설가와 삽화가가 동일인이라는 점에서 매우 흥미로운 자료이다. 작가 본인이 자신의 소설 삽화를 그리면서 어떠한 방식으로 문자텍스트와 그림텍스트를 결합하고 중첩시키며 어떤 점을 부각하는지를 살피면 당시 소설과 삽화의 상호관계성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시사점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자료집은 문자텍스트만이 아니라 삽화도 함께 묶음으로써 안석주의 그림과 글을 함께 볼 수 있도록 했다.

근대 한국 문예계에 등장한 ‘영화소설’이라는 표제
근대 매체는 1920년대와 30년대에 ‘영화소설’이라는 타이틀로 다수의 작품을 게재했었다. 당시 ‘영화소설’이라는 명칭의 탄생은 영화의 흥행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영화(활동사진)는 유입 초기부터 1910년대까지는 외래 작품 일색으로 상영되다가 1910년대 후반부터 자체 제작한 작품이 출현한다. 자체 제작 초반에는 연쇄극 형태로 제작되었고, 극영화 단계로 들어선 1920년대 초반에는 〈춘향전〉, 〈장화홍련전〉, 〈운영전〉, 〈심청전〉 등 고전 소설 원작을 각색하여 제작한 작품이 많았다. 20년대 중반을 넘어서면 영화가 대중의 오락물로 인기몰이를 하면서 영화계의 급격한 팽창이 이루어진다. 그 과정에서 좋은 각본의 필요성을 언급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러한 문화적 흐름 속에서 ‘영화소설’이라는 타이틀을 내건 작품들이 속속 등장한다. 안석주의 「인간궤도」도 이러한 기류를 타고 ‘영화소설’이라는 표제를 내건 것이다. 「인간궤도」는 당시 유행했던 ‘영화소설’이라는 타이틀로 연재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 삽화와 만문만화를 주로 그려왔었고, 이후 영화계에 진출한 안석주가 저자라는 점에서, 근대 시기 ‘영화’, ‘삽화와 만화’, ‘소설’이 교착하면서 드러내는 양상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주목해 볼 필요가 있는 자료이다.

당대 문화에 대한 비판적 시선의 단면
「인간궤도」는 내용적으로 보면 당대 문화를 비판적 관점에서 해부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지식인들의 위선과 이중성을 폭로하고 그들의 서구문화 추수의 행태와 허영을 드러내는 데에 중점을 두고 있다. 당시의 저널리즘과 모더니즘 등이 내포한 부정적 면모를 들춰내기도 한다. 「인간궤도」는 이 당대 문화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희화적이고 풍자적으로 드러낸다. 안석주가 당시 수많은 문학 작품의 삽화를 그리면서 문학적 안목과 자질을 높일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한 컷의 만화 속에 예리하게 포착한 시선을 담을 수 있는 예술적 자질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지점이었을 것이다. 더욱이 ‘만문만화’라는 양식을 통해 풍자적 서술 방식에 익숙했던 그의 창작 방식이 「인간궤도」 서술의 특징적인 요소로 녹아들어 있다.
이 자료집은 기존에 나온 단행본에서 축약되거나 생략된 부분을 복원하였을 뿐만 아니라, 원문 그대로 표기하여 당시 작가가 표현하고자 한 풍자적 어감 등을 제대로 느낄 수 있게 해준다. 판본 비교를 통해 좀 더 정확하게 원문을 복원한 이 자료집은 관련 분야 연구자들의 시간과 품을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다. 또한 주석 작업 등을 통해 연구자가 아닌 일반인들도 좀 더 쉽게 자료집에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목차


해제 5
주요 등장인물 30
줄거리 32
「인간궤도」 35
작가연보 488
간행사 490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