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목소리 순례

목소리 순례

  • 사이토하루미치
  • |
  • 다다서재
  • |
  • 2022-01-21 출간
  • |
  • 288페이지
  • |
  • 135 X 205 mm
  • |
  • ISBN 9791191716078
판매가

16,000원

즉시할인가

14,4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8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4,4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침묵 속에서만 태어나는 목소리가 있다
『서로 다른 기념일』 사이토 하루미치의 또 다른 이야기
김연수 소설가, 김원영 변호사 추천!

『목소리 순례』는 농인 사진가 사이토 하루미치가 다양한 존재들을 만나 진정한 ‘목소리’를 찾아가는 여정을 담은 에세이다. 전작 『서로 다른 기념일』로 서로 다른 감각을 지닌 존재와의 소통을 감동적으로 그려냈던 저자는 이 책에서 청각장애를 극복하려 했던 어린 시절부터 장애를 인정하고 농인으로 살아가며 접한 다양한 언어와 감각에 대한 내밀한 고백을 전한다. 저자가 찍은 사진과 섬세한 문장이 어우러져 잊을 수 없는 ‘대화’의 순간을 포착한다.

음성 사회에 고립되어 있던 청각장애 소년
잃어버렸던 목소리를 재활하다

저자 사이토 하루미치는 두 살 때 청각장애를 진단받은 뒤 바로 보청기를 끼고 발음훈련을 시작한다. 일반학교에 다니며 ‘듣는 사람’이 되려고 부단히 노력하지만 저자가 입 밖으로 낼 수 있는 건 마음에서 우러난 말이 아니라 잘 발음할 수 있는 말들이다. 그런 그에게 돌아오는 것 역시 마음이 담긴 대답이 아닌, 발음에 대한 칭찬이나 조롱뿐이다. 자신에게 들리지도 않는 말을 내뱉고 상대가 알아들었는지 표정을 살피며, 저자는 말하면 할수록 타인과 거리가 멀어질 뿐이라고 자책하고 괴로워한다.
듣는 사람인 척 스스로를 속이며 고독한 성장기를 보내던 저자의 삶은 고등학교를 농학교로 진학하며 변화한다. 농인의 정체성을 받아들이고 농학교에서 ‘보이는 목소리’, 수어와 만난 저자는 비로소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고 진심으로 타인과 대화하게 된다. 농학교에서 지낸 5년 동안 말을 재활한 저자는 스무 살에 보청기를 아예 빼버리고 수어의 아름다움을 사진에 담기 위해 전업사진가의 길로 나아가기로 한다.

다양한 몸과 낯선 존재들을 순례하며 찾은
경계 너머 진정한 소통의 가능성

사진가가 된 저자는 다양한 몸을 가진 사람을 만나 사진에 담는다. 각자 다른 장애를 지닌 몸을 격렬하게 부딪히는 장애인 레슬러들, 긴 포옹으로 인사하는 다운증후군 당사자, 오직 눈을 깜박여서 대화할 수 있는 ALS 당사자, 자신만의 세계에 살면서도 타인을 향한 걱정과 기쁨을 전할 줄 아는 자폐성 장애인…. 그들은 서로가 다르다는 사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온몸의 감각을 동원해 소통하려 한다. 저자는 장애와 다른 몸이 경계가 아니라 새로운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준다는 사실을 깨닫고 “대화란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라 이해할 수 없는 다름을 서로 받아들이면서 관계를 맺기 위해 하는 행위”라고 정의한다. 눈빛으로 뜻을 전하는 동물과 올곧게 마주 보며 상대를 받아들이는 갓난아기 역시 저자에겐 서로 다른 존재와 대화하는 법을 가르쳐준 스승이다.

온갖 말이 범람하는 세상에서
진짜 말을 되찾기 위한 감동적인 여정

기술의 발전으로 장애인이 갈 수 없는 곳을 대신 가주는 로봇이 있고, 휴대폰만으로 시각장애인과 청각장애인이 소통할 수 있는 세상이지만, 그와 동시에 세상에는 혐오와 차별의 말, 피상적인 배려와 경솔한 선의를 담은 말이 넘쳐나고 있다. 청각장애인인 저자가 음성사회의 강박에서 벗어나 다양한 ‘목소리’와 마주하고 낯선 존재들과 진심으로 소통하는 풍경은 그래서 더욱 깊은 감동을 전한다.
문장에 담기 어려운 다양한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 한국어판에는 저자의 사진집에 수록되었던 사진들을 내용에 맞춰 추가 수록했다. 사진가로 활발히 활동하며 각종 상을 수상한 저자의 작품들이 섬세한 글과 어우러져 특별한 소통의 순간을 전한다.
해야 하는 말과 하고 싶은 말 사이에서 종종 길을 잃는 많은 이들이 자신만의 목소리를 찾을 수 있도록, 언어를 뛰어넘어 타인과 진정한 소통을 시도할 수 있도록, 이 책이 그 모든 목소리 순례에 적절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


목차


1
원초적인 석양
도플갱어
은빛 원
손으로 말하는 사람
스무 살이었다
고요가 울린다

2
악의에 찬 말
진짜 말
원초적인 대화
가슴 남자
새하얀 감탄
목소리 피어나다

3
역시 세계는 아름답구나
몸의 목소리
시선의 목소리
세계를 살아가는 현자
음악의 차안으로부터
음악의 피안에서
구원받은 비경의 목소리
어렴풋한 경계의 노래

4
빛 그 자체인 당신
끌어안는 시선
살갗의 기억

작가의 말
옮긴이의 말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