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한국의 탐정들

한국의 탐정들

  • 한국근대문학관
  • |
  • 그린비
  • |
  • 2022-02-21 출간
  • |
  • 192페이지
  • |
  • 147 X 210 mm
  • |
  • ISBN 9788976828972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7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우리가 밤새워 책을 읽은 적 있다면,
그것은 아마 추리소설이었을 것이다”
- 한국 탐정의 기원, 한국 근대 추리소설을 만나다


“추리소설이 즐거운 이유는 누군가 죽었기 때문이 아니라 범인을 잡을 수 있고 합당한 처벌을 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논고 중에서

사람이 죽고, 단서가 나타난다. 경찰은 수사에 도움을 얻기 위해 탐정을 부른다. 그리고 사건 현장에 도착한 탐정은 모두가 보지 못한 것들을 보기 시작하고, 그렇게 사건을 해결한다. 완전범죄인 것처럼 보였던 것에서 실낱같은 단서를 찾아내고 범인의 죄를 단죄하는 탐정의 활약을 보며 우리는 흥분한다. 탐정과 함께 사건을 해결하는 동료가 되어 범죄의 끝을 보고 속 시원해하는 우리는 ‘추리소설 독자’다.

탐정과 추리소설이라고 했을 때 코난 도일과 애거사 크리스티만을 떠올리던 우리에게 선물처럼 나타난 한국 탐정들, 인천문화재단 한국근대문학관에서 2021년 기획전시로 열린 〈한국 근대추리소설 특별전 - 한국의 탐정들〉에서 우리는 그 존재조차 모르고 있던 한국의 탐정들을 만난다.


살인이라는 상상력, 탐정의 시대

살인 사건은 항상 일어난다. 그 사건을 푸는 소설과 영화, 드라마는 이제 우리에게 익숙한 장르고 엔터테인먼트가 되었다. 살인이 반갑다거나 재미있어서가 아니다. 그 사건이 결국 풀린다는 정의에 대한 믿음이 지켜지기 때문이며, 억울함을 알아주고 그것을 해결해주는 누군가가 있다는 안심 때문이다.
이미 100년이 훌쩍 지난 셜록 홈스 시리즈, 그리고 김전일로 더 잘 알려진 긴다이치 코스케 등, 그들이 나타나면 범인이 잡히고 사건이 풀린다. 범인은 교묘하게 살인을 계획하지만 아무리 정교하게 만들어진 계획이라 해도 명탐정들 앞에선 맥없이 허물어진다. 오래도록 이 탐정들이 사랑을 받고 리메이크에 리메이크를 거듭할 수 있는 것은 통쾌함과 재미를 넘어선 사회정의에 대한 소망 덕분일 것이다.


한국의 탐정, 추리소설의 시작

한국 근대 추리소설의 역사는 20세기 초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이때는 ‘추리소설’과 ‘탐정’보다는 각각 ‘정탐(偵探)소설’과 ‘정탐’이라는 말이 주로 사용되었다. 1906년 발표된 『신단공안』은 흉측한 범죄나 기발한 사건을 다룬 연작소설로 이야기의 끝에 사또가 등장해 사건을 슬기롭게 해결한다. 이해조의 『쌍옥적』은 한국 최초의 탐정소설로, 경찰 관리가 정탐으로 등장하여 복잡하게 얽힌 사건을 추리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1920년대 이후 일본 유학생들의 귀국과 함께 추리소설을 쓰고 읽을 만한 독자층이 형성되면서 한국의 추리소설은 큰 전기를 맞이하는데, 이때 『혈가사』와 채만식의 『염마』, 김동인의 『수평선 넘어로』 등은 한국 창작 추리소설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에 더해 소파 방정환의 『동생을 찾으러』와 『칠칠단의 비밀』, 김내성의 『황금굴』과 『똘똘이의 모험』 등의 등장은 한국 근대 추리소설 역사에서 흥미로운 지점으로, 어린이-아동 주인공이 탐정 역할을 맡아 사건을 해결하는 ‘아동모험소설’이었다는 점이다.


탐정과 함께한 한국 근대문학

한국의 추리소설은 근대문학의 역사와 함께 출발했다. 탐정은 일상 가까이에서 늘 대중과 함께하며,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한 시민과 손잡고 범죄를 해결했다. 또한 한국 추리소설은 서양의 탐정을 본받으면서도 한국만의 독특한 주인공을 만들어 냈다. 근대적 소설에 대한 학습이 된 유학생들로부터 이 추리소설이 시작되었다는 것, 시간을 내어 소설을 재미로 읽고 즐길 수 있는 독자층이 이때부터 생성되었다는 것 등은 순수문학과 대중문학의 구분이 무의미함을 보여주는 동시에 소설의 본질을 드러낸다. 바로 소설은 재미가 있어야 한다는 것. 단서를 찾고 범인을 쫓으며 끝내 사건을 해결하는 탐정의 이야기보다 독자를 사로잡는 이야기는 없다. 근대문학에 있어 분명 여러 시작점 중 하나가 되었던 정탐소설을 살피는 것은 한국 문학을 이해하는 유의미한 방식이 될 것이다.


목차


발간사 4
전시를 열며 7

I 정탐의 출현 11
II 소년탐정 29
III 탐정의 탄생, 프로탐정의 출현 49
IV 한국을 대표하는 명탐정 - 유불란(劉不亂) 65
V 변질된 탐정들 107
VI 해방기 탐정, 애국 탐정 - 장비호(張飛虎) 119
특별코너 137
전시를 마무리하며 155
부록 157
논고_ 추리소설을 왜 읽는가? 171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