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새롭게 읽는 토지

새롭게 읽는 토지

  • 임회숙
  • |
  • 산지니
  • |
  • 2022-02-28 출간
  • |
  • 272페이지
  • |
  • 150 X 220 X 23 mm /426g
  • |
  • ISBN 9791168610194
판매가

25,000원

즉시할인가

24,25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250원 적립(1%적립)

배송비

2,3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4,2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 인물들 앞에 놓인 비정한 운명과 흔들리는 생
1장에서는 박경리 작가가 가진 생명관에 대해 분석하고 해석한다. 박경리는 생명의 특성을 능동성이라 규정하고 생명이 수평 관계에서 모두 평등하게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러므로 선악 모두 생명을 유지하고 활동을 지속한다. 『토지』의 세계에서 ‘착한 사람에게 복이 온다’는 속담은 통용되지 않는다. 인물의 성품과 관계없이 닥쳐오는 시련은 그들을 현실의 불구덩이로 밀어 넣는다. 운명 속에서 흔들리는 인물들은 자기 몫의 생을 주체적으로 살아가거나 죽음으로 으스러질 뿐이다. 선인이 기구한 인생을 살다 잔혹하게 살해되기도, 악인이 천수를 누리다 조용히 세상을 떠나기도 한다. 주어진 신분이 흔들리고 뒤엎어지는 시대에 『토지』의 인물들 앞에 놓인 현실은 비정한 운명이다. 저자는 이러한 박경리의 생명관을 『토지』의 기저에 깔려 있는 토대로 설명하며 작품에 대한 분석을 시작한다.
2장에서는 『토지』 속에서 어떻게 인물을 균형 있게 서술하고 형성화하고 있는지에 대해 분석한다. 인물의 성격이 형성되는 요인으로는 내적 유인과 외적 유인이 존재한다. 이는 쉽게 말하자면 선천적인 성격인지 후천적인 성격인지에 대한 것이다. 저자는 각 요인에 대한 근거를 작품 속에서 찾아내고 인물들의 성격 형성 요인을 분석한다. 그리고 해당 성격이 주요 사건 특히 애정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어떻게 인물을 입체적으로 만드는지 확인한다. 또한, 서술자가 인물을 초점화하는 방식에 대해 이야기하며 『토지』가 하나의 중심인물로 사건을 전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밝힌다. 『토지』의 서술자는 다양한 인물을 들여다보며 중심인물과 부수적 인물에 대해 구분을 흩뜨린다. 이는 곧 위계 없는 서사 진행으로 이어지고 『토지』 서사가 인물을 구성하고 바라보는 방식에 대한 논의로 이어진다.

▶ 위계 없는 서사와 미학을 형성하는 패턴
3장에서는 『토지』 서사를 만들어내는 특징적인 구조와 표현에 대해 설명한다. 저자가 꼽은 『토지』 서사의 가장 큰 특징은 공간 중심의 위계 없는 서사 질서라고 볼 수 있다. 『토지』는 한 명의 중심인물이 홀로 이끄는 소설이 아니다. 저자는 박경리가 같은 시간 다른 공간에서 진행되는 서사 전환을 위해 ‘말 돌리기’ 기법을 선택했고, 이를 통해 다양한 인물들의 현재와 과거 등을 함께 표현할 수 있게 되었음을 구체적 사례를 통해 제시한다. 또한, 전사의 중간 삽입, 회상, 대화 등을 언급하며 사건의 역순행성을 입증하고 그 효과에 대해 설명한다. 서사의 진행과 더불어 시대 배경, 민속신앙, 복장 서술 등의 세부사항을 더하며 『토지』는 자신만의 개성을 쌓아올린다.
4장에서는 토지의 아름다움을 형성하는 패턴과 리듬에 대해 분석한다. 20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작가이자 비평가인 E. M. 포스터에 따르면 소설이 리듬의 형태로 미(美)를 성취할 수 있는 방법은 플롯에 있다. 포스터의 주장을 매개로 저자는 『토지』 서사의 전개에서 치맛자락 패턴과 교향악적 리듬을 발견한다. 치맛자락 패턴은 균형 있는 사건 전개와 공간, 인물의 평등한 등장을 통해 형성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토지』 서사는 중심 서사와 주변 서사의 경계 없이 평등하게 서술된다. 그러나 치마의 폭에 해당하는 각각의 사건들은 병렬적으로 덧대어져 개별적으로 이어질 뿐 유기적인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 다만 이 패턴은 동시에 움직이는 특성을 지닌다. 근대의 굵직한 사건들은 이 치마 끝자락을 쥐고 민중들의 삶을 흔들고, 개별 서사를 가진 인물들은 동시에 흔들리게 된다. 각각의 개별 서사가 더해지면서 만들어지는 아름다운 선율과 각 서사 전개의 속도감은 변형된 교향곡 같은 리듬을 만들어낸다. 『토지』의 경우 일반적인 교향악의 구성이 아닌 변형된 악장 형식으로 구성되어 소설적 미학을 구축하고 있다.


목차


머리말

서론 『토지』를 읽기 전에

1. 서사를 위한 선택
2. 『토지』를 바라보는 시선들
3. 새로운 관점들

1장 박경리의 생명관과 창작관-‘생명’을 바라보는 시선

1. 대립되는 존재들의 비정한 균형
2. 억압과 절멸, 공존을 위한 평등

2장 인물 형상화 방법

1. 선택적 자유간접화법 -인칭 변화와 인물의 생동감
2. 선택적 초점화 -렌즈의 선택과 균형 있는 인물의 등장
3. 인물의 다각 관계 -성격과 인물의 관계

3장 서사를 만드는 방법-공간 중심 서사와 위계 없는 서사 진행

1. 말 돌리기 -서사 진행 양상
2. 사건의 역순행성 -사건 삽입 방식
3. 소설의 개성을 만드는 세부사항

4장 서사의 패턴과 리듬-서사의 아름다움 찾기

1. 치맛자락 패턴 -균형과 패턴
2. 다성부 음악적 특성과 교향악적 리듬색

결론 『토지』를 읽는 방법

참고문헌
찾아보기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