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Chance 우연

Chance 우연

  • 유리슐레비츠
  • |
  • 시공주니어
  • |
  • 2022-03-25 출간
  • |
  • 328페이지
  • |
  • 179 X 229 mm
  • |
  • ISBN 9791165799175
판매가

24,000원

즉시할인가

21,6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2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1,6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얼어붙은 북쪽 끝 땅에서부터
지독한 굶주림에 시달리던 남쪽 땅 투르키스탄까지
나치의 공격을 피해 떠난 10여 년간의 여정

“우리의 삶이 이보다 더 비참해질 수 있을까?”

1939년 9월 1일, 평온한 바르샤바의 하늘에 독일 나치의 폭격기들이 날아들면서 인류 역사상 최악의 전쟁으로 기록된 제2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었다. 당시 유리 슐레비츠는 겨우 네 살이었고 부모님과 함께 바르샤바의 작은 아파트에 살고 있었다.
전쟁은 순식간에 그동안 일궈 온 모든 것을 파괴했다. 그와 그의 부모님은 전쟁 직후, 소련으로 떠나면서 홀로코스트를 피했지만 얼어붙은 북쪽 끝 땅에서부터 지독한 굶주림에 시달리던 남쪽 땅 투르키스탄까지 불안한 삶을 이어 간다. 마침내 그들은 오랫동안 염원했던 폴란드로 돌아오지만 6년이나 이어진 전쟁으로 모든 것이 변했고, 그의 가족은 고향에서도 달갑지 않은 이방인일 뿐이었다. 결국 유리 슐레비츠가 열네 살이 되던 1949년에 이스라엘로 이주하고서야 그의 가족의 힘겨운 여정은 마무리된다.
유리 슐레비츠는 그의 뛰어난 기억력과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남긴 꼼꼼한 기록들을 토대로 난민과 이방인으로 살았던 지난 시간들을 섬세한 그림과 글로 표현해 냈다.
책 속에서 그는 부모님과 자신이 참혹한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건 ‘선택’이 아니라 ‘우연’이었다고 말한다. 갓난아기였던 그가 아파트의 꽃무늬 벽지를 바라보았기 때문에 아버지가 자신의 이름을 어느 예술가를 떠올리며?유리?라고 지었고, 그 이름 때문에 소련 시민권을 받지 못했으며, 그 결과 나치가 침공할 수 없었던 머나먼 곳까지 떠밀려 가면서 가까스로 살아남았기 때문이다.
《Chance 우연》은 유리 슐레비츠의 회고록이자 홀로코스트를 피해 수많은 유대인 난민들이 어떤 고난을 겪고 치열하게 살아남았는지를 보여 주는 생생한 기록이기도 하다. 지독한 가난에 허덕이며 고향으로 돌아갈 날을 그리던 사람들, 강제 노역으로 몸이 성할 날 없던 시절, 그리고 경찰의 검문을 피해 도망자 신세로 살아야 했던 나날들… 어린 소년의 눈에 비친 참혹한 전쟁의 모습과 이 과정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거친 민낯들은 20세기 가장 참혹했던, 역사의 한 순간을 고스란히 보여 준다.

모든 것을 파괴하는 전쟁의 참혹함과 숱한 좌절 속에서도
그를 웃을 수 있게 해 준 유일한 친구는 ‘그림’이었다!

“칼데콧 상을 비롯 세계적인 권위의 상을 다수 수상한 작가”, “수많은 그림책 작가들이 존경해 마지않는 위대한 스승” 등 유리 슐레비츠를 수식하는 말은 굉장히 많다. 이런 거장의 유년시절이라 하면 명랑하고 따뜻하며 독특한 상상으로 가득한 이야기를 떠올리지 않을까? 그러나 또래 친구들과 뛰어놀 어린 나이에도 그는 부모님과 함께 낯설고 척박한 땅을 전전하며 삶을 이어 갔다.
‘나폴레옹은 턱수염이 있었을까?’, ‘세상에는 끝이 있을까?’ 하는 어린 소년의 엉뚱한 생각과 세상에 대한 호기심은 폭격으로 폐허가 된 삶의 터전에서, 1초도 안 되는 순간에 생과 사가 갈리는 처참한 광경을 목격하며 ‘어떻게 살아남지?’라는 고민으로 뒤바뀐다.
전쟁은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을 파괴했지만 소년의 희망마저 빼앗진 못했다. 바로 ‘그림’ 그리는 시간을 통해 절망의 시간을 버텨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굶주림에 지쳐 손으로 그림을 그릴 수 없을 때에도 그는 머릿속으로 상상하며 그림을 그렸다. 부모님의 헌신과 믿음 속에서 그림에 대한 열정과 믿음을 놓지 않았던 유리 슐레비츠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나뭇잎 위에, 땅바닥에, 상상 속에서 그림을 그리거나 보는 것은
배고픔을 잊게 하는 것 이상이었다. 그것은 내 영혼의 안식처였다.”

흑백으로 그려진 표현주의 스타일의 강렬한 삽화가 가득 채워져 있는 이 책에는 전쟁의 한 가운데 서 있던 어린 소년이 점차 예술가로 각성하는 과정이 담겨 있다. 본문에는 그의 어릴 적 모습과 부모님 등 당시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사진 15장과 그가 그린 습작들을 포함하여 80여 개의 일러스트가 수록되어 있다. 때문에 유리 슐레비츠의 그림 세계와 그림책을 사랑하는 독자라면 누구나 이 책을 통해 그의 독특하고 매력적인 작품 세계를 좀 더 깊이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제1장 바르샤바
제2장 비알리스톡
제3장 유라 정착촌
제4장 투르키스탄 I
제5장 투르키스탄 II
제6장 돌아가는 길
제7장 폴란드와 독일
제8장 파리
닫는 말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