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카프카 단편집

카프카 단편집

  • 프란츠카프카
  • |
  • 범우
  • |
  • 2022-05-10 출간
  • |
  • 196페이지
  • |
  • 125 X 200 mm
  • |
  • ISBN 9788963654133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6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카프카는 일생 동안 자기 존재에 대한 질문과 커다란 상처에 시달렸다. 유대인으로 태어났으나 동방의 정통 유대인이 아닌 유럽화된 서방 유대인에 속했고, 유대인으로 태어났으므로 기독교 사회에 속할 수 없었다. 독일어를 사용했으나 체코인은 아니었고 보헤미아계 독일인도 아니었으며, 보헤미아에서 태어났으나 오스트리아에 속하지도 않았다. 또한 노동자재해보험국의 관리였으므로 일반 서민 계급은 아니었으며, 상인 가문에서 태어났으므로 노동자 계급도 아니었다. 그는 태어나면서부터 무수한 세계에 속하면서, 그 어느 곳에도 속하지 않는 이방인이었다.
이러한 배경 때문인지 카프카의 문학은 유별나게 그의 생애와 밀접하게 관계되어 있다. 카프카를 집중적으로 연구한 독일의 영향력 있는 문예작가 빌헬름 엠리히(Wilhelm Emrich)는 카프카의 문학이 지니는 특수성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그의 모든 작품은 하나의 통일된 핵심적인 ‘약속’에 의해 그 구조가 이루어지고 있다. 하나하나의 작품은 서로 다른 구조로 이루어져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세밀하게 관찰하고 분석하면 하나의 근원적인 구조에 의해 이루어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카프카의 생애는 실존주의가 탄생하기까지의 배경과 일치하는데 기계 문명에 의한 인간의 평균화, 자기 소외, 공동 사회와 개인의 대립, 존재의 독자적인 방법으로써 실존의 자각 등 이처럼 인간의 실존이 사회 구조적으로 위협받기 시작한 20세기 초, 위기 상황 속에서 카프카의 문학이 탄생했다. 카프카에게 있어서 ‘존재한다’는 것은 ‘있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소속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존재하고 있을 뿐 아니라 소속되어 있어야 함을 의미하는 것이다. 카프카의 작품은 소속과 무소속, 존재와 비존재, 내면의 고뇌와 무수한 존재론적 질문- 그에 답하는 실존 투쟁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에 수록된 《관찰》 《시골 의사》 《단식 수도자》는 카프카의 소품과 단편을 모은 작품집이다. 《관찰》은 1912년 출간된 카프카의 첫 작품집으로 ?국도의 아이들? ?경마 기수를 위한 사색? ?불운하다는 것? 등 18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1920년에 출간된 두 번째 작품집 《시골 의사》는 자신의 외삼촌 지크프리트 뢰비를 모델로 삼아 자전적인 요소를 담은 ?시골 의사?와 내면의 근원적인 갈등을 형상화해서 다룬 ?서커스 관중석에서? ?황제의 사자? ?어느 학술원에의 보고? 등 14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1924년, 키얼링 요양소에서 마지막 시간을 보내며 교정한 원고이자 마지막 작품집인 《단식 수도자》는 폐결핵으로 후두가 부어 말하기와 음식 섭취가 어려운 당시 상황에 영향을 받았는지, 예술가적 삶의 자기 확인으로써 단식을 행하는 광대의 삶을 그린 ?단식 수도자?와 ?최초의 고민? ?가수 요제피네, 혹은 쥐의 일족? 등 4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단식 수도자?의 단식 광대는 전형적인 카프카적 인물로서, 사회 전반에 소속되지 못하고 소외되고 희생되는 개인의 모습으로 그려지고 있다.
카프카의 처음과 죽음을 함께한 작품집 《관찰》 《시골 의사》 《단식 수도자》를 한데 묶은 이 책 《카프카 단편집》은 실존주의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카프카가 일생 동안 한 치 양보 없이 전개해온 자기 존재에 대한 물음을 오늘날 다시 새롭게 읽을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목차


이 책을 읽는 분에게 7

관찰
국도의 아이들 13
사기꾼의 가면을 벗기다 19
갑작스러운 산책 22
결심 24
등산 26
독신자의 불행 27
상인 28
넋을 읽고 밖을 바라보다 31
귀로 32
달려서 지나가는 사람들 33
승객 35
의상 37
거절 38
경마 기수를 위한 사색 40
거리를 향한 창 42
인디언이 되고 싶은 소망 43
수목 44
불운하다는 것 45

시골 의사
새 변호사 55
시골 의사 57
서커스의 관중석에서 68
낡은 페이지 70
법 앞에서 74
승냥이와 아랍인 77
탄갱 방문 84
이웃 마을 89
황제의 사자 90
가장의 걱정 92
열한 명의 아들 95
형제 살인 103
꿈 107
어느 학술원에의 보고 111

단식 수도자
최초의 고민 129
작은 여인 133
단식 수도자 145
가수 요제피네, 혹은 쥐의 일족 161

연보 188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