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사하라의 불꽃

사하라의 불꽃

  • 샤를드푸코
  • |
  • 바오로딸
  • |
  • 2022-04-28 출간
  • |
  • 340페이지
  • |
  • 148 X 210 mm /460g
  • |
  • ISBN 9788933114575
판매가

12,000원

즉시할인가

10,8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20원 적립(1%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나의 하느님! 오직 당신 안에서, 당신을 통하여, 당신을 위한 삶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을 모방하고 싶어 하는 법이다.”(262쪽)
“사랑하고 싶다는 바람은 곧 사랑하고 있는 것일세. 그렇지만 아직도 충분히 사랑하고 있지 않다고 생각되는 것은, 사랑할 때는 끊임없이 더 많이 사랑하고자 하기 때문이 아닐까. 하지만 우리를 속속들이 알고 계신 하느님께서는 당신께로 오는 사람을 물리치지 않겠다고 말씀하셨네.”(319쪽)
샤를 드 푸코가 나자렛에서 누이동생에게 보낸 편지와 순교하기 몇 시간 전 친구에게 쓴 편지글로 그의 삶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사하라의 불꽃」은 5월 15일, 샤를 드 푸코의 시성식을 앞두고 새롭게 문장을 다듬고 편집하여 독자들이 생생하고 수월하게 샤를 드 푸코 성인을 만날 수 있도록 한 개정판이다.
샤를 드 푸코의 영적 수기인 이 책은 그의 감동적인 역사를 한 걸음 한 걸음 충실히 따라가며 그가 남긴 복음 묵상, 피정 노트, 편지글을 모았기에 그의 내면생활을 깊이 엿볼 수 있다. 이 책은 크게 3부로 구성되어 있고 추천글과 그의 생애를 짧게 기록한 부록이 실려있다.
1부는 트라피스트회 수사로 머문 시기다. 샤를 드 푸코 자작이 위블랭 신부의 권유로 1890년 눈의 성모 트라피스트회에 입회한 후, 마리 알베릭이라는 수도명으로 1890년 6월 17일부터 1897년 2월까지 시리아의 아크베스 수도원에서 머문 시기의 편지글, 복음 묵상, 기도와 신앙에 관한 글에서 발췌한 것이다. 2부는 성클라라수도회의 잡역부로 지내면서 3년 동안 남긴 피정 노트, 영적 메모, 그리고 편지글 모음이다. 3부는 사제, 사하라의 은둔자로 머문 1901년에서 1916년 순교 직전의 편지글, 사제서품 피정 노트, 연피정 결심과 영적 메모 등을 싣고 있다.

“영적 수기는 그의 내면생활을 깊이 엿볼 수 있는 글로서, 가히 교회의 보화라고 말할 수 있겠다. 그의 글을 읽노라면 예수께서 얼마나 크신 사랑과 은총으로 당신의 제자를 가르치셨는지, 또 그 제자는 얼마나 뜨거운 열정으로 예수님을 닮으려 노력하였는지를 잘 엿볼 수 있다. 샤를 형제의 삶은 우리 신앙인이 걸어야 할 여정의 모범이라고 부를 수 있으리라.”(4쪽) 강우일 주교가 추천서에 남긴 글이다.

이 책은 관상과 사도적 활동의 통합을 증거하는 어록이다. 참으로 하느님을 목말라 찾는 사람은 이 수기를 읽으며 많은 위로와 격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 대상
모든 신자, 샤를 드 푸코의 영성을 알고자 하는 이, 영적 삶에 맛 들이고자 하는 이, 신학생, 수도자, 사제


목차


추천의 글
한 줌의 양식처럼
현대적인 성자의 모습

서문

1부 트라피스트회 수사
복음 묵상
기도
신앙

2부 성클라라수도회의 잡역부
나자렛의 피정
에프라임에서 보낸 일주일
영적 메모
편지글 모음

3부 사제, 사하라의 은둔자
사제서품 피정 노트
1902년 연피정 결심
1904년 피정
영적 메모
1901-1916년에 보낸 편지

부록
샤를 드 푸코 생애의 소묘
옮긴이의 말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