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꿈꾸었던 동화의 나라와 작별

꿈꾸었던 동화의 나라와 작별

  • 페터한트케
  • |
  • 종문화사
  • |
  • 2022-06-07 출간
  • |
  • 232페이지
  • |
  • 138 X 205 mm
  • |
  • ISBN 9791187141747
판매가

18,000원

즉시할인가

16,2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9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6,2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이 책은 3권으로 구성된 책들을 1권으로 엮었다.
첫 번째는 이 책의 제목으로 「꿈꾸었던 동화의 나라와 작별」(Abschied des Tr?umers vom Neunten Land)로 사라져간 현실 : 슬로베니아에 대한 추억(1991년 6월 ‘유고슬라비아연방에서 분리된’ 독립국가 슬로베니아)이다.
동화의 나라, 즉 모두가 동경하는 목적지를 가리키는 말로 슬로베니아에서는 ?아홉 번째 나라?라고 말한다. 페터 한트케는 1986년에 출판된 책 『반복』에서 슬로베니아를, 특히 슬로베니아의 석회암 지대(Karst)를 자유의 땅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1991년 7월27~28일에 독일신문 〉〉쥐트도이치 차이퉁〈〈에 〈Abschied des Tr?umers vom Neunten Land〉라는 제목으로 기사화한 것을 얼마 후에 책으로 엮었다.
1991년 6월 독립국가 슬로베니아의 성립이 한트케에게 이 땅에서의 체험을 슬픔과 분노 속에서 뒤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된다. 그리고 한트케는 유고슬라비아연방에서 슬로베니아가 분리 독립될 때 그의 모계에 “지나간버린 현실”로 이어져오는 슬로베니아를 회상하면 「꿈꾸었던 동화의 나라와 작별」을 썼다.
페터 한트케는 유고슬라비아연방에서 슬로베니아가 독립하는 것을 찬성하지 않는 입장을 견지한다. 슬로베니아가 독립함으로써 작은 나라가 되고 그 국민들은 2등 국민이 된다는 것이다. 거대한 유럽 속에 작은 나라로 전락한다는 것이다. 한트케는 유고연방이 지속되어야 거대한 유렵 속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보았다. 그러므로 티토주의를 열망하고, 다시 유고연방으로 가려는 세르비아의 밀로세비치를 옹호했던 것이다. 이러한 연유로 인해서 민족의 도살자라는 밀로세비치를 옹호했다. 그 결과 유럽과 미국에서 배척을 받았으며, 노벨문학상의 수상도 늦은 시기에 받았다.
페터 한트케는 이 책에서 자신에게 제기한 의문제기와 그에 대한 해답을 말하고 있다.
“슬로베니아 국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유고슬라비아로 가는 길에서 단지 하나의 발전단계라고 이야기되어진다. 그러나 나라에서 ?독립?이나 ?자유?라는 이름 아래 순환되는 사실을 다시 역행시킨 것은 무엇인가?”
“...... 드러나는 암살의 표정과 함께, 격노한 살해 현장을 눈으로 보았던 이런 것들을 어떻게 잊을 수 있을까?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소위 말하는 ?역사 저주?에서 탈출했던 유고슬라비아가 이제 특별한 저주를 받은 걸까?”
“?지금까지의 슬로베니아 역사에서 변함없이 존재했던 것은 어머니였다. 우리들의 아버지는 언제나 잠들어 있었다. 산 내부에서, 너는 이미 알고 있다. 기껏해야 몽유병자처럼 잠깐 나타날까. 어제는 여기, 내일은 저기에. 너는 이미 알고 있다. 동화 나라의 왕을, 그리고 곧 다시 사라져 버린다. 이제 아버지가 깨어 나셨다.? 그리고 나의 동료는 웃기 시작했다. 그리고 계속 웃었다. 제네랄 레클레르 애비뉴에서 집으로 가는 동안 내내. 점점 작아지는 것은 슬로베니아 소년, 점점 많아지는 것은 그곳에 흔한 요정: ?그러나 그것이 항상 그곳 소년들의 소망이었을까??”

두 번째 책은 「도나우강, 사베강, 모리나강, 드리나강으로 겨울여행 혹은 세르비아의 정당성」(Eine winterliche Reise zu den Fl?ssen Donay, Save, Morawa und Drina oder Gerechtigkeit f?r Serbien)
한트케는 그의 부인 소피 세민 그리고 두 사람의 여행 동반자 차르코, 츨라트코와 함께 1995년 10월 말에서 약 4주에 걸쳐 자동차로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를 기점으로 세르비아를 여행했다. 여행을 하면서 문학적 수단과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와 분쟁에 대한 그의 입장을 말하고 있다. 또 나라, 풍경, 사람들에 대한 그의 인상을 서술하고 있다.
텍스트의 출판은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 프랑스와 독일의 주요 신문은 저자를 이데올로기적으로 위장한 세르비아인 친구로 분류하고 스레브레니차(Srebrenica) 학살을 부인했다고 암묵적으로 비난하고 있다. 이것은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스레브레니차 지역에 살고 있던 보스니아인들이 스릅스카 공화국 군대에 의해 인종 청소의 일환으로 학살당한 사건이다.

세 번째 책은 겨울여행에 대한 여름 후기(Sommerlicher Nachtrag zu einer winterlichen Reise)
한트케는 1995년 말 세르비아의 겨울여행에 관한 자신의 이야기에 대해 6개월이 지난 지금 그 후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서술하고 있다.

** ‘발칸반도와 유고슬라비아연방을 이해하기 위한 역사 안내’
옮긴이가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유고슬라비아연방의 역사와 현재까지의 현실을 서술하고 있다. 그리고 독자들의 이해를 위해 본문의 낯설은 지명 및 역사, 인물에 대해 주석을 달았다.
출판사는 독자들이 이 부분을 우선 읽은 후에 작품으로 들어가기를 요청드립니다.
-----------------------------
2019년 노벨문학상이 그에게 수여되자 미국 펜클럽(PEN America)은 "전(全)세계에 민족주의와 권위주의적 지도력, 광범위한 허위정보가 기승을 부리는 시점에, (그의 수상자 선정이) 문학계의 기대에 못 미친다"며 "노벨위원회의 문학상 선정에 깊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995년 보스니아 스레브레니차 학살의 생존자들도 "학살을 부인하는 사람에게 상을 주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11일 문학상 선정 취소를 요구했다. 내전 피해자인 코소보 측 역시 "훌륭한 작가들로 가득한 이 세상에서 노벨위원회는 하필 인종적 증오와 폭력의 옹호자를 수상자로 선정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하지만 이러한 논란에 대해 스웨덴 한림원의 마츠말름 사무차장은 뉴욕타임스에 노벨문학상은 "선정위원회가 문학적·미학적 기준에 따라 선정했다"며, "한림원의 권한은 문학적 우수성을 정치적 배려와 비교해 헤아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림원 일원인 안데르스 올손도 "이는 정치적인 상이 아니고 문학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트케는 "스웨덴 한림원이 그 같은 결정을 한 것은 매우 용기 있는 일"이라며 "그들은 좋은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오스트리아의 뉴스 통신사 APA와의 인터뷰에서 "나의 작품이 이제 빛을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트케와 함께 노벨문학상(2018년) 수상자로 선정된 폴란드의 올가 토카르추크(1962~)는 한트케에 대해 "개인적으로 매우 높이 평가하는 작가"라며 치켜세웠다.


목차


I 꿈꾸었던 동화의 나라와 작별
사라져간 현실 : 슬로베니아에 대한 추억
II 도나우강, 사베강, 모리나강, 드리나강으로 겨울여행 혹은 세르비아의 정당성
1. 여행 전에
2. 여행 1부
3. 여행 2부
에필로그
III 겨울여행에 대한 여름 후기

# 발칸반도와 유고슬라비아 연방을 이해하기 위한 역사 안내
- 옮긴이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