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걷는 것을 멈추지만 않는다면

걷는 것을 멈추지만 않는다면

  • 이혜림
  • |
  • 허들링북스
  • |
  • 2022-06-01 출간
  • |
  • 320페이지
  • |
  • 128 X 188 mm
  • |
  • ISBN 9791191505122
판매가

16,500원

즉시할인가

14,85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65원 적립(1%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4,8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오직 걷는 일만이 유일한 할 일인 까미노에서
매일매일 오늘만큼의 걸음을 걷는다

오래 걷는 일, 힘든 여행 등은 절대 하지 않으리라 다짐했던 저자가 남편과 함께 세계여행의 첫 여행지로 간 산티아고 순례길을 완주한 이야기. 이번 책은 미니멀리스트로서의 일상을 담았던 첫 에세이 〈어느 날 멀쩡하던 행거가 무너졌다〉 이후 출간하는 저자의 두 번째 에세이로, 배낭 하나에 들어갈 만큼의 짐을 메고 세계여행을 떠나 매일 길을 걸으며 사유하고 성장한 스토리를 담은 로드 여행 에세이다. 산티아고 순례길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던 저자가 처음 순례길을 겪으며 전 세계에서 온 순례길 동지들을 만나고, 다양한 상황을 마주하며 순례길의 매력에 점점 스며든다. 그곳에서 매일 해야 할 일은 오로지 걷는 일. 출근도, 가사 업무도 아닌 오직 자기 몫의 배낭을 메고 하루치의 걸음을 걸어 어딘가에 도착하는 일이다. 걸음을 한발 한발 떼며 나아갈 때마다 저자는 그동안 몰랐던 자신의 모습과 잊고 있던 기억들을 만나고, 함께 걷는 남편과의 적당한 거리두기에 대한 성찰도 갖는다. 뜨거운 뙤약볕과 쏟아지는 비바람 등 자연의 변화를 온몸으로 겪고, 날것의 감정을 마주하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발걸음을 내디뎌 스스로 걸어 내는 즐거움을 체득한다.

온몸으로 길 위의 세상과 마주하며
매일 빼놓지 않고 기록한 46일간의 일기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46일 동안 노트 한 권을 빼곡히 일기로 채우며 다 쓴 볼펜은 3개. 저자는 순례길 위에서 흔들릴 때마다, 대체 내가 이곳에 왜 온 것인지 묻게 될 때마다 노트를 펼쳤다. 하루 동안 일어난 일들과 그 일이 준 생각과 깨달음에 대해 기록해나가며 자신만의 답을 찾아나간다. 단순해 보이는 순례길 위의 일상에서도 여러 문제로 고군분투하는 저자의 이야기를 꾸밈없는 문장을 통해 읽으며 투명하게 자신을 마주하고 성찰한다는 것에 대해 배울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책에는 저자 부부가 직접 촬영한 까미노의 생생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다수 실려있다. 순례길을 걷기 가장 좋은 계절이라는 4월에서 6월 사이의 순례길의 풍경은 때로는 잔잔하고, 때로는 찬란하다. 길을 걸으며 웃고 울던 시간만큼 빼곡히 적힌 글과 그 글의 순간이 담긴 사진들을 함께 보며 까미노를 걸어보자.

작은 걸음으로도, 보통의 나로도
어딘가에 닿을 수 있다는 용기

몸의 통증을 겪고, 베드버그에 물리는 등 쉽지만은 않은 순례길 위의 생활. 저자는 자신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마주하며 포기하고 싶어질 때마다 딱 그 순간을 견딜 만큼의 힘을 길 위에서 받는다. 길 위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서로가 서로에게 ‘까미노 천사’다. 배낭에 매달고 걷다 잃어버린 덜 마른 바지를 주워와 주기도 하고, 함께 정을 나누며 식사를 하고 꼭 필요한 물품뿐만 아니라 그 순간에 꼭 필요한 조언도 아낌없이 나누어 준다. 그렇게 길 위의 사람들에게, 남편에게, 그리고 자기 자신에게 힘을 얻으며 저자는 계속 걷는다. 그렇게 포기하지 않고 한발 한발 내디뎌 결국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성당에 도착한다. 시작할 땐 막막하게만 느껴졌을 총 800km의 길을 저자가 결국 완주하게 되는 날까지의 생생한 기록을 따라 읽다 보면, 무언가 대단할 것 없는 지금 그대로의 나도 걷는 것을 멈추지만 않는다면 분명 어딘가에 도착할 수 있으리라는 용기를 얻게 될 것이다.


목차


프롤로그 - 그래, 가자! 까짓 거, 산티아고!

Part 1 - 까미노에 발을 들이다
D-1 노란 화살표를 따라 가기만 하면 돼
Day1 사실 난 걷는 게 싫어 | 황홀했던 첫날밤
Day2 걸어야만 보이는 것들
Day3 이상한 해방감
Day4 걷는 것을 멈추지만 않는다면
Day5 마지막인 줄 알았더라면
Day6 천천히 걸어줄 수 없을까
Day7 버거웠던 하루
Day8 내게 찾아온 손님, 베드버그
Day9 약국 앞 벤치에 나란히 앉아 | 그럼에도 불구하고
Day10 까미노 위의 천사들
Day11 잠시 쉬어가도 괜찮아
Day12 베드버그 박멸의 날
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1 호주에서 온 린다

Part 2 - 내 걸음대로 걷다 보면
Day13 길 위에서 그려보는 미래
Day14 내게는 마지막 산티아고 순례길
Day15 리오와 데비
Day16 길 위에서의 생일
Day17 뜨거운 작별 인사
Day18 마음에 탄력이 붙었다
Day19 까미노의 법칙
Day20 따로 또 같이
Day21 산티아고 순례길의 마법
Day22 너는 내 기분을 망칠 수 없어
Day23 욕심 내려놓기
Day24 함께 걷는다는 것 | 수녀원 도난 사건
Day25 나의 초심
Day26 처음으로 물집이 잡혔다
Day27 내 몸을 사랑하기로 했다
Day28 인생의 축소판
Day29 허리의 통증
Day30~31 대도시에서의 휴식
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2 아버지와 딸

Part 3 - 어쩌면 이것이 나의 순례
Day32 다시 돌아올 수 있어 기뻐
Day33 매일 어제보다 더
Day34 새로운 순례길 메이트
Day35 나는 작고 약한 애벌레
Day36 철의 십자가
Day37 오늘은 조금 더 걷기로 했다
Day38 남편의 너구리 사랑
Day39 이 맛에 걷는 길
Day40 여행하며 많이 싸우세요
Day41 또 너냐, 베드버그
Day42 각자의 순례길
Day43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Day44 오리손 산장의 인연
Day45 꼭 크리스마스 이브 같아
Day46 완주 | 순례길이 준 마지막 선물
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3 한국에서 온 두 어머님

에필로그 - 다시 여행자로 돌아가자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