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청부 살인자의 성모

청부 살인자의 성모

  • 페르난도바예호
  • |
  • 민음사
  • |
  • 2022-05-30 출간
  • |
  • 212페이지
  • |
  • 132 X 225 mm
  • |
  • ISBN 9788937464058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6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죽음과 파괴에 대한 갈증으로 구원의 기도를 올리는 어리고 연약한 ‘시카리오’들
1990년대 초 콜롬비아 제2의 도시 메데인에서 ‘나’는 알렉시스를 소개받아 사랑을 나누게 된다. 알렉시스는 청부 살인자인 동시에 매춘을 하며 살아가는 청년이다. 오랫동안 고국을 떠났다 돌아온 ‘나’는 평화롭고 목가적인 생활을 보낸 어린 시절과 너무나 달라진 도시의 풍경에 놀라 적응하지 못한다. 마약 카르텔의 와해 이후, ‘청부 살인자’이지만 일거리가 없어진 십 대 소년들은 명분 없는 원한에 사로잡혀 서로에게 총을 겨누고, 거리를 걸으며 무차별적인 폭력과 살인을 저지른다. 동시에 매주 성당으로 찾아가 성모에게 위안과 보호를 간절히 기도하는 모순을 보이기도 한다. ‘나’는 ‘저주받은 도시’ 메데인의 폭력, 구원받지 못하는 사람들, 사법 체계와 부조리한 정치에 분노하고 때로는 슬퍼하며 알렉시스와의 동행을 계속한다.

■분노와 비난, 고통과 연민의 시선이 교차되는 ‘증오와 원한의 수도’ 메데인
페르난도 바예호의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 의식은 콜롬비아의 폭력의 역사다. 『청부 살인자의 성모』는 1990년대 후반, 콜롬비아 최대 마약 조직을 이끌던 파블로 에스코바르가 군에 의해 살해된 후의 혼란스러운 상황을 배경으로 한다. 청부 살인자들은 저마다의 조직을 결성하고 영역 싸움을 벌이기 시작하고, 시골에서 활동하던 콜롬비아 게릴라들이 도시로 침투하며 상황은 더욱 악화된다.『청부 살인자의 성모』의 화자인 ‘나’는 정제되지 않은 거리의 언어로 메데인의 현실을 꾸밈없이 보여 준다. 언어학자인 화자는 메데인 빈민촌의 청소년이 사용하는 속어인 파를라체(parlache)인 ‘쿨레브라(해묵은 원한)’ , ‘고노레아(가장 심한 욕)’, ‘코무나(콜롬비아 산동네의 빈민촌)’ 등의 단어를 습득하며 기억 속 메데인과 너무도 달라진 현재의 메데인을 관찰한다.

『청부 살인자의 성모』는 마약과 폭력으로 얼룩진 1980년대와 1990년대 초의 콜롬비아 현실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다. 이 소설은 위대한 정치적 인물이 아니라, ‘청부 살인자’라는 사회 하층민의 폭력적인 삶을 다룬다. 그들은 바로 사회적 잉여 인간이자 잉여 육체이며, 소비 사회에 내재하는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폭력으로 생겨난 잉여적 존재들이다. 또한 합법적 담론은 마약 밀매나 청부 암살의 불법성을 지적하면서 처벌을 합리화하는 데 치중하지만, 그것에 관여된 사람들의 현실에 대해서는 거의 이야기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실제 그런 현실을 보여 주는 이 소설은 큰 의미가 있다. (「작품 해설」중에서)

바예호는 “지구상에서 가장 범죄가 많은 나라”가 되어버린 메데인과 희망 없는 청년들, 만연한 폭력의 굴레에서 빠져나올 길이 없는 현실에 대해 분노하고 신랄한 비판을 토해낸다. 화자의 독백 속에는 연민과 슬픔의 감정이 혼재되어 있다. 실제로 콜롬비아의 종교와 정치, 사회 문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던 바예호는 약 오십 년간 콜롬비아를 떠나 멕시코에서 머물렀다. 그러나 “인생의 절반 이상을 콜롬비아를 떠나 살았지만 마치 그렇지 않은 것처럼 느낀다. 하루도 콜롬비아를 생각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라고 말했던 바예호의 심정은 폭력이 일상화된 현실에서 “살아 있는 죽은 사람들”이 되어버린 하층민들을 바라보는 화자의 고통과 좌절의 서술 속에서 생생하게 느껴진다.

여기에는 죄 없는 사람이 없어. 모두가 죄 많은 사람이야. 무지와 가난, 이런 걸 이해하려고 해야 하지만…… 그런데 이해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어. 모든 게 나름대로 설명할 수 있고, 합리화할 수 있다면, 그렇게 우리는 범죄에 영합하게 되는 거야. 그럼 인권은? 인권은 무슨 인권, 그런 건 생각해 볼 가치도 없어! 그건 영합이며 방탕이고 방종이야. 자, 그럼 잘 생각해 보자고. 만일 여기 아래에 죄지은 사람들이 없다면, 그게 뭐지? 그건 범죄가 스스로 이루어진다는 게 아닐까? 범죄가 스스로 저질러지지 않고, 여기 아래에는 죄지은 사람이 없다면, 죄 있는 장본인은 저 위에 계신 분이야. 이런 범죄자들에게 자유 의지를 주신 무책임한 분이셔. (150쪽)


목차


청부 살인자의 성모 7

작품 해설 181
작가 연보 197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