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바디 멀티플

바디 멀티플

  • 아네마리몰
  • |
  • 그린비
  • |
  • 2022-05-26 출간
  • |
  • 328페이지
  • |
  • 152 X 224 mm
  • |
  • ISBN 9788976828941
판매가

19,800원

즉시할인가

17,82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99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7,8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내 아픔을 설명할 수 있다는 허언,
몸과 질병에 가해지는 표준화와 이분법에 반하여

★★〈과학의 사회적 연구 학회〉 루드비크 플레츠크 도서상 수상작★★

“21세기 의료 사회학을 정의하는 새로운 책.”
-『미국 사회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Sociology)

21세기 사유의 대전환을 이끌며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네덜란드 출신의 대표적인 철학자 아네마리 몰의 주저 『바디 멀티플: 의료실천에서의 존재론』이 출간된 지 20여 년 만에 드디어 국내에 소개된다. 인류학자이자 과학기술학자이기도 한 몰은 이 책에서 우리 삶과 지극히 가까운 질병과 의료를 통해 정신과 몸, ‘우리가 가진’ 몸과 ‘우리 자신인’ 몸 사이의 이분법을 넘어 여러 실천에 따라 다르게 실행되는 몸의 다중성에 주목한다. 주로 몸과 질병을 다루지만, 정상과 비정상, 자연과 문화 사이의 구분마저 무너뜨리는 이 책은 학계에 ‘존재론적 전회’를 가져왔다고 평가받는 수작이다.

다중적인 존재로 산다는 것은
책임을 나누며 산다는 것이다

바디 멀티플, 즉 ‘다중신체’라는 말은 일견 모순되어 보인다. 우리는 누구나 하나의 몸을 가지고 있으니 말이다. 내가 하나인 이상 몸 또한 하나다. 그렇다면 여기서 몸이 다중적인 존재라는 것은 무슨 뜻일까? 하나의 질병, 그리고 그 상태를 겪는 하나의 몸이 실재하기 위해서는 환자와 의사가 서로를 필요로 해야 한다. 환자가 의사에게 증상과 고통을 말하지 않는다면, 그리고 의사가 의학적 설명과 진단 도구 그리고 치료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질병은 존재할 수 없다. 즉 ‘실재’는 ‘실행’에 따라 좌우된다. 그러나 병원에 환자와 의사만 있는 것도 아니다. 간호사, 테크니션 등의 실천에 따라 질병과 몸의 실재는 또 달리 다중화될 수 있다. 따라서 의료 현장은 하나의 몸과 질병에 대해 의사와 환자 그리고 테크니션 등이 서로 다른 해석을 하는 경합의 장이라기보다, 그들이 함께 실행한 여러 개의 몸과 질병이 공존하고 때로 충돌하지만 ‘연결되는’ 존재론적 정치의 장과 다름없다.

몸과 질병은 과학(의학)·철학·사회학 등이 어떤 보편적/이분법적 틀로 고정시킬 수 없다는 몰의 주장은, 누구도 나의 몸과 질병을 완전히 통제하거나 설명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무엇이 치유인가에 대한 기준, 무엇이 건강이고 무엇이 ‘정상 상태’인가에 대한 기준이 각 주체마다 상이함에도, 우리는 기존의 사회문화적 기준과 과학기술학적 진단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곤 한다. 그러나 『바디 멀티플』에서 드러내는, 온갖 진단과 검사에도 불구하고 다중적으로 실체화되어 제대로 포착할 수 없는 몸을 보다 보면, 이 세상 모든 존재에 대해 우리는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하며, 누군가의 생명과 안녕에 개입한다는 것은 판단과 정의 내리는 일이 아니라 “같이 조정하며 책임을 나누는 일”이 되어야 한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다. 서로 다른 존재, 서로 다른 사유 간의 횡단과 포용이 요구되는 시대에, 이 교훈은 도래하는 시대를 향한 큰 도약이 되어 줄 것이다.

실천과 문헌은 어떻게 만나는가?
경험주의 철학 연구를 가능하게 한 횡단의 시선

이 책은 두 개의 텍스트, 즉 상위텍스트와 하위텍스트가 병치되어 진행된다. 먼저 일반적인 본문에 해당하는 상위텍스트는 저자가 의학이 신체와 질병을 다루는 방식을 성찰하기 위해 직접 병원에서 행한 경험주의 철학 연구, 즉 ‘실천지’적 탐구의 기록과 ‘몸의 존재론’이 전개되는 텍스트다. 여기서 몸의 존재론이란 몸을 어떻게 ‘아는가’에 대한 사유가 아니라 몸 그 자체에 대한 사유로, 이를 통해 몰은 말과 앎이 아닌 실천과 함(doing)에 주목하며, 앞서 설명한 실천에 따라 다중적으로 실체화되는 몸을 진료 기록과 환자/의료진 간 인터뷰 등을 곁들여 생생하게 보여 주고 있다.

상위텍스트가 경험적인 자료라면, 하위텍스트는 그러한 경험주의 철학 연구의 필요성을 낳게 한 문헌들에 대한 텍스트다. 철학, 인류학, 과학, 기술 연구, 페미니스트 이론, 사회학, 정치학 등 다양한 분과의 문헌들이 언급되고 참조되는 이곳에서 서구학문이 지금까지 몸과 질병을 다뤄 온 방식들의 양상 및 한계 또한 파악할 수 있다. 나아가 하위텍스트는 이 책의 문제의식에 대한 본보기가 되는 문헌들을 제시하고 그것들을 상위텍스트와 공명하게끔 하여, 독자로 하여금 이 책을 낳은 지적 전통 ‘위에’ 올라설 수 있게 한다. 이렇듯 두 텍스트 사이 횡단은 몸과 고통에 대한 인식론적 접근뿐만 아니라 연구 방식 자체에 대한 배경을 파악할 수 있게 한다는 점에서 그야말로 ‘다중적’인 성찰이다. 또한 이 평행하는 두 텍스트를 통해 실제 프로젝트가 실행될 때 과학적 연구와 문헌학적 접근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독자가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강력한 교육의 도구가 되기도 한다.

신유물론 담론 속에서 빛나는 존재론적 연구

『바디 멀티플』이 포착하는 다중성은 단순히 자연이 복수로 존재할 수 있다는 다원주의가 아니다. 몰은 이를 “여러 겹으로 접혀 있지만, 다원적이지는 않다”고 표현한다. 이는 잘 알려진 “하나는 너무 적고 둘은 너무 많다”라는 과학기술학자 도나 해러웨이의 말과 상통하는 것으로, 그것이 구성주의적 전회 이전 경직된 실재론이나 생물학적 결정론 혹은 과학주의로의 회귀도 아니고 자연상대주의도 아님을 분명히 보여 준다.

모두가 신유물론을 이야기하는 지금. 비인간, 물질, 사물, 자연, 몸 등 존재 자체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이 시점에서 그동안 해왔던 구분법과 표준화를 거부하는 몸과 질병에 대한 인식을 담은 아네마리 몰의 책을 만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고 자연스러워 보인다. 물질적 세계에 대한 구래의 구분법들을 극복하여 존재들의 실천적 역량을 확장하고자 하는 것이 신유물론이라면, 이 책은 그것이 어떻게 구체적으로 가능한지, 실천적 연구에 대한 방법론으로서의 대안을 제시해 준다.

지금까지 한 번도 본 적 없는 방식으로 병과 의료행위를 보고, 철학과 과학을 사유하는 『바디 멀티플』. 이 책이 성취하고 있는 과학과 사회, 자연과 문화, 인간과 비인간, 의사와 환자… 의 이분법적 구분을 없앴을 때 우리에게 찾아오는 전혀 새로운 인식의 영역은 우리를 초과하며, 그로 인해 이 책은 철학과 의학, 사회학을 완전히 다른 경지로 이끈다.


목차


서문 5

1장 질병을 행하기 - 19
분야들 간의 움직임 19 · 사람들의 관점들 28 · 실천의 실재 38 · 누가 행하기를 하는가? 49

2장 다른 동맥경화증들 - 61
결코 홀로가 아닌 61 · 근본이 되는가 아니면 뒤따라가는가 72 · 대상들 84 · 어느 위치인가? 92

3장 조정 - 101
지역적 정체성들 101 · 하나의 실재가 이긴다 105 · 합성 그림 122 · 번역 131 · 조정 149

4장 분배 - 153
분리된 지역성들 153 · 진단과 치료 155 · 적응 기준 167 · 단계와 층 178 · 혈액이 있는 장소 188 · 다른 편과 다른 위치들 199

5장 포함 - 205
하나의 전체로? 205 · 신체의 껍질을 벗기기 209 · 긴장과 루프 217 · 통합된 마찰들 229 · 간섭 242 · 존재론들 253

6장 이론을 행하기 - 257
과학은 어떻게 관계 맺는가 258 · 의심 270 · 누구의 정치학 279 · 무엇의 정치학 288 · 선택을 넘어서 297 · 임상의학 302

옮긴이 해제 309
참고문헌 314
색인 321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