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POD] [큰글씨책] 나나

[POD] [큰글씨책] 나나

  • 에밀졸라
  • |
  • 예문
  • |
  • 2022-07-04 출간
  • |
  • 576페이지
  • |
  • 210 X 297 mm
  • |
  • ISBN 9788956594507
판매가

49,000원

즉시할인가

44,1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2,4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44,100

이 상품은 품절된 상품입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숨김없이 낱낱이 그려낸 욕망, 민감한 사회적 성감대

산업자본의 발흥과 하층계급을 도시에서 내쫓으려는 정치적 목적을 띤 오스만의 도시개발로 온갖 욕구가 팽창, 폭발하던 프랑스 제2제정 치하, 남자를 돈과 상품을 위한 수단으로만 여길 뿐만 아니라 동성애를 통해 남성을 조롱하고 가부장제를 파괴하려드는 나나, 남편 뮈파 백작의 ‘바람’에 ‘맞바람’으로 복수하고 쾌락에 눈뜸으로써 여성으로서의 자아정체성 회복을 꾀하는 사빈느 부인 등과 같은 전형들은 “19세기 거대도시에서 거리를 어슬렁거리는 여성은 누구나 창녀로 여겨지기 십상이었”(리타 펠스키, 『근대성의 페미니즘』)던 시대에 대한 에밀 졸라의 반어적 저항과 투쟁에 다름 아니다.

나나, 나는 나다, 하녀도 창녀도 한 남자의 소유도 아니다
-이후의 페미니즘에 영감을 준 문제작

에밀 졸라의 전략은 나나와 주변 남자들의 공멸로 한 시대에 사망선고를 내리는 동시에 새로운 시대를 잉태하고자 하는 ‘아이러니’다.
“무섭고 그로테스크한 허무의 얼굴 위로 그 머리칼, 아름다운 머리칼만이 찬란한 광채를 지니고 황금의 시냇물처럼 흘러내리고 있었다. 베누스는 썩고 있다.”(570쪽)
피그말리온의 연인이 한순간에 대리석으로 돌아간 것처럼 나나는 다른 소설 속의 다른 인간들과 함께 무너져 내리고, 무기력한 육체, 타락한 사회적 신체, 그녀를 창조한 작가의 아이러컬한 비전까지도 넘어선다(조너선 F. 크렐, 〈나나 : 정지된 삶, 자연사(Nana: Still Life, Nature morte)〉, 해롤드 블룸 편, 『에밀 졸라』).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