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나노기술의 미래로 가는 길

나노기술의 미래로 가는 길

  • 아민그룬발트
  • |
  • 아카넷
  • |
  • 2022-06-30 출간
  • |
  • 704페이지
  • |
  • 152 X 214 mm
  • |
  • ISBN 9788957337981
판매가

35,000원

즉시할인가

31,5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7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31,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가치충돌의 조정자로 기능할 지혜론적 윤리관
시민이 참여하는 사회적 숙의 방식을 고찰하다

『나노기술의 미래로 가는 길』이 다루는 철학적 윤리적 문제들은 나노입자를 다루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아주 구체적인 도전적 과제에서부터 인간 본성의 미래를 둘러싼 사변적인 질문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다. 지은이는 당시까지 제기된 나노기술에 대한 철학적이고 윤리적인 숙고들을 기록하여 체계화하고 있으며, 성찰의 주안점은 나노입자와 예방원칙, 나노바이오기술과 인공 생명, 신경이식체와 인간의 ‘기술적 개선’이라는 주제에 놓여 있다. 나노윤리학이 지향하고 수행해야 할 기본 문제의식을 충분히 서술하는 까닭에 출간 당시보다 발전된 지금의 나노윤리 환경에서도 그룬발트의 논의를 참조하는 일은 충분히 유효하다.
우선 독일 내 과학기술학 논의에서 비중이 커지는 독일공학자연맹(VDI)의 ‘기술평가’에 입각한 지혜론적 윤리관(지혜윤리)을 꼽을 수 있다. 지혜윤리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덕윤리에 뿌리를 두지만 ‘삶의 총제적인 맥락에서 완성된 삶’을 이루는 데 필요한 행위규칙들에 주목한다. 따라서 기존의 덕윤리와 달리 삶의 구체적인 상황들에 구속되지 않는 보편화 가능성을 요구한다. 우선가치를 정하는 규칙이 마련되어야 가치충돌의 조정이 가능하기에, 지혜론적 윤리관은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기술영향평가 등의 숙의(熟議) 과정에서 주목되어야 한다.
나노윤리를 비롯하여 기술윤리가 필요한 곳은 기술문제로 규범의 혼란이 실제로 가중되는 현실의 세계이다. 지은이는 이러한 규범 불안정성이 성숙한 시민들의 숙의를 거쳐 해소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시민들의 참여와 공적인 토론이 이루어지는 가운데 내려지는 결정이 최종적임을 사회가 수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시민들의 결정이 자칫 비합리적이거나 일부 이해관계자들에 의해 휘둘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전문가들의 자문(諮問)은 필수적인 것이 된다. 시민들의 책임 있는 결정에 폭넓은 전문가 그룹의 참여, 학제 간 연구를 주문한다.

나노기술 수준 세계 4위, 미국 내 특허 수 3위
한국의 기술현실에 동행하는 윤리학이 필요하다

나노기술 연구개발에 투자를 시행한 지 20년 만에 한국은 세계 4위의 기술 수준, 미국 내 특허 수 3위(2020년 기준)의 나노기술 선도국 지위에 올라섰다. 나노기술 개발 초기 단계에서 기술정책과 안전정책의 비대칭적 발전에 대한 우려는 나노기술 연구의 책임성을 확보하는 ‘나노안전관리종합계획’(2013)의 수립과 이어진 법률 및 시행령의 마련 등으로 적어도 제도적 근거가 마련되었다. 그러나 우리 사회가 나노기술이 가져올 영향을 인지하고 비판적으로 성찰하여 미래로 나아갈 성숙한 기반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을까? 나노기술에 대한 철학적 윤리적 쟁점에서부터 인간과 자연 기술의 관계에 대한 근원적 고찰에 이르기까지 이 책은 한국의 나노윤리의 현주소를 돌아보고 사회적 담론을 확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목차


시작에 부쳐

1장 서론 그리고 개관

1부 토대연구
2장 나노기술과 그 기술적, 사회적 맥락에 관한 짧은 서론
3장 문제지향적 윤리
4장 윤리학과 기술의 관계에 대하여

2부 나노기술의 윤리적 문제들
5장 나노기술을 위한 윤리학 구상에 관하여
6장 나노기술이 던지는 윤리적인 물음들
7장 합성나노입자 - 위험윤리와 예방원칙
8장 나노바이오기술 - 인공생명의 시작인가?
9장 갈림길에 선 나노기술

3부 반성
10장 전망적 윤리의 인식론적 물음들
11장 결론과 전망

미주
참고문헌
옮긴이 해제
찾아보기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