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백치아다다외-005(한국대표문학선)

  • 계용묵
  • |
  • 재승출판
  • |
  • 2013-04-08 출간
  • |
  • 392페이지
  • |
  • ISBN 9788994217314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351원(즉시할인 3%)

적립금

6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차

발간사

백치 아다다
장벽
시골 노파
병풍에 그린 닭이
청춘도
희화
인두지주
유앵기
바람은 그냥 불고
캥거루의 조상이
준광인전
최서방
마부
별을 헨다
붕우
이반
묘예
불로초

작품 해설
작가 연보

도서소개

계용묵은 <상환>이라는 단편이 1925년 조선문단에 추천되면서 작가활동을 시작했다. 이 책에서는 계용묵의 생애와 문학창작 과정에 비추어 18편의 작품들을 선정하고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방민호 교수가 해설을 달았다. 계용묵은 오랜 세월에 걸쳐 문학의 높은 척도를 견지하면서 그것에 가닿으려는 노력을 쌓고, 자신의 문학관을 만들어갔다.
어려운 시기에 서민들의 애환을 순수하게 그려낸 작품들!
계용묵은 <상환>이라는 단편이 1925년 조선문단에 추천되면서 작가활동을 시작했다. 이 책에서는 계용묵의 생애와 문학창작 과정에 비추어 18편의 작품들을 선정하고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방민호 교수가 해설을 달았다.
계용묵은 소설에 대한 공부를 통해 문학관을 새롭게 가다듬어 나갔고, 이에 따라 크게 세 개의 시기를 중심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다.
첫 번째 시기에 속하는 <최서방>, <인두지주>는 한국문단에 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신경향파의 영향을 받은 작품들로 고통받는 서민을 바라보는 계용묵의 따뜻한 시선을 느낄 수 있다.
두 번째 시기는 몇 년의 침묵 끝에 발표한 <백치 아다다>로부터 <마부>, <병풍에 그린 닭이>, <장벽> 등으로 현실 문제를 그리면서도 이것을 인간 본연의 문제에 귀착시켜 근본적으로 성찰하고자 하는 문제의식을 보여준다. <캥거루의 조상이>, <청춘도>에서는 인간의 본능이나 욕망, 예술적 충동이나 의지 같은 보편적인 주제를 담았고 <유앵기>, <붕우>, <희화>, <이반>, <준광인전>에서는 어딘지 모르게 작가의 자전적 사실들이 보인다. <시골 노파>, <묘예>, <불로초>에서는 엄혹한 현실에도 불구하고 민족적 삶의 연속성을 꿈꾸었던 작가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마지막 시기에 해당하는 <별을 헨다>, <바람은 그냥 불고>는 예술주의에서 방향을 틀어 해방 공간의 한국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들을 집중적으로 제시했다. 계용묵은 오랜 세월에 걸쳐 문학의 높은 척도를 견지하면서 그것에 가닿으려는 노력을 쌓고, 자신의 문학관을 만들어갔다.

재승출판 한국대표문학선

한국대표문학선 001
무정
이광수 지음/576쪽/18,000원
1917년 1월 1일부터 《매일신보》에 연재되며 폭발적인 인기와 함께 논란의 중심이 되었던 기념비적 작품!
청춘남녀의 삼각관계를 통해 시대를 관통하는 남녀의 심리, 신구세대의 대립, 근대와 전통의 공존, 선과 악의 기준을 말하다.

한국대표문학선 002
감자 외
김동인 지음/296쪽/11,800원
문학의 예술적 독자성을 확립한 근대문학의 선구적 작품들!
현실의 참혹한 모습과 인간의 추악한 측면을 사실적으로 드러냄으로써 인간 존엄성이 상실된 작품 속 주인공들을 통해 인간의 한계를 느끼다.

한국대표문학선 003
운수 좋은 날 외
현진건 지음/320쪽/12,800원
실상이 없는 가식적인 생활에 지쳐가는 인간들의 실체를 아이러니하게 표현한 작품들!
가난한 우리 민족의 고통, 꿈조차 사치일 수밖에 없었던 하층계급의 냉혹한 현실이 여실히 드러나다.

한국대표문학선 004
레디메이드 인생 외
채만식 지음/방민호 해설/368쪽/13,000원
해학과 풍자라는 한국문학의 전통미학을 가장 잘 보여준 작품들!
한편으로는 자기 자신을 비판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시대의 변화를 자신의 이기적 욕망을 위해 사용하는 세태를 비판하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