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다이어트 불변의 법칙

  • 하비 다이아몬드
  • |
  • 사이몬북스
  • |
  • 2016-05-01 출간
  • |
  • 224페이지
  • |
  • ISBN 9788995912430
★★★★★ 평점(10/10) | 리뷰(2)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234원(즉시할인 2%)

적립금

0원 적립(0%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뉴욕타임스 40주 연속 최장기 베스트셀러 1위 건강과 식이에 대한 놀라운 통찰, 당신도 몸과 마음이 가벼워질 수 있다. ─ 이의철(베지닥터 사무국장, 전문의) 저자도 실패자 였다. 책은 저자 본인의 얘기로 시작된다. 팔팔하던 20대에 90kg이었다. 다이어트를 시작하면서 살은 ‘쪘다 붙었다’를 반복했다. 원인이 궁금했다. 우연히 스승을 만나 새로운 이론을 접하게 되는데, 그것이 자연위생학(natural Hygiene)이다. 그 후로 십년 넘게 이 학문을 연구하고 실천했다. 박사학위도 받고 몸무게도 65kg으로 줄였다. 그 후로는 단 한번도 살이 찌지 않았다. 그 오랫동안의 연구와 실천의 결과가 바로 이 책이다. 야생동물에도 비만은 있는가? 저자는 이렇게 묻는다. 생각해보니 그렇다. 집에서 키우는 개나 고양이면 몰라도, 같은 노루 중에서 특별히 살찌고 특별히 마른 노루가 있던가? 맞다. 인간이라는 종(種)이 유일하게 비만으로 고생하는 동물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야생동물에서 다이어트의 방법을 찾으면 되는 것 아닌가? 야생동물에게서 배운다. 효소는 섭씨 54도에서 죽는다. 54도가 넘는 온도에서 요리된 어떤 요리도 사형선고를 받는 것이다. 효소는 물질이 아닌 생명 그 자체인데, 야생동물들은 절대 음식을 끓여 먹지 않는다. 산 음식을 먹기 때문에 따로 물을 마실 필요도 없으며, 음식이 목구멍에 차오르도록 먹지도 않는다. 당연히 고혈압도 당뇨병도 없다. 비만이 없음은 물론이다. 그렇다고 야생동물이 하는 대로 따라하라는 얘기가 아니다. 야생동물의 식습관에 다이어트의 원리가 숨어있다는 것이다. 그 많던 다이어트는 어디로 갔지? 황제 다이어트, 초콜릿 다이어트, 고구마 다이어트…시중에 온갖 다이어트가 난무한다. 유행할 때마다 한번씩 따라 해본다. 그런데 살이 빠지다가 다시 찌는 것이 문제다. 유명연예인들도 한 달 만에 5kg이 빠졌다고 핼쓱한 얼굴을 자랑한다. 그러나 몇 달 후에 다시 보면 처음보다 더 쪄있다. 이유가 뭘까? 지금 당장 다이어트를 멈춰라.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식사를 엄격히 통제하기 때문에 실패한다는 것이다. 사나이로 태어나서 할일도 많다던 육군병장도 예비군복만 입혀놓으면 달라진다. 훈련장 부근 무우도 뽑아먹고 모자를 돌려 쓰고 액상비료(?)도 준다. 통제하다가 풀어지면 원래대로 돌아온다는 것이다. 인간의 몸도 똑같은 원리로 해석된다. 허리를 날씬

목차

저자서문 5 추천사 16 1장-지금 당장 다이어트를 멈춰라 왜 시중의 다이어트는 효과가 없을까? 25 길에서 스승을 만나다 30 인간의 몸은 참으로 놀라워라! 34 · 밤늦게 먹으면 무슨 일이 생길까? 41 · 비만은 몸 속의 독소 때문이다 45 2장-수분이 많은 음식을 먹어라 · 지구도 물이 70%, 인간의 몸도 물이 70% 53 · 과일과 야채가 정답이다 56 · 사자가 호랑이를 잡아먹지 않는 이유 63 · 억지로 물을 마실 필요가 없다 69 3장-아무 음식이나 섞어 먹지 마라 · 위와 장은 너무 지쳐 있다 73 · 한 번에 한 가지만 먹어라 78 · 섞어 먹으면 부패한다 82 · 고기와 우유를 같이 먹으면 몸은 더 힘들다 87 ·자동차 왕 포드도 실천했다 92 4장-살아있는 음식을 먹어라 · 과일은 30분 만에 소화된다 99 속쓰림은 순간이다 106 · 과일도 언제 먹느냐가 중요하다 114 · 칼로리 계산은 바보짓이다 120 · 안심하라! 통증은 자가치유의 증거다 125 딱 2주만 실천해보자 132 5장-단백질 강박증을 버려라 · 단백질이 너무 많으면 위험하다 137 단백질을 먹는다고 단백질이 생기지는 않는다 143 · 모든 고기는 인간의 몸 속에서 독소를 뿜어낸다 149 · 다람쥐를 보면 먹고 싶은가? 153 · 달걀에는 비소가 있다 160 · 우유는 정치적인 식품이다 163 · 우유는 송아지를 위한 것이다 167 · 우유는 몸에 점막을 형성한다 170 · 우유를 마시면 몸에서 칼슘이 빠져나간다 176 6장-뚱뚱하다고 생각하면 더 뚱뚱해진다 · 부정적인 생각이 다이어트를 망친다 183 · 햇빛을 쬐면 독소가 나간다 187 · 심장이 강할수록 수명은 길어진다 190 7장-다이어트 할 때 궁금한 질문들 커피나 홍차를 마신다고 큰 문제는 없지 않나요? 197 청량음료는 괜찮은가요? 201 · 가끔씩 약간의 초콜릿을 먹는 것도 몸에 나쁜가요? 203 · 식사와 함께 하는 약간의 와인은 몸에 도움이 되는 것이 사실인가요? 206 · 그렇다면 비타민제나 미네랄 영양제도 필요없다는 말인가요? 207 · 정제소금은 우리 몸에 얼마나 해로운가요? 210 · 과일도 저혈당을 악화시킨다는 것이 사실인가요? 211 · 임신 중인 여성도 이 법칙들을 실천해도 괜찮은가요? 213 에필로그│새로운 인생이 열린다 218 옮긴이의 말 221

저자소개

저자 : 하비 다이아몬드 저자 하비 다이아몬드 Harvey Diamond는 베트남전에 공군으로 참전했다. 고엽제 후유증으로 죽음 직전까지 갔다. 그런 그 가 음식으로 병을 고쳤다. 20대에 178cm에 90kg이 넘는 뚱보였던 그가 25kg 을 감량했다. 그 이후로 그는 한 번도 살이 찐 적이 없고 병에 걸린 적이 없다. 이 에 고무되어 건강 컨설턴트로 변신했다. 캘리포니아 의학원(Institute of Holistic Studies)에서 영양학을 가르쳤다. 《다이어트 불변의 법칙(Fit for Life)》을 출 간, 뉴욕타임스 40주 연속 최장기 베스트셀러 1위, 미국에서만 300만부, 전세계 1,200만부 이상 판매되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이후 래리 킹 라이브(Larry King Live), 오프라 윈프리 쇼(Oprah Winfrey Show),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 등 수많은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전 세계인의 건강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역자 : 강신원 역자 강신원은 서울에서 문학을, 뉴욕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뉴욕과 서울을 오가며 광고대행 사에서 카피라이터로 일했다. 상업자본주의의 나팔수 역할을 한 것을 나중에서야 반성했다. ‘남에게 보여주는 삶’에서 ‘내가 즐거운 삶’으로 방향을 틀었다. 번역서로는 (어느 채식의사의 고백), (살 안찌고 사는 법), (당신이 몰랐던 지방의 진실), (배고픈 다이어트는 실패한다) 등이 있다. 감수 : 이의철 감수자 이의철은 대전 유성구에 있는 선병원 직업환경의학센터의 임상과장으로 근무 하고 있는 전문의로, 저지방 자연식물식(low fat, plant-based diet)이 현대 만 성질환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데 핵심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의사, 한의사, 치의 사들의 모임인 베지닥터(www.vegedoctor.org)의 사무국장을 맡고 있다

도서소개

뉴욕타임즈 40주 연속 1위를 기록한 책, 스테디셀러 『다이어트 불변의 법칙』이 개정된 내용과 깔끔한 새표지로 개정증보판을 선보인다.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 전태관씨와 김종진씨가 살을 빼고 건강을 회복한 다음 100권을 지인들에게 나누어주었다는 책. 유명블로거 ‘이레네오’가 건강과 다이어트에 관한 최고의 책으로 꼽았다는 바로 그 책이다. 이 책은 야생동물의 식습관에서 건강과 다이어트의 원리를 찾는다. 유일하게 비만으로 고생하는 동물인 인간이 비만이 없는 야생동물에게서 다이어트 방법을 배우는 것이다. 수많은 학자들의 연구사례는 물론, 자연주의자 헬렌니어링, 자동차왕 헨리포드, 과학자 파블로프 등 다양한 인물의 식습관도 언급하고 있다. 인간의 몸과 진화과정, 비만과 다이어트 상업주의 등 결코 가볍지 않은 내용을 저자 특유의 재치 있는 문체와 유머로 쉽게 풀어 재미있게 읽힌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