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아베 미츠이에와 조선

아베 미츠이에와 조선

  • 심원섭
  • |
  • 소명출판
  • |
  • 2017-01-25 출간
  • |
  • 358페이지
  • |
  • 160 X 232 X 29 mm /675g
  • |
  • ISBN 9791159051418
판매가

25,000원

즉시할인가

24,75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250원 적립(1%적립)

배송비

2,3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4,7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아베미츠이에阿部充家와 조선』(2017, 소명출판)은 일본 근대시기 대표적인 우익 언론가였던 아베 미츠이에(阿部充家)의 전 생애를 다룬 평전이다. 단일 저서로는 학계 최초이며, 그는 장지연, 윤치호, 이광수, 최남선, 최린 등 실력양성파 지식인들의 후원자이자 문화통치정책의 책사, 자치주의자, ‘조선을 사랑한 일본인’ 등의 수식어로 더욱 유명한 인물이다.

일제강점기,
조선의 독립과 행복을 기도했던 일본인
1장 구마모토 시대의 가미야마 미츠이에에선 아베의 출생과 성장기를 살펴보고 2장 국민신문 시대의 아베 미츠이에와 3장 경성일보?매일신보 시대의 아베미츠에는 언론가 아베 미츠이에의 삶을 조명한다.
우익 언론가 아베 미츠이에가 조선과 인연을 쌓기 시작한 것은 1914년 8월, 총독부 기관지 <경성일보사>, <매일신보사>의 사장으로 부임하면서 부터다. 그는 대규모의 중국?일본 시찰단 사업, 가정박람회 사업, 고적조사 사업 지원, 기행문 연재 사업 등을 통해 한일병합과 동화의 필연성을 선전하는 사업을 주도했다. 이 사업에는 이완용, 조중응 등 구조선의 정치 엘리트들도 적극 동원되었다. 하지만 친우이자 참모로서 여러 활동을 병행하던 그의 인생은 청일전쟁을 계기로 방향을 조금 달리한다. 대륙팽창주의자로 선회해 도쿄 망명 중이던 김옥균, 박영효를 만나 조선 ‘독립’과 근대화에 대한 ‘숭지’를 나눈 적도 있다. 조선을 대하는 아베 미츠이에의 유화적인 자세에 불만을 갖고 있던 몇 몇 일본 정치인들은 아베의 얼굴 앞에 대놓고 역정을 부릴 정도였다. 그는 결국 1918년 언론사 사장직을 사임했고, 아베가 일본으로 돌아갈 때는 수많은 인파가 남대문역전에 운집했다. 조선 시대 후기 문신이자 서화가였던 윤용구도 그의 사임을 아쉬워했다고 한다.
이후 아베의 인생은 사이토 마코토의 문화통치 정책 참모, 유학생 육성 사업의 리더, 조선 자치운동의 추진자 역할 등으로 이어진다. 그는 이로 인해 국민신문사에서 물러나야 했으며, 경무당국의 감시 대상이 되기도 했다. 아베는 2?26사건 발발 한 달 전인 1936년 1월, 만 73세의 나이로 이광수가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이광수는 그의 ‘수양아들’이자 마지막 모습을 지켜 본 조선인 중의 하나였다.

반제국주의 휴머니스트
아베 무불옹을 그리며
이 책은 일제강점기 조선을 사랑했던 언론가 아베 미츠이에의 삶과 방황, 고민, 투쟁의 흔적을 기록한 책이다. 저자는 아베 미츠이에의 행적을 쫓으며 그를 피지배자의 고통을 이해하는 청빈한 수행자이자 반제국주의자 휴머니스트라고 평한다. 아베는 ‘지배자와 피지배자 사이의 완충적 공간’을 만들어낸 인물이며, 공포 통치 하의 조선인들이 그 ‘온기의 공간을 찾아 그의 주변에 모여’든 것이 아닌지 독자에게 되묻고 있다.

목차

책머리에

제1장 구마모토시대의 가미야마 미츠이에
1. 구마모토(熊本), 가미야마 미츠이에(神山充家)
2. 서남전쟁(西南??)과 아베의 스승 이케베 기치쥬로(池?吉十?)
3. 도쿠토미 소호(德富蘇峰)와의 만남
4. 에이신(盈進)소학교와 오에의숙(大江義塾) 시대

제2장 국민신문시대의 아베 미츠이에
1. 『장래(將來)의 일본』, 1886
2. 구마모토신문 편집장 시대의 아베
3. 아베에의 두 번째 탄압과 『국민신문』의 방향 전환
4. 김옥균과의 ‘체맹’과 종군기자 시절 아베의 조선관
5. 거사 수행자 아베 ‘무불(無佛)’
6. 『국민신문』의 정부기관지화와 ‘아베 전설’

제3장 경성일보.매일신보 시대의 아베 미치이에
1. 도쿠토미 소호의 조선통치론
2. 경성일보의 초기 운영
3. 아베의 경성일보?매일신보 운영의 주요 특징
4. 중국?일본 시찰단 및 ‘가정박람회’의 기획?운영
5. 『경성일보』?『매일신보』의 일본인 조선 기행문
6. 아베와 조선 지식인 사회
7. 아베와 조선 불교
8. 아베의 퇴임 풍경

제4장 이광수가 지켜본 아베의 최후
1. 돌아온 ‘탕자’ 이광수
2. 검과 선(禪)과 보시행(溫氣)
3. 이광수가 지켜본 아베의 최후

간행사

저자소개

저자 심원섭은 1957년생. 연세대학교 국문과 및 동대학원 졸업. 도쿄외국어대학 수학. 『원본 이육사전집』(집문당, 1986), 『일본근대사상사』(鶴見俊介, 문학과지성사, 1991), 『사진판 윤동주 자필시고전집』(공편, 민음사, 1999), 『김사량 평전』(安宇植, 문학과지성사, 2000), 『김종한 전집』(공편, 綠蔭書房, 2006), 『일본 유학생 문인들의 대정?소화 체험』(소명출판, 2009), 『사랑하는 대륙이여-시인 김용제 연구』(大村益夫, 소명출판, 2016) 등 저?역서 외에 한일 대역 에세이집 『감춰둔 이야기』(NHK出版, 2011)가 있다. 와세다대학 국제교양학부?문학부 객원교수, 인하대 연구교수를 거쳐 현재 독쿄[獨協]대학 국제교양학부 특임교수.

도서소개

『아베 미츠이에와 조선』은 일본 근대시기 대표적인 우익 언론가였던 아베 미츠이에의 전 생애를 다룬 평전이다. 단일 저서로는 학계 최초이며, 그는 장지연, 윤치호, 이광수, 최남선, 최린 등 실력양성파 지식인들의 후원자이자 문화통치정책의 책사, 자치주의자, ‘조선을 사랑한 일본인’ 등의 수식어로 더욱 유명한 인물이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