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후쿠자와 유키치 자서전

후쿠자와 유키치 자서전

  • 역자허호
  • |
  • 이산
  • |
  • 2006-03-17 출간
  • |
  • 376페이지
  • |
  • 152 X 223 mm
  • |
  • ISBN 9788987608532
판매가

19,000원

즉시할인가

18,05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90원 적립(1%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8,0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문명개화’의 선구자

근대 일본을 이야기할 때 결코 빠뜨려서는 안되는 인물 가운데 한 사람이 후쿠자와 유키치(福澤諭吉)이다. 그는 19세기의 일본에서 번역가, 문필가, 계몽사상가, 교육자, 언론인으로서 빼어난 업적을 남겼다. 번역가로서는 많은 번역어를 만들어냈으며, 문필가로서는 공전의 베스트셀러가 된 다수의 책을 썼고, 계몽사상가로서 대중 계몽에 크게 기여했다. 뿐만 아니라 교육자로서 일본 최초의 사립학교인 게이오기주쿠(慶應義塾)를 설립하여 일본의 근대화를 선도할 인재를 양성하는 데 힘썼으며, 『지지신보』(時事新報)를 창간하여 언론인으로서도 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리고 이런 그의 유산은 오늘날에도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 그가 만들었던 번역어들―civilization=문명, enlightenment=개화, speech=연설, competition=경쟁, copyright=저작권 등등―은 일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까지도 사용하고 있고, 그의 저작들은 현재 일본에서 근대의 고전으로 끊임없이 읽히고 있으며, 게이오기주쿠는 일본의 명문 사립대학인 게이오기주쿠 대학으로 발전했다. 또한 그의 사상은 마루야마 마사오(丸山眞男)를 비롯한 많은 학자들의 중요한 연구대상이 되었고, 『지지신보』는 『산케이 신문』(産經新聞)으로 그 명맥이 이어졌다. 일본 근대화의 주역들, 더 엄밀히 말하면 메이지 유신(明治維新)의 주역들이 일본 군국주의의 부침과 함께 명멸해 갔지만 평생토록 현실정치와 일정한 거리를 유지했던 후쿠자와 유키치만은 일본에 ‘문명개화’를 가져온 선구자로서의 이미지를 계속해서 간직하고 있다. 일본에서 현재 통용되고 있는 만엔 권 지폐에 인쇄된 그의 초상이 그것을 단적으로 말해준다.

후쿠자와 유키치의 인간적인 면모

이 책은 한 인간으로서 후쿠자와 유키치가 살아온 인생을 직접 구술한 것을 기록한 자서전이다. 후쿠자와는 이 자서전에서 막부 말기와 메이지 시대로 이어지는 근대 일본의 격동기를 헤쳐나가면서 자신의 뜻한 바를 하나하나 이루어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회고하고, 자신의 정치관과 경제관 그리고 사생활에 관해서 진솔하게 이야기한다.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후쿠자와는 대단히 열정적이고 자존심이 강하고 맺고 끊는 것이 분명하고 무슨 일을 하든 인내심을 갖고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사람이었던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두주불사의 술고래였다. 이 책에서 가장 재미있는 일화들도 대부분 술에 얽힌 이야기들이다. 나중에 크게 결심하고 술을 끊긴 하지만 아무튼 술에 관한 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사람임을 후쿠자와는 여러 차례 언급하고 있다. 그리고 후쿠자와 집안의 가풍이나 자신의 자녀교육관에 대한 이야기에서는 당시의 세태를 엿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오늘의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후쿠자와 시대 역시 부모들의 교육열이 대단했던 모양인데, 후쿠자와는 자신이 글을 비교적 늦게(열서너 살 때부터) 배우기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남들보다 빠르게 한문과 네덜란드어와 영어를 익힌 경험이 있어서인지 기본적인 예의범절과 예능 교육 외에는 조기교육에 반대하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그래서 자신이 낳은 9남매에게 건강하게 자라기만을 바랐지 공부하라는 잔소리를 일체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젊은 사람들이 학교를 졸업하면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국가 관리가 되어 편하게 살려고 시험공부만 한다고 한탄하기도 한다. 또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그의 경제관념이다. 그는 이론적으로는 자본주의의 생리나 돈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었지만 요즘식으로 말하면 재테크에는 별 관심이 없었던 것 같다. 쓸데없는 지출은 최대한 줄이면서도 꼭 필요한 때는 과감히 썼으며, 남에게 돈문제로 아쉬운 소리 하지 않고 줄 돈은 주고 받을 돈은 받는 것이 마음 편하다고 생각하는 타입이었다.

 
‘근대인’으로서 후쿠자와 유키치

이런 인간적인 면면들 외에 이 책에서 가장 흥미로운 것은 후쿠자와가 양이론과 쇄국이 대세를 이루던 시대에 왜 신변의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서양문명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게 되었는지를 설명하는 부분이다. 가난한 하급무사의 막내아들로 태어난 후쿠자와는 봉건적인 신분제도에 반감을 갖게 되었고 문벌제도라는 악습의 근원이 한학(漢學)에 있다고 판단, 이를 타파하기 위해 서양학문에 뜻을 두었다는 것이다. 이후 그는 평생을 일본의 근대화, 즉 일본의 서양문명화를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했다. 그리고 그의 궁극적인 꿈은 일본의 부국강병이었다. 일본이 서양 열강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부강한 나라가 되어야만 후손들이 고통을 겪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거두절미하고 이것만 보면 지구상의 모든 국민국가가 똑같이 산출하는 내러티브를 후쿠자와는 공유하고 있었다. 이런 논리는 일본을 군국주의로 몰고 간 정치인과 군인들에게서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꿈은 같았을지언정 그는 결코 현실정치에 발을 들이지 않았다. 그는 메이지 시대 정치가들의 부도덕성과 이중성을 혐오했고, 관료사회의 획일성과 안하무인적인 행태에 고개를 돌렸다. 결국 자신의 지식과 학문 그리고 명망을 등에 업고 정계나 공직에 진출하지 않고 초지일관 재야의 사상가로 남아 독립적으로 자유롭게 살기를 고집했기에 후쿠자와는 오늘날에도 일본의 과거사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인물로 남게 되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국강병은 근대의 양면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논리이며 그런 점에서 후쿠자와는 일본의 과거사로부터 완전하게 자유롭지는 못하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후쿠자와가 세상을 떠난 1901년 이후에 약 반 세기에 걸쳐 진행된 일본의 역사를 염두에 둔 평가에 불과하다. 만약 우리가 후쿠자와는 왜 근대의 긍정적인 면만을 보았을까 하는 점에 주목하고 이 책을 읽는다면 우리는 언외의 교훈을 얻을 수도 있을 것이다.


목차


초판 서문

어린 시절
나가사키 유학
오사카 수업
오카타주쿠의 기풍
오사카를 떠나 에도로 가다
처음으로 미국에 가다
유럽 각국에 가다
양이론
다시 미국으로
왕정유신
암살 걱정
잡기
일신일가(一身一家)경제의 유래
품행과 가풍
노후의 생활

옮긴이의 해설
후쿠자와 유키치 연보

저자소개

지은이 : 후쿠자와 유키치
 

소개 :1835년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태어났다. 19살 때 나가사키(長崎)로 가서 의사이자 난학(蘭學)의 대가인 오가타 고안(緖方洪庵) 아래에서 3년 간 공부하며 서양문물에 눈을 떴다. 1860년에는 미국으로 파견되는 일본 외교사절단의 하급관리로 샌프란시스코로 갔으며, 귀국하면서 웹스터사전을 가져와 일본 최초의 영어사전을 만들었다. 일본의 독립과 개화를 필생의 사업으로 삼았다. 한국의 개화파 인사들을 지원하고, 탈아론(脫亞論)을 주장하기도 했다. 저서에 『서양사정』『학문을 권함』 등이 있다. 
지은이 : 허호

소개 :
195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바이코가쿠인대학에서 문학박사를 취득했으며, 현재는 수원대학교 교수다.
<일본 명단편선>에 기고한 번역은 대학 강의에서 학생들에게 소개했던 단편 작품 중에서 선정했다. 하야마 요시키, 다자이 오사무, 김사량이라는, 전혀 관련이 없는 작가들의 작품이지만, 읽기 쉬우면서도 되풀이해서 읽으면 읽을수록 묘미를 느끼게 된다.
일본 유학 중 문학 평론가 히라오카 도시오(平岡敏夫)와 시인 기타가와 도루(北川透)의 영향을 받은 탓으로 탐미파 문학에 관심이 깊다. 특히 미시마 유키오, 다자이 오사무, 호리 다쓰오, 다니자키 준이치로 등의 작가와 관련된 연구가 많다. 논문으로는 <황순원과 미시마 유키오 비교 연구>, <다니자키 준이치로 작품 연구>, <미시마 유키오 대표작 연구>, <호리 다쓰오 작품 연구>, <미시마 유키오와 엔도 슈사쿠 비교 연구>, <미시마 유키오와 오에 겐자부로 비교 연구>, <나쓰메 소세키 작품 연구>, <다자이 오사무와 미시마 유키오 비교 연구> 등이 있으며, 번역 작품으로는 ≪금각사≫, ≪인간 실격≫, ≪포로기≫, ≪산시로≫, ≪노르웨이의 숲≫, ≪고목탄≫ 등이 알려져 있다.
평소에 즐겨 읽는 작가로는 위에 열거한 작가 이외에도 다니자키 준이치로, 호리 다쓰오, 미시마 유키오 등이 있다. 특히 ≪슌킨쇼≫, ≪산의 소리≫, ≪금각사≫를 일본 근대 문학의 3대 명작으로 꼽고 있다. 독자들에게 기회가 된다면 반드시 읽어 보라고 권하고 싶다. 

 

도서소개

일본 메이지 시대 계몽사상가인 후쿠자와 유키치는 일본의 근대화와 교육에 큰 공헌을 한 인물이다. 1만엔권 지폐에 초상화가 실려있고, 문명(civilization), 연설(speech), 경쟁(competition), 저작권(copyright) 등의 번역어들의 기원을 제공하기도 했다. 또한 그의 저작은 일본의 근대 고전으로 끊임없이 읽히고 있으며, 산케이신문의 전신 '지지신보'와 명문 사립대학인 게이오기주쿠를 설립하기도 했다.

이 자서전(원제 '복옹자전')은 1897년 후쿠자와가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만년까지의 인생역정을 구술하여 속기사에게 필기시킨 것이다. 가난한 하급 무사의 막내아들로 태어나 서양문명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양이론과 쇄국이 주류를 이루던 당시 일본의 서양문명화에 평생을 바친 일대기를 만날 수 있다. 일본 자전문학의 백미이자 일본근대사 연구의 귀중한 사료로 평가받는 기록이다.

성장기와 나가사키 유학 당시의 비화나 조기교육을 반대하는 자녀교육관, 술을 끊기까지의 에피소드 등 후쿠자와의 인간적인 면모를 묘사한 부분도 상당부분 포함되어있다. 또한 부국강병으로 시작하여 군국주의로 이어지는 대표되는 일본 근대 지식인의 어두운 가치관을 함께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주기도 하여, 일본 근대사에 대한 흥미로운 텍스트로 읽을 수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