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귀부인의 남자 치치스베오

귀부인의 남자 치치스베오 18세기 이탈리아 귀족 계층의 성과 사랑 그리고 여성

  • 로베르토비조키
  • |
  • 서해문집
  • |
  • 2018-10-05 출간
  • |
  • 544페이지
  • |
  • 141 X 201 X 28 mm /633g
  • |
  • ISBN 9788974839567
판매가

22,000원

즉시할인가

19,8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1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9,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계몽주의와 시민사회라는 이름 아래 새로운 예법이 확산되던 18세기, 이탈리아의 귀족 계급은 ‘치치스베오’라는 독특한 관습 혹은 현상을 만들어낸다. 이 특이한 사회적 페르소나는 대개 연하의 귀족청년에게 맡겨지는데, 그는 자신이 시중드는 귀부인의 집에서 환담과 오락으로 아침부터 저녁까지 시간을 보내며, 그녀가 외출할 때는 항상 옆에서 보좌한다. 이 관습을 지극히 이탈리아식으로 만드는 요소는 그의 존재가 귀부인의 남편이 공인하는 ‘공적’ 위치에 있었다는 사실이다. 

당시의 많은 유럽 지식인까지도 의아해했던 이 흥미로운 현상은 언제, 어떻게, 왜 만들어졌으며, 한 세기 만에 사라져버린 이유는 또 무엇일까? 이 책은 다양한 1차 사료를 바탕으로 이러한 의문을 이야기식으로 풀어낸다는 점에서 일종의 미시 문화사이며, ‘콘베르사치오네’라는 르네상스 이래의 사교성을 연구한다는 점에서 최근 연구가 점화되고 있는 감수성의 역사이기도 하다.”_추천사 중에서 

 

공식적으로 허락된 귀부인의 남자

 

《이탈리아어대사전》은 치치스베오를 “18세기에 발달했던 관습에 따라 남편이 부재중일 때 귀부인을 따라다니며 그녀의 모든 활동을 챙기고 돕는 시종기사(cavaliere servente)” 라고 정의합니다. 치치스베오는 귀부인의 사교 모임에 동행하는 젊은 귀족 남성을 가리킵니다. 귀부인의 지루하고 습관적인 일상을 함께하는 동반자이기도 하지요. 귀족 가문에서 일어나는 여러 갈등을 능숙하게 중재하는 해결사이기도 합니다. 치치스베오 한 명이 귀부인 여럿을 수행하기도 하고, 한 귀부인이 동시에 여러 치치스베오를 거느리기도 합니다. 

 

치치스베오의 선택과 활동은 내밀하고 사적인 문제가 아니라, 중요한 사회적 계약입니다. 치치스베오의 서비스가 남성 사이의 계약에 기초하며, 따라서 보통 미망인은 치치스베오를 두지 못한다는 사실에서도 알 수 있듯이 말입니다. 귀부인과 치치스베오는 서로의 이해관계를 통해 밀도 놓은 친밀감을 유지하는, 평온하고 안정된 우정의 관계였습니다. 젊은 귀족 남성에게는 귀부인을 수행하면서 세속 생활에 발을 들여놓게 되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물론 치치스베오가 귀부인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는 감정적 끌림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치치스베오가 흥미로운 지점은 성적인 방종이나 외도의 문제가 아니라, 결혼한 여성에게 다른 남성의 접근이 ‘공식적으로’ 허락됐다는 사실 때문입니다.

 

귀족 문화를 들여다보는 창 

 

저자는 당대의 방대한 1차 사료를 검토하여 역사 속 실제 치치스베오의 모습을 재구성합니다. 실제로 귀부인과 치치스베오 사이에서 오갔던 편지나 일기 등을 주된 사료로 활용하지만, 그림을 비롯해 수많은 희곡과 소설과 회고록 등 문학작품, 여행자의 기록, 카페 주인이 남긴 목록, 소송 기록 당사자 간에 주고받은 편지 등 흥미로운 사료들도 많이 등장합니다. 정확하고 상세한 사료를 통해 각 인물의 구체적인 이야기에 접근하는 순간, 별달리 중요한 것 같지 않았던 목록조차도 출처로서의 가치를 갖게 되는 광경을 목격하게 됩니다. 소설 속 이야기를 따라가듯이 인용한 사료들을 따라 읽는 재미가 그만입니다. 

 

저자는 치치스베오를 근대 이탈리아의 귀족 문화를 들여다보는 창으로 활용합니다. 치치스베오가 남편을 대체하던 혹은 남편과 협력하던 새로운 유형의 동반자가 된 까닭은 앙시앵 레짐 시기의 귀족 사회에서 이루어졌던 그들의 결혼 및 상속 관습과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이 책에는 이렇게 치치스베오와 관련되어 있는 유럽의 여러 문화 현상들, 즉 계몽주의, 귀족 계층의 유산 상속 문제, 가족 윤리, 성 풍속, 그랜드 투어 등이 함께 다루어집니다. 이탈리아에 대한 유럽인의 편견 등을 포함해서 말입니다. 치치스베오와 관련된 물질적, 정신적 배경이 상세하게 재구성돼 있습니다. 

 

여성의 삶과 조건 그리고 소멸

 

여성의 삶에 대한 이야기 역시 이 책의 핵심입니다. 저자는 치치스베오의 발생과 소멸이 무엇보다 여성에 대한 관념의 변화, 여성을 둘러싼 사회적 조건의 변화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는 사실 그리고 이 모든 변화는 결국 남성에 의해 부과된 틀이었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치치스베오의 사회적인 삶은 ‘사교’ 혹은 ‘교제’라고도 불리는 더 광범위한 문화적 맥락 안에 들어갑니다. 18세기 이탈리아 귀족 사회에 폭넓게 확산되던 사교 문화의 중심에는 여성이 있었습니다. 유럽 지배 계급의 새로운 문화를 상징하는 갈랑트리(여성에 대한 예의를 강조하고 여성의 환심을 사려는 태도)가 무르익어간 것입니다. 가정의 영역에 은둔해있던 여성이 집 밖으로 나가기 시작하면서 남녀가 상당히 빈번하게 만날 수 있었습니다. 갈랑트리와 자유연애가 성행하는 이 새로운 만남의 장에서 여성들의 곁을 지켰던 연하의 남성 귀족이 바로 치치스베오였습니다. 치치스베오는 한편으로는 여성들에게 가부장적인 가족 제도의 억압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자유를 선사했고, 다른 한편으로는 가정 바깥의 영역에서 여성의 부정(不貞)을 통제하는 감시자의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치치스베오의 관습은 루소의 사상에 기초한 새로운 가족 윤리의 등장과 함께 한 세기만에 소멸의 길로 들어섭니다. 프랑스 혁명기의 금욕적인 부르주아 윤리가 이탈리아에 전파되면서 치치스베오의 활동 무대인 사교의 장을 근절되어야 할 악덕의 온상으로 여기게 됩니다. 그러면서 19세기 민족주의의 등장과 함께 완전한 종말을 맞습니다. 모든 개인을 민족이라는 공동체 안에 속하게 만드는 새로운 이념 아래에서 귀족 계층의 난혼(亂婚)과 연결되던 치치스베오의 관습은 윤리적 관점뿐만 아니라 유전적 관점에서도 하나의 얼룩이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 시기 남성들에게는 조국을 지키는 전사로서의 남성성이 그리고 여성들에게는 영웅의 아내이자 어머니로서 정절과 순결함이 강조되기 시작했는데, 그로 인해 18세기 사교의 주인공이었던 여성들은 다시 가정의 영역 안에 갇혀 버리게 됩니다. 가정 바깥의 영역에서 그들을 수행했던 치치스베오 역시 존재의 이유를 상실합니다. 완전히 사라진 관습이 되고 말았습니다.

목차


추천의 말
한국의 독자 여러분께

1. 치치스베오는 누구였는가?Introduzione. Chi erano i cicisbei?
2. 계몽주의 세계 안에서Nel mondo dell’lluminismo
치치스베오의 사교
치치스베오와 유사한 관습
통제 혹은 자유
위협적이지 않은 적
3. 18세기 사회 안에서Nella societa del Settecento
독신과 치치스베이스모
동맹의 논리
삼각관계
4. 치치스베오의 지정학Una geopolitica dei cicisbei
도시 귀족 사이의 치치스베오
그 밖의 치치스베오
콤파레와 치치스베오
5. 에로티카Erotica
치치스베오와 연인
계몽된 결혼
멋들어진 등허리
6. 금지된 치치스베오I cicisbei al bando
우스꽝스러운 제목
거부된 삼각관계: 테레사와 페데리코
민족을 위한 가족

옮긴이의 말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