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100년 전의 세계 일주

100년 전의 세계 일주

  • 김영수
  • |
  • EBS BOOKS
  • |
  • 2020-12-18 출간
  • |
  • 384페이지
  • |
  • 152 X 225 mm
  • |
  • ISBN 9788954756402
판매가

19,000원

즉시할인가

17,1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9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7,1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100년 전, 조선인의 눈에 비친 세계의 모습

조선사절단의 일원인 김득련은 사절단 임무를 마치고 잠시 파리로 어학을 공부하러 떠나는 윤치호에게 나중에 서울에서 다시 만나면 자신의 북방 기록과 윤치호의 남방 기록을 모두 합하여 한 편의 기행문을 만들자고 제의했다. 그러나 김득련의 바람은 실현되지 못했다. 이 책은 사절단의 북방 노선과 윤치호의 남방 노선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100년이 지난 뒤에 김득련이 꿈이 비로소 이 책을 통해 실현된 셈이다. 이 책에는 남방과 북방, 현대를 향해 전력으로 질주하던 19세기 말 세계의 모습, 낯선 이국의 자연과 도시 풍경, 유적지·박물관·미술관·전람회를 관람한 소감, 시베리아 개척 과정, 당대 세계인들의 모습과 조선 이주민들의 삶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는데, 100년 전 조선인 최초의 근대 문물에 대한 충격과 경이가 해외 체험이 일상화된 현대인들에게 오히려 신선하게 다가온다. 또한 시베리아 횡단열차, 바이칼호, 지중해 등 지금도 여행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곳을 이미 한 세기 전에 다녀간 조선인들이 있었다는 사실은 우리를 흥분시킨다. 한편 저자는 레삔, 세로프, 푸시킨, 도스토옙스키, 체홉, 톨스토이, 글린카 등 역사적 사건·장소와 관계있는 예술가들의 이름과 작품을 호출하여 사절단의 세계 일주를 더욱 풍성하게 하고 독자들에게 폭넓은 읽을거리를 제공한다.

민영환의 외교 활동과 대한제국의 운명

역사학자인 저자의 관심은 단연 사절단이 모스크바에서 펼친 외교 활동에 집중된다. 특히 민영환의 행적에 주목하는데, 고종으로부터 특명전권공사라는 직책을 받고 러시아를 방문한 민영환은 러시아 황제인 니콜라이 2세 및 로바노프, 비테 등의 러시아 관료들을 만나 비밀협정을 전개한다. 저자는 대관식을 축하하기 위해 각국 특사들이 집결한 모스크바를 당시 조선을 둘러싼 열강들의 국제 질서가 재편되던 매우 중요한 현장이었으며, 민영환의 활동을 러시아와의 협력을 통해 일본의 군사적 침략을 방어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이었다고 평한다. 그러나 그러한 노력에도 10년 뒤 민영환은 을사늑약이라는 대한제국 최대의 치욕 앞에서 2천만 동포에게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거둔다. 저자가 말하듯 민영환의 자결은 바로 대한제국의 소멸을 의미했다. 러시아와의 비밀협정을 무사히 체결하고 돌아온 민영환은 왜 죽음을 택할 수밖에 없었을까. 국운을 걸고 떠난 조선사절단의 세계 체험과 대한제국의 운명을 결정할 민영환의 비밀외교 현장 그리고 그의 죽음까지, 저자와 함께 100년 전 세계로 시간 여행을 떠나 보자.


목차


저자의 말

프롤로그
민영환의 유서 | 제국의 치욕, 을사늑약의 현장 | 한 통의 전화와 역적 박제순의 서명 | 조병세, 최익현 그리고 민영환의 항거

1장. 민영환의 특명전권공사 임명과 모스크바 도착 과정
비밀 사절단 구성과 민영환의 고뇌 | 출항의 닻을 올리고 | 아시아를 거쳐 태평양을 건너 | 북미 도시의 화려함과 대서양 항해 | 광활한 유럽, 섬에서 대륙으로 | 모스크바 하늘에 올린 조선의 국기

2장. 모스크바대관식과 뻬쩨르부르크 답사
조선사절단과 황제의 첫 만남 | 청국 외교관 이홍장의 실언 | 모스크바대관식 그리고 민영환 -윤치호의 갈등 | 끄레믈린의 화려한 야경 | 볼쇼이 극장을 방문한 최초의 한국인 | 귀족원 무도회와 러시아군 관병식 | 유럽의 창문, 뻬쩨르부르크 | 여름 궁전 예까떼리나 | 뻬쩨르부르크 일상 체험 | 다시 만난 황제 | 마침내 체결한 비밀협정 | 김도일의 일탈과 윤치호의 파리행

3장. 명례궁 약정과 한러비밀협정
조선의 5개 조항 제안서 | 러시아의 5개 조항 답변서 | 조선과 러시아의 명례궁 약정 | 재무대신 비테·외무대신 로바노프와의 비밀협상 | 주한 일본공사 가토 마쓰오의 한러비밀협정 파악 | 니꼴라이 2세의 공식 회답과 한러비밀협정의 대가

4장. 민영환의 시베리아 노선
험난한 시베리아 노선 | 귀향의 시작과 이별의 아쉬움 | 니쥐니노브고로트 박람회와 볼가강 | 시베리아 횡단철도: 사마라, 옴스크, 노보시비르스크, 끄라스노야르스크 | 시베리아의 파리, 이르쿠츠크 마차 여행 | 시베리아와 제까브리스트 | 화륜선과 마차: 바이칼호, 치타, 네르친스크 | 화륜선 베스닉: 쉴까, 흑룡강, 블라고베쉔스크 | 이역에서 만난 조선 이주민들 | 화륜선 바론 꼬르프: 탐험가의 도시 하바롭스크 | 기차: 달리녜례쳰스크, 블라디보스톡 | 군함 그레먀쉬: 블라디보스톡에서 인천으로 | 서울 입성과 고종 알현

5장. 윤치호의 파리 유학과 남방 노선
파리, 프랑스어 수업, 자유와 고독 사이 | 토마스 쿡 여행단과 파리 풍경들 | 파리에서 만난 사람들: 대령 우리우, 외교관 쁠란손, 니꼴라이 2세 | 윤치호의 정신적 방황과 오페라 〈파우스트〉 | 파리에서의 마지막 생활과 마르세유행 | 지중해, 포트사이드, 지부티, 콜롬보 | 싱가포르, 사이공, 홍콩 | 상하이, 동화양행 그리고 김옥균 | 부인과의 재회, 쓸쓸한 귀국 | 제물포 도착, 고종 알현, 혼돈의 서울

에필로그
민영환의 자결 | 하야시가 바라본 민영환의 자결 원인 | 민영환의 장례식

후기
조선사절단에 관한 연구 동향 및 자료 해제

주석

찾아보기

이미지 출처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