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Reading Classics without a Dictionary Collected Stories of O.Henry

Reading Classics without a Dictionary Collected Stories of O.Henry

  • WilliamSydneyPorter
  • |
  • 북스트릿
  • |
  • 2021-04-09 출간
  • |
  • 317페이지
  • |
  • 152 X 225 mm
  • |
  • ISBN 9791190536172
판매가

14,000원

즉시할인가

12,6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7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6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p.20... But in a last word to the wise of these days let it be said that of all who give gifts these two were the wisest. Of all who give and receive gifts, such as they are wisest. Everywhere they are wisest. They are the magi.

p. 28... Mr. Ralph Spencer, the phœnix that arose from Jimmy Valentine’s ashes-ashes left by the flame of a sudden and alterative attack of love-remained in Elmore, and prospered.

p. 43... But, lo! After the beating rain and fierce gusts of wind that had endured through the livelong night, there yet stood out against the brick wall one ivy leaf.

p. 51.... His hand was steady when he began to read, but it trembled a little by the time he had finished.

p. 61... ..., and I looked at Rosy, and I says to myself, ‘Chunk, if you get the girl get her on the square-don’t try any hocus-pocus with a thoroughbred like her.’ And I keeps the paper you give me in my pocket. And then my lamps fall on another party present, ...

p. 74... Three months of assured board and bed and congenial company, safe from Boreas and bluecoats, seemed to Soapy the essence of things desirable.

오 헨리의 글 중에 흥미로운 문장들이 많은데, 대표적으로 첫 번째 단편의 마지막 문장에 대한 감상으로 책 소개를 갈음하려고 한다.

And here I have lamely related to you the uneventful chronicle of two foolish children in a flat who most unwisely sacrificed for each other the greatest treasures of their house. But in a last word to the wise of these days let it be said that of all who give gifts these two were the wisest. Of all who give and receive gifts, such as they are wisest. Everywhere they are wisest. They are the magi.
여기서 나는 그들의 집에서 가장 소중한 보물을 서로를 위해 허망하게 써버린 두 어리석은 젊은이의 대단치 않은 이야기를 투박하게 늘어놓았다. 하지만 오늘날의 현명한 사람들에게 마지막으로 이 말을 해두고자 하는데, 선물을 주는 모든 이들 중에서 이 두 젊은이가 가장 현명했다는 것이다. 선물을 주고받는 모든 사람 중에서 이 두 젊은이와 같은 사람들이 가장 현명하다. 그들이 어디에 있건 가장 현명하다. 그들은 동방 박사들이다.

오 헨리는 이처럼 이야기 도중에 불쑥 끼어들고는 한다. 작가가 이야기 중간에 끼어드는 건 요즘 소설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얘기지만, 오 헨리는 아주 자연스럽다.
예전에 처음 이 소설을 읽었을 때는 저 마지막 구절이 별로 와 닿지 않았다. 더 정확하게 얘기하자면 이해가 잘 안 되었는데, 지금은 오 헨리가 무슨 말을 하려는지 대충 짐작은 할 것 같다.
오 헨리는 델라와 짐이 어리석다고 했다가 다시 그들이 가장 현명했다고 말한다. 논리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다. 하지만 이 논리적 모순에는 오 헨리가 생각하는 인생의 아이러니가 있다.
삶에서 우리가 고민하고 실행하는 최선의 결정이 반드시 최고의 결과를 보장하지는 않는다. 델라가 짐의 시곗줄이 아니라 근사한 구두를 샀다면, 짐이 델라의 머릿빗이 아니라 예쁜 원피스를 샀다면, 최선의 결정이고 최고의 결과였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런 일이 항상 일어나지는 않는다. 우리는 모두 실수를 하고 실패를 경험한다. 최선의 결정이라 생각하고 행동하지만, 결과는 그다지 좋지 않을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최선이라 생각되는 방향으로 계속해서 생각하고 결정하고 행동할 수밖에 없다.
오 헨리가 델라와 짐이 가장 현명했다고 한 것은, 결과적으로는 어리석게 보이더라도 그 결정과 행동의 동기가 선하고 순수했기 때문이다. 오 헨리는 여기서 더 논리를 확장한다. 델라와 짐만이 아니라, 이들과 같이 선물을 주고받는 세상의 모든 이들이 가장 현명하다고 말한다. 그들이 예수에게 선물을 주려고 온 동방의 박사들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인간의 심성이 착한 것과 현명한 것은 다른 개념이라고 생각하며 산다. 하지만 몇백 년 전 또는 몇십 년 전의 사람들은 두 개념이 그리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을 수 있다. 최소한 오 헨리는 그렇게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
사족을 붙이자면, 문법적으로 “such as they are wisest”는 “such as them are wisest”나 “such as they are are wisest”였다면 의미가 더 명확했겠지만, 이는 물론 지엽적이다.


목차


Collected Storeis of O. Henry

The Gift of the Magi 11
A Retrieved Reformation 21
The Last Leaf 35
After Twenty Years 46
The Love-philtre of Ikey Schoenstein 53
Between Rounds 62
The Cop and the Anthem 73
The Skylight Room 85
The Handbook of Hymen 96
Jeff Peters as a Personal Magnet 116
Shearing the Wolf 128
A Service of Love 139
The Green Door 149
PHŒBE 162
The Pendulum 191
The Ransom of Red Chief 200
The Duplicity of Hargraves 219
One Dollar’s Worth 242
While the Auto Waits 255
Squaring the Circle 265
The Princess and the Puma 273
A Cosmopolite in a Caf? 284
Witches’ Loaves 294
Hearts and Hands 301
Mammon and the Archer 306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