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물결 2021.봄호

물결 2021.봄호

  • 물결편집부
  • |
  • 두루미출판사
  • |
  • 2021-04-09 출간
  • |
  • 112페이지
  • |
  • 130 X 215 mm
  • |
  • ISBN 9791196958848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7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이 상품은 품절된 상품입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우리는 일상에서 대상화된 많은 동물 이미지와 마주한다. 고깃집 간판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소와 돼지의 그림, 횟집 간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살이들의 모습이 그렇다. 역설적이게도 그곳은 동물을 죽여서 상품화하여 판매하는 곳이다.
2021년은 신축년, 소의 해이다. 하지만 소의 해라는 이유로 소와 관련된 대상화된 이미지가 더 많이 쏟아지고, 더 많은 소가 죽는다. 빵집에서는 우유로 만든 케이크에 소 사진을 합성해 "2021 행복하소"라는 문구를 넣어 상품을 홍보하고, 명절에는 "한우" 선물이 증가했다. 그 아래 우리가 아는 진짜 "소"가 겪는 현실은 은폐된다. 우유를 생산하기 위해서 강제로 임신당하고, 송아지를 빼앗기며 평생 착유당하다가 더 이상 상품가치가 없으면 도축당하는 어미소의 현실, 축산업에서 고기가 되기 위해 키워지고, 매일 죽어가나가는 한우와 육우들의 모습이 은폐된 진실이다.
‘소’에 대해서 알려고 하지 않고, 소가 상품화되는 과정에서 겪는 고통은 고려하지 않으면서 ‘소’를 말하는 사회를 잘못됐다. 모든 이야기는 ‘소’가 겪는 현실부터 먼저 이야기하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 소가 어디에서 어떻게 착취되고 있는지, 어떤 방식으로 우리 사회 안에서 이야기되고 있는지 말하고, 알아 나가야 한다.
물결 봄호는 ‘소’를 주제로 한 11개의 이야기가 실려있다. 예술사회학 연구자 이라영이 「나는 소다」에서 소의 역사와 삶에 관해서 이야기하고, 작가 전범선은 「비거니즘은 소에서 비롯되었다」에서 비거니즘이 시작된 역사와 함께 소와 인간의 관계를 다룬다. 베지닥터 사무국장 이의철은 「우유 신화에서 벗어나야 건강해진다」에서 몸에 우유가 끼치는 악영향에 대해 말한다.
디엑스이 한국 활동가 섬나리가 「고기는 없다, ‘누군가’가 있다」에서 도살장을 찾아 공장식 축산이 가린 폭력을 직면하고 기록하는 비질활동 경험과 함께 고기의 실체에 관해 썼고, 동물해방물결 사무국장 윤나리가 「전 도축업자와의 인터뷰: 죽으러 가는 길」에서 전 도축업자를 인터뷰해 동물이 도축되는 과정을 기록했다. 한겨레 환경 기자 남종영이 「자본주의 시계 위에 올라탄 긴뿔소」에서 세계 최초의 공장식 축산 공장인 유니온 스톡야드를 중심으로 발달된 철도산업이 오늘날 공장식 축산에 미친 영향에 대한 내용을 실었다. 독립 연구자 한승은이 「사람은 왜 피폭소를 살려야 하는가?」에서 후쿠시마 원전 지역에서 살아남은 피폭소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수의사 허은주가 「소는 공포의 시간을 버틴다」에서 싸움소에 대한 이야기와 소싸움이 철폐되어야 하는 이유를 썼다.
멸종반란한국 활동가 홍성환이 「사람들의 하품이 배출하는 것」에서 축산업과 기후위기의 관련성을 담았고, 시인 현희진은 「다들 성격이 제각각이에요」에서 소 생츄어리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낙원』에 대한 영화평을 실었다. 마지막으로 동물해방 물결 대표 이지연이 「소 축산업 없는 세상」에서 소 축산업의 역사와 축산업의 문제점에 대해 다뤘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