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하늘의 나라 신화의 나라

하늘의 나라 신화의 나라

  • 이기봉
  • |
  • 덕주
  • |
  • 2021-09-25 출간
  • |
  • 243페이지
  • |
  • 148 X 210 mm
  • |
  • ISBN 9791196379582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7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고조선, 부여,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의 건국 신화를 통해
역사적 상상력과 창조적 인문 지식을 만나다!

2021년 7월 2일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우리나라의 지위를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바꿨다.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 그룹의 지위가 변경된 나라는 우리나라가 처음이라고 한다.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였던 나라가 선진국 반열에 올라섰다는 말은 잘살아보겠다며 그동안 혼신의 힘을 기울였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그리고 선진국을 따라잡고자 똘똘 뭉치는 데 ‘우리 민족은 단군의 자손이다’와 같은 선민사상(選民思想)의 집단 이념이 한몫했다. 하늘의 선택을 받은 민족이라는 선민사상은 근대 이전 전통 문명 시대에서는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보편적인 현상이다. 건국 시조와 그의 혈통을 이어받은 통치자들은 자신들의 정통성을 합리화시키기 위해 ‘하늘의 나라’라는 신화를 만들어냈다.
우리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민족이 단합하는 구심체 역할을 한 고조선의 단군신화를 비롯해 고구려, 부여, 백제, 신라, 금관가야 등도 제각기 하늘의 아들이 통치한 하늘의 나라임을 보여주는 건국 신화를 남겼다. 심지어 신라는 건국 시조인 혁거세뿐만 아니라 석씨의 시조인 탈해와 김씨의 시조인 알지, 건국의 모태가 되었던 육두품 시조 등 무려 네 개의 신화가 전해진다.
이 책의 저자는 역사학자도 아니고 고고학자도 아니다. 지리학 전공자로서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연구한 여러 고대 국가의 건국 신화를 마치 옛날이야기를 들려주듯 재미있게 풀어냈다.
1장에서는 하늘 숭배 사상의 보편성을 이야기한다. 2장에서 5장은 신라의 시조 혁거세의 건국신화를 비롯해, 탈해, 알지, 육두품의 시조에 대해 말한다. 6장은 금관가야, 7장은 고구려, 8장은 백제, 9장은 부여, 10장은 고조선의 건국신화를 담고 있다.
왜 다른 나라와 달리 신라에는 하늘의 아들이 여러 명일까? 그리고 건국 신화 하면 으레 고조선의 단군신화를 떠올리는데 왜 제일 먼저 언급하지 않고 맨 마지막에 등장시켰을까? 또한 저자는 한민족의 시조로 받드는 단군 신화를 고대 국가들의 여러 신화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호랑이와 곰을 경쟁시켜 하늘의 선택을 받은 웅녀가 환웅과 결혼해 단군을 낳았다며 건국 신화에 복잡한 경쟁 구도를 집어넣어 고조선의 탄탄한 정통성을 부여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경쟁 구도는 고조선의 건국 신화만이 갖고 있는 독특함이다.
이 책은 그동안 우리가 알고 있던 한반도 고대 국가의 건국 신화를 새로운 눈으로 보게 해줌으로써 역사적 안목을 넓혀주고 풍부한 역사적 상상력을 펼칠 수 있게 해준다. 우리나라 고대 문명의 신화들이 갖고 있는 문명사적 보편성과 다양성을 인식해 창조적 인문 지식을 쌓아나가길 바란다.


목차


책을 열며 : 우리 문명의 풍부한 고대 신화 속으로
1. 전통 문명 시대, 하늘 숭배 사상의 보편성
2. 혁거세, 하늘의 나라 신라를 건국하다
3. 탈해, 신라에 하늘의 아들이 또 내려오다
4. 알지, 신라에 하늘의 아들이 세 번째로 내려오다
5. 신라 육두품의 시조도 하늘에서 내려왔다
6. 하늘의 나라 금관가야의 건국 신화가 살아남다
7. 주몽, 부여의 핍박을 뚫고 하늘의 나라 고구려를 건국하다
8. 중국의 역사서, 하늘의 나라 백제의 건국 신화를 전하다
9. 고구려가 부정한 부여도 하늘의 나라였다
10. 하늘의 나라 고조선의 건국 신화, 혈통을 뛰어넘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